조회 수 11318 추천 수 17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axresdefault.jpg

"자살을 하나님의 뜻으로 해석하는 서머나교회 추모 영상"

 

2015년 합신 총회는 자살로 생을 마감했던 김성수 목사가 생전에 가르치고 주장했던 내용들 속에 이단성이 많다고 판단하였다. 고 김성수 목사는 미국 CRC(Christian Reformed Church) 교단 목사로서 미국에서 남가주 서머나 교회를 개척(2004)하여 많은 사람들의 호흥을 얻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그의 설교의 내용과 사상이 사람들에게 알려진 것처럼 개혁신학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는 원망도 함께 일어났다.


어떤 사람들은 그가 우매한 교인들을 현혹하기 좋은 특이한 소리를 남발하였고, 자기의 괴이한 기준으로 다른 교회들을 저급하다고 매도하였으며, 그 반대급부로 자신의 주가를 올리는데 탁월한 재능을 보이는 사이비 괴변가였다고 생각한다. 미국에서 개척한 교회를 크게 성장시켰던 고 김성수 목사는 갑자기 한국으로 이주하여 서울 서머나교회를 개척(2012년)하여 또 다시 급속한 성장을 이루어 냈다. 그러던 중 갑자기 자살로 생을 마감하였다.
          
고 김성수 목사의 죽음에 관해 서머나 교회 측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하였다. 그러나 그의 죽음에 관한 여러가지 의혹이 끊이지 않았고, 결국 기독교인으로서 해서는 안될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서 많은 사람들이 큰 충격과 혼란을 겪었다. 그러나 아직도 김성수 목사의 자살에 관한 여러가지 말들과 의혹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그가 생전에 인터넷 도박에 빠져 막대한 채무를 가지게 되어 결국 자살했다는 말도 돈다.

 

김성수 목사가 세상을 떠난 이후 그를 사랑하고 따르는 사람들이 보여준 행동은 한국 교회에 또 다른 종류의 근심과 염려를 일으켰다. 김성수 목사의 교인들 다수가 김성수와 함께 예배드렸던 시절을 그리워하는 마음 이상의 특이한 신념과 영적인 자세를 가지고 있다. 그들은 오직 죽은 김성수가 생전에 설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만을 틀고 예배드리기를 고집하였다.


지금 현재 역사하시고 교회 속에 운행하시는 성령의 도우심이 나타나지 않는 죽은 사람의 엣날의 설교 영상으로 예배드린다는 것은 결코 성경적이지 못하다. 예배는 살아계신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받는 설교자와 성도들의 신앙활동이기 때문이다. 성령을 모시고 살고 있는 신자들은 마땅히 지금 현재 같은 성령의 역사를 따르고 있는 살아 숨쉬는 목회자를 청빙하여 신앙생활을 이어가야 한다. 김성수 추종자들은 그런 성경적이고 상식적인 신앙 자세를 가지지 않고 오직 죽은 김성수 만을 좋아하는 모습을 한국 교회에 보여주었다. 그러므로 과연 자살로 생을 마감한 김성수의 영적인 정체가 무엇이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과연 김성수가 목사로서 이 땅에 사는 동안 만들어 낸 신앙의 열매가 무엇인지?에 대한 심각한 의문이 제기될 수 밖에 없다. 

 

죽은 사람의 설교 영상만 좋아하고, 죽은 자의 설교 영상을 틀고 예배를 드리겠다고 하는 괴이한 성향을 보이는 김성수 추종자들의 모습은 이단스럽다. 결국 '김성수 귀신숭배', '김성수 제사 종교'의 길로 들어섰다고 해도 달리 변명할 수가 없는 모습이다. 지금도 LA 서머나 교회, 북가주 서머나 교회, 뉴저지 서머나 교회, 산타 바바라 서머나 교회, 서울 서머나 교회에서는 2년 전에 죽은 김성수 목사의 설교 영상을 틀고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고 한다.

 

고 김성수 목사의 생전의 가르침 속에 많은 우려함 점들이 많다는 목소리가 계속 나왔다. 이미 세상 떠난 그를 추종하는 사람들이 신앙과 행동도 괴이하다. 그래서 합신의 신학위원회는 고 김성수 목사의 신앙과 사상을 연구하여 2015년 총회에 보고하였다. 합신의 신학위원회는 대략 다음과 같은 점에서 고 김성수 목사의 사상과 가르침이 심히 비성경적이고 이단적이라고 보고했다.

 

1) 하나님의 선택에 대한 운명적인 오해
2) 하나님을 죄의 원인자로 만드는 오류
3) 옛언약과 새언약을 분리하는 오류
4) 인간이 선악과를 먹을 수 밖에 없는 존재로 지어졌다는 그릇된 성경해석
5) 거듭난 신자의 행함과 선행에 대한 그릇된 가르침
6) 하나님의 주권과 인간의 책임에 대한 그릇된 가르침
7) 기존 교회를 거짓 교회로 몰아붙이는 오류

 

그리고 합신 신학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결론지었다.

 

1. 이상에서 살펴본 것 같이 고 김성수의 강론 내용은 장로교회나 개혁교회의 전통적인 가르침에서 크게 벗어났다고 사료됩니다.

2. 그의 적은 누룩이 많은 신자들의 마음을 혼미하게 하여 그리스도의 영광의 광채가 비치지 못하게 하는 사단적인 요소가 많아 보입니다.

3. 억지로 성경을 풀다가 스스로 멸망에 이른다는 말씀이 있습니다(벧후 3:16). 연약한 신자들이 미혹에 이끌려 굳센데서 떨어질까 심히 염려가 됩니다.

그러므로 교단 산하 모든 교회는 고 김성수의 저술과 강론을 듣거나 그것을 추종하는 일이 없도록 하여야 할 것을 제안합니다.



  • profile
    김훈 2015.09.30 18:55
    돌아가시기 몇해 전에 소문을 듣고 설교를 몇편 들었는데 우려스러운 것은 김성수 목사의 메시지가 매우 선동적이고 편협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때는 그냥 그러고 넘어갔는데, 교인들 중에는 정말 중독된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추종' 하는 분들이 생기더군요. 몸은 현재 출석하는 교회에 있지만 정서적으로는 매우 적댁적인 교인으로 남아버리더군요. 오직 김성수 목사의 주장만 옳다는 식입니다.

    돌아가시기 전에 미국에서 안좋은 소문이 무성하더니 자살 소식이 들리더군요. 참 안타까운것 같습니다. 한 사람의 목회자가 어떤 영향력을 가지는지...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한 사람의 목회자가 세워지기에는 얼마나 많은 시행착오와 돌봄이 있어야 하는지 느꼈습니다.
  • profile
    신동명 2015.10.02 09:02
    몇새전 제가 섬기는 교회에서도 이 분으로 인하여 교회에 적대적인 분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질문하는 분들이 많아서 이 분의 설교 40편 정도를 들었습니다. 세상에서 칭찬받는 교회, 바른 교회에 대한 정죄를 많이 하더군요.. 핍박당해야 한다고 하면서.. 여러가지 문제점들이 많이 보여.. 질문하는 분들께 자신있게 이단성이 있다고 말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3826 이슈글 70대 게이 남성, 자신이 입양한 아들과 결혼하게 해달라 미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가운데, 70대 게이 남성이 입양한 아들과 결혼할 수 있는 권리를 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고 미국 주요 언론들이 최근 보도했다. 보... file 2015.11.07 317 gbsl
13825 이슈글 설마 그 분이?..신자 등치는 목사·승려들 급증 #같은 달 강원도 한 사찰의 스님 김모씨(49)는 지인과 짜고 "한 그루에 300만원인 수목장 사업에 투자하면 연 10%의 수익이 보장된다"고 신도 20여명을 속여 투자... file 2015.11.05 502 gbsl
13824 이슈글 아일랜드서 동성결혼 이어 이젠 동성 근친결혼 합법화 요구 “자녀 유전자 결함 때문에 근친상간 반대하는데, 애 못 낳는 동성결혼자는 문제 없어” 동성결혼에 이어 이제는 동성근친결혼을 법적으로 허용해달라는 목소리가 ... file 2015.11.04 567 gbsl
13823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file 2015.11.04 143 케리고도사
13822 자유글 요새 국정화 교과서가 이슈죠. 청소년들이 피켓 들고 거리시위하는 사진이 뉴스에 나왔는데 그 중에 눈에 확들어오는 사진이 있네요. 복음서도 4종인데 역사책이 어떻게 1종이냐 라는 피켓이요.... 1 file 2015.10.29 185 장성수
13821 이슈글 낙태를 축복하소서! - 낙태를 지지하는 목사들이 모여 낙태시설을 축복하다. CLEVELAND, OH, October 12, 2015 (LifeSiteNews) -- 지난 주 다양한 교단에서 ‘낙태’를 옹호하는 10 여 명이 넘는 종교 지도자들이 모여 클리브랜드의 한 낙태 ... file 2015.10.22 402 gbsl
13820 이슈글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입장 밝혀 이영훈 목사가 국정교과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각 중고대학의 역사교수와 교사, 각계각층에서 반대의 목소를 내고 있지만, 이들에게는 들리지 않는 듯하다. 특... file 2015.10.20 480 gbsl
13819 이슈글 길희성 교수, 성경에서 예수는 자신만이 하나님 아들이라 말한 적 없어 최근, 길희성 교수라는 사람의 기사를 접했다. 이런 부류의 사람들은 항상 시도는 좋지만, 끝이 이상하다. 종교생활의 핵심은 "질문"이라는 것에는 어느정도 동의... 2 file 2015.10.10 1412 gbsl
13818 이슈글 '풍성한 교회'와 '두날개 컨퍼런스 쇼'에 속다 - 두날개를 추종하는 사람들은 두날개 컨퍼런스 'Show'에 속았어 거짓 부흥프로그램 '두날개'를 국내외 15,000 교회에 보급한 김성곤 목사와 풍성한 교회 전경 그... 2 file 2015.10.09 4468 gbsl
13817 자유글 완전한 성서해석 vs. 건전한 성서해석 히브리어와 헬라어를 처음 만났을 때 성경을 완전하게 풀 수 있는 비밀의 열쇠를 갖게 된 줄 알았었다. 그래서 원어가 없이는 성경을 풀 수 없을 것이라는 굳센 ... 1 file 2015.10.06 848 gbsl
13816 이슈글 카톨릭, 세계주교회의 앞두고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 이혼·재혼·동성애 사목 문제를 논의할 가톨릭교회의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 총회가 4일(현지시간) 개막하기에 앞서 바티칸 고위 성직자가 3일 가톨릭교... file 2015.10.04 378 gbsl
13815 가입인사 가입했어요 잘 부탁 드려요 file 2015.10.02 123 HosunKong
13814 이슈글 가정이 무너진 이들에게 '가족'이 되어 준 교회 1호선 부천역. 역부터 거리까지 오가는 사람들로 떠들썩하다. 술집과 음식점이 현란하게 빛나는, 부천 시내 최대 번화가다. 하지만 이 얘기는 부천역 북부에만 해... file 2015.09.29 664 gbsl
13813 이슈글 성경을 섹스경으로 읽는 새로운 이단 출현! “정 목사, 사과 않고 변명으로 일관… 잘못된 성의식에서 성도 보호해야” 정동섭 목사가 최근 모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비판은 날조된 것이라고... file 2015.09.29 1522 gbsl
13812 이슈글 '나눠지지 말자! 통합하자! 품어주자!'는 무식한 3류들의 목소리 기독교는 박해가 종식되고 4세기에 들어서면서 급격한 숫자적 성장을 이루었지만, 내부적으로는 새로운 시련을 겪게 되었다. 이때부터 기독교 세계를 흔든 교리적... file 2015.09.29 469 gbsl
13811 이슈글 주님의 핏값없이, 고행으로 구원받기 위해 십자가에 달리는 필리핀의 고난주간 필리핀 고난주간에는 "주님의 핏값"은 없다. 고난주간을 지내는 필리핀 사람들의 모습은 한마디로 "대단하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올해도 성 금요일에 팜팡... file 2015.09.29 1009 gbsl
13810 이슈글 복음은 인기가 없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몰리지 않습니다. - 복음만으로 사람이 몰리지 않는 것이 복음의 원리 - 정통 속으로 자연스럽게 자리잡은 이단이 더 무서워 복음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대한민국에 우리는 살고 ... 2 file 2015.09.29 924 gbsl
13809 이슈글 이현세, '5,60대 가장 완고하고 힘센집단, 그들이 던져주는 힐링에 넘어가선 안돼' - 지금 20대들이 힘들게 사는 시대 만든건 5,60대. - 오늘날 5,60대 역사상 가장 완고하고 똑똑하고 힘센 집단 - 진실을 힘으로 막는 것이 정치적이라며 프랑스 ... file 2015.09.29 573 gbsl
» 이슈글 합신, 자살한 고 김성수 목사 이단성 판단 "자살을 하나님의 뜻으로 해석하는 서머나교회 추모 영상" 2015년 합신 총회는 자살로 생을 마감했던 김성수 목사가 생전에 가르치고 주장했던 내용들 속에 이단... 2 file 2015.09.29 11318 gbsl
13807 자유글 행복한 추석 되세요~ file 2015.09.26 127 김세광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733 Next
/ 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