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글

할랄산업 육성은 이슬람 근본주의 테러 지원하는 꼴

by gbsl posted Dec 13,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도축으로 미화된 할랄 찬양홍보 방송…

하지만, "할랄인증을 위한 재정지원은 원리주의자들의 테러를 지원하는 것"

 

2015년 12월5~13일까지 KBS특집 다큐가 방영되고 있다.

할랄 산업이란 종교와 정치를 떠나서 이슬람을 비즈니스 관점으로 접근하여 18억 무슬림들을 대상으로 큰 이익을 챙길 수 있는 기회니 이를 놓치지 말자고 역설하는 내용이었다.

 

7e6819d08141463d8d89e42e65640cab.jpg

 

3부작으로 계획된 방송의 1~2회분을 다 본 소감을 말하자면 의도적으로 미화된 할랄 홍보 방송이었으며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으로서의 중심을 잃어버린 편파적 방송이었다고 생각된다.

 

방송 내용 중에는 대단히 미화되고 과장된 거짓이 많이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에 누군가 소송을 제기한다면 KBS가 국민을 속인 죄를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 거짓된 몇 가지 사례를 꼽아 본다면 아래와 같다.

 

첫째: 무슬림은 반드시 할랄 음식을 먹어야 한다는 대목이다.

방송에서의 내용을 확인해보면,

 

Untitled-3.jpg

 

하지만, 할랄(Hallal)은 이슬람 율법에 의해서 허용된 것이다.

반드시 해야 하는 의무사항은 와집(Wajub)이라고 한다. 할랄은 해도 좋은 것이다. 무슬림들은 가능하면 할랄 음식을 먹으면 좋지만 모르고 먹었든지 혹은 어쩔 수 없어서 먹었다면 죄가 되지 않는다.(꾸란6:145) 최영길 역 꾸란에는 이 구절을 필요할 때는 먹어도 된다고 번역하고 있다. 그러므로 무슬림들은 반드시 할랄 음식만 먹어야 한다는 것은 국민을 속인 것이다.

 

와집(WaJib) 혹은 파르드(Fard): 반드시 해야 하는 의무 사항

할랄(Halal): 해도 되는 허용 사항

무바흐(Mubah): 허용 여부가 명확치 않은 사항

무스타합(Mustahabb) 혹은 만둡(Mandub): 긍정적 권장 사항

마크루흐(Makruh): 안 하는 것이 좋은, 바람직하지 않은 사항

하람(Haram): 해서는 안 되는 금지 사항

 

꾸란6-146.jpg

 

할랄은 반드시 해야 하는 의무 사항은 아니다.

그래서 이슬람권에서도 기독교인들이 장사하는 집에서 할랄 음식이 아니더라도 음식만 맛이 있다고 소문이 나면 무슬림들도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먹는 현상을 흔히 볼 수 있다. 그래서 타문화권에 사는 무슬림들은 반드시 할랄 음식만 의무적으로 먹어야 하는 것은 아니고 필요하면 금지된 음식도 먹을 수 있다. 그러므로 수천만 원씩 들여서 할랄 인증만 받으면 17억 무슬림들의 먹거리를 제공함으로 일확천금할 수 있다는 헛된 꿈은 빨리 깰수록 유익할 것이다.

 

campus2_img22.jpg

▲ 한양대학교에 마련된 할랄푸드 식당. 현재 많은 대학에 무슬림 기도처와 할랄음식을 제공한다.

 

 

둘째: 통계들이 처음부터 과장되었다.

예를 들면 전 세계무슬림 인구가 18억이라는 제목부터 과장되었다. 지구상 어느 공인된 통계 기관을 살펴봐도 세계 무슬림 인구를18억이라고 하는 곳은 없다. 많이 잡아도 17억, 대체로 16억이 조금 넘었다고 보는 것이 보통이다. 또한 현재 세계 할랄 시장 규모를 3조 달러라고 방송한 것 역시 매우 지나친 과장이며 거짓이다. 일반적으로는 2018년까지 1조 6000억~1조8000억불 정도로 보고 있다는 정보가 인터넷을 뒤덮고 있는 보편적 자료다.

 

 

셋째: 할랄 도축은 가장 잔인한 도축방식

방송에서는 할랄이 생명존중과 고통없이 죽이는 것이라고 거짓말을 한다.

그러면서 이슬람의 정신이 그런 것처럼 왜곡한다. 과연 그럴까?

 

Untitled-1.jpg

 

할랄 도축은 유럽의 폴란드 아이슬랜드 노르웨이 스위스 스웨덴 등 여러 나라들이 동물 복지 차원에서 할랄식 도축을 금지 시킨 지가 이미 오래 되었다.

 

HALAL-SLAUGHTER-1.jpg

 

bnp_halal_meat.jpg

 

images.jpg

 

a756003d8ad3450b2546729c4fbe684a.jpg

 

halal-slaughter-545x389.png

 

say-no-to-halal-capture.jpg

 

다비하라고 하는 할랄도축 방식은 짐승을 산채로 목의 기도와 식도와 혈도를 단칼에 잘라 피가 잘 빠지도록 거꾸로 매달아 놓아 죽이는 방식이다. 이 때 짐승은 피가 다 빠질 때까지 2~5분간 극도의 고통을 느끼며 죽어가기 때문에 가장 잔인한 동물학대 범죄에 해당하는 도살방식이다. 할랄 식품이 친동물적이며 가장 고통 없이 숨이 넘어가게 하는 도살방식이라고 방송한 것은 명백한 거짓이기 때문에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

 

이란에서는 길거리에 버려진 개들은 잔인하게 약물로 서서히 죽이는 영상이 발표되었다.

이들은 테러단체가 아니라, 정상적인 이슬람 정부가 자행하는 공무이다.

잔인하게 동물을 죽이고 사람을 죽여도 무슬림은 평화주의자들인지 궁금하다.

 

 

 

다시 방송에서의 거짓말을 확인해보자.

Untitled-2.jpg

 

 

목따기는 무슬림의 잔혹한 종교성의 상징

이슬람의 목따기는 종교적인 의미가 크다. 할랄은 건강, 위생, 보건과는 거리가 멀다.

먹거리에서 뿐만 아니라 모든 삶에서 목따기는 일상화 되어있다.

 

58393748.jpg

한 무슬림이 여자의 머리를 자르라고 외치고 있다.

 

 

다운로드.jpg

자신의 정원에서 목이 잘린 여인에 대한 기사, 범인은 무슬림이다.

 

 

유독 무슬림들의 이러한 목따기 기술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왜일까? 종교적 신앙심이 깔려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할랄을 통해서 목따기 믿음이 자신을 더욱 축복받은 민족으로 타종교인의 목을 따는 것에 대한 권위를 부여하는 것으로 받아들인다.

 

5a42919cf5800c5b997d1dbde8e2f2a4.jpg

무슬림에 의해서 명예살인으로 죽인 여인. 목따기 링크

 

 

관련기사 : "며느리 목자르기는 예사, 개만도 못한 무슬림 여인들의 삶"

 

 

images (2).jpg

스웨덴의 이케아 매장에서 무슬림에게 목이 잘려서 죽은 피해자들 / 링크

 

 

behead.png

사우디 아라비아의 거리에서 여인이 목이 잘리고 있다. 링크

 

 

mig.jpg

일본에서는 모하메드의 정체를 밝힌 소설 "악마의 시" 번역자가 무슬림에 의해서 목이 잘려서 죽었다.

 

 

이게 무슬림이 할랄를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이다.

방송에 나와서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는 이유가 뭘까?

할랄의 종교적인 태생이 생명존중이 아닌 신앙전파, 세계통일, 단일정부이기 때문이다.

Untitled-1.jpg

 

 

넷째: 할랄 식품은 안전한 먹거리이며 건강식품이다?

이런 내용이 여러 차례 반복해 방송되었는데 이 역시 국민을 속이는 거짓이다.

무슨 근거로 이런 거짓을 방송하는가? 할랄 인증과정과 절차가 까다롭다는 것은 이슬람 율법의 잣대를 기준으로 한 까다로움일 뿐, 위생이나 건강문제와는 전혀 별개의 문제다. 세상 어느 나라에 있는 할랄 도축장이 대한민국의 표준도축장보다 더 위생적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위생기준과 청결 보건 등의 면에서 본다면 할랄도축장이 훨씬 열악하거나 최대한 양보하더라도 동등할 뿐 더 위생적이지는 않다. 짐승을 잡을 때 알라의 이름을 부르고 머리를 메카 방향으로 향하고 도축자가 무슬림이라고 더 안전한 먹거리가 될 수 있는가? 오히려 위에 기술한대로 다비하 방식으로 도축하여 산채로 피를 뿜으며 거꾸로 매달아 놓은 2~5분 동안 짐승이 극도의 고통과 스트레스와 분노를 느끼기 때문에 이 때 체내에 독성 물질이 생성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독성물질은 인체에 해로운 것으로 인간의 수명을 단축시킬 수 있다. 중동의 이슬람 국가 카타르는 2014년 IMF에서 발표한 구매력기준 1인당 평균소득이 14만4천$로 대한민국의 4배가 넘으며 세계최고를 자랑하고 있지만 평균 수명은 78세로서 81세인 대한민국보다 훨씬 짧은 것은 뜨거운 사막기후 문제로만 볼 수는 없다고 본다. 왜냐하면 모든 건물과 차량에 에어컨이 가동됨으로 외출 시 건물을 나와서 승차할 동안 잠깐만 뜨거운 열기에 노출되기에 수명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오히려 할랄 음식이 수명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다고 보는 것이 더 자연스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슬람의 할랄 음식이 안전한 먹거리라고 공영방송을 통해서 홍보하는 것은 특정 목적을 위해서 국민을 속이는 악한 행위임으로 KBS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다.

 

 

 

ban_halalslaughtering.jpg

▲ 비위생적인 할랄인증 도축과 반대운동

 

 

사실과 다른 방송

Untitled-1.jpg

 

 

할랄음식은 위생이 중요하지 않아

방송에서는 할랄이 굉장히 위생적이고 까다로운 과정으로 인증되는 것으로 표현한다.

 

Untitled-9.jpg

할랄 홍보를 위해서 이 프로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철저히 감수했겠지만 방송된 화면에서 재미있는 부분이 발견되었다. 현지인이 할랄음식을 만들어 팔려고 시장에 걸어 놓은 고기를 사는데 한국인이 할랄 마크가 없다는 것을 지적하자 "파는 사람이 무슬림이니까 상관없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갈고리에 걸어놓은 생고기에 파리가 앉아 있는 모습이 보인다. 실제로 파리떼가 날아다니는 외부에 생고기를 걸어놓고 파는 이슬람권의 육류 시장을 보면 할랄규정에 위생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증명해주는 부분이다.

 

Untitled-4.jpg

높은 기후의 현지에서 냉장고도 없이 고기를 걸어놓고 판다. 고기에 파리가 붙었다.

 

아무리 할랄 찬양방송이지만, 먹는 건데 너무 비위생적이라 할랄여부를 물어봤다.

주인장 표정이 갑자기 똥앂은 얼굴이 된다. 서로 눈빛교환.

Untitled-5.jpg

 

무슬림이 도축했기 때문에 괜찮다고 갑자기 말을 바꾼다.

아까는 분명 할랄인증이 까다롭다고 했다.

깐깐한 할랄인증은 갑자기 증발~

 

그냥 무슬림이 잡으면 할랄이다.

주인장 표정이 호구상대하는 표정이다.

Untitled-6.jpg

 

하기사 할랄찬양방송이니 이정도는 넘어가야지..

할랄인증이고 뭐고 무슬림 짱~

우리의 호구 뭔가 이상하지만 갈피를 못잡는다.

주인장 눈빛이 안도~

Untitled-7.jpg

 

주인장 호구 잡았다! 쾌재!!

Untitled-8.jpg

▲ 할랄인증이고 뭐고 그냥 무슬림끼리 잡고 먹으면 됨.

 

이쯤에서 떠올리게 되는 유명한 사건

무슬림들의 거짓말

2015110301644_0.jpg

 

방송에 나와서 뻔뻔하게 거짓말

자기 집이라고 소개한게 인터넷에 떠도는 사진

 

201511040007_61180010027078_1_99_20151104000804.jpg

 

 

할랄인증 통일 기준없어... 성직자가 바꾸라면 바꿔야... 

 

할랄 인증에는 세계적으로 통일된 기준이 없다. 일부 이슬람국가에서는 할랄 인증사업이 돈벌이가 된다는 생각에 국가가 앞장서서 이 사업에 뛰어들어 인증 기준을 통일 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는 중이지만 이는 거금의 이권이 걸린 문제라서 양보나 타협이 불가능하다고 본다. 더욱 심각한 것은 할랄 규정이라는 것이 무프티(Mufti)급 성직자의 말 한마디면 수시로 바꿀 수 있는 가변적이라는 것이 더 문제다.

 

 

 

우선 알아야 할 것은 채소나 과일은 무조건 할랄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물고기나 바다동물의 고기도 무조건 할랄이다.(꾸란5:96) 이런 것들의 할랄인증을 받기 위해서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며 동분서주하는 사람들은 아무나 퍼먹어도 되는 들판의 시냇물을 일부러 돈 주고 사먹는 사람보다 더 어리석은 사람으로 보인다. 그러나 돈 맛을 본 원리주의 무프티(할랄과 하람을 수시로 바꿀 수 있는 고위 성직자)들의 농간에 속아 이제 인삼이나 무말랭이까지 할랄 인증서를 발급받고 있는 현상을 보면서 매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할랄인증은 꾸란과도 모순되는 일부의 주장...

 

꾸란에 보면 성서를 받은 자들(기독교, 유대교인들)의 음식은 무슬림들에게 허락되었다고 분명히 말하고 있다.(꾸란5:5) 그런데 기독교인들은 "시장에서 파는 것은 묻지 말고 먹으라(고전10:25)"는 성경말씀에 따라 무슨 음식이든지 다 먹을 수 있다. 그러므로 꾸란대로 한다면 무슬림들도 무슨 음식이든지 다 먹을 수 있다는 말이다. 모르고 먹었거나 어쩔 수 없어서 먹었을 경우에는 하람(금지된)것을 먹었어도 괜찮다고 했다.(꾸란6:145) 할랄인증은 무슬림들이 인구를 무기로 만든, 자신들의 경전인 꾸란과도 모순되는, 원리주의 무슬림들의 돈벌이 수단일 뿐이다.

 

 

Untitled-1123123.jpg

 

성서에서는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고전 10:25~26)

 

 

즉, 꾸란에서는 그냥 아무거나 먹어도 됨.

할랄을 주장하는 자들은 원리주의자.

 

 

할랄인증은 원리주의(잠재적 테러분자)자들 일부의 주장일 뿐..

 

할랄인증 기관은 철저한 이슬람율법 준수를 기준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원리주의자들이 장악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자연스럽다. 평범한 무슬림들은 할랄 음식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지만 원리주의 무슬림들은 할랄 문제에 예민하다. 만일 이들이 정말 1%에 불과하다면 17억 무슬림들의 먹거리가 아니라 1억7천만 무슬림들의 먹거리라고 말해야 할 것이며 그중 상당부분의 물량공급은 이미 호주와 유럽에서 장악하고 있고 부스러기가 조금 남았을 뿐이다.

 

이런 할랄인증은 시리아법을 인정하고 국내에 도입하는 꼴이된는 것이다.

 

201469161413452198.jpg

 

 

지구상의 대부분의 테러는 이슬람 원리주의자들이 저지르고 있어...

 

지구상의 대부분의 테러는 이슬람 원리주의자들이 저지르고 있음이 확실함으로 할랄인증을 위한 재정지원은 원리주의자들의 테러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 실제로 2011년 1월 5일 미국 기독교방송인 CBN은 70억불 규모의 프랑스 할랄 산업의 60%가 테러 단체로 잘 알려진 무슬림 형제단에 속한 기관들이 장악하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방송했다.

조리 기구나 운송수단이 하람(금지된)제품에 접촉되면 할랄음식도 하람이 된다는 것은 상식인데, 비무슬림은 인간 자체가 하람이기 때문에 비무슬림이 할랄 식품을 만지면 이슬람의 나지스(Najis)교리에 의해서 하람이 되는 것은 상식이다. 이를 부인하는 사람은 무슬림 여성들이 왜 불교인이나 무신론자와 결혼할 수 없는가를 물어보면 확인이 가능할 것이다. 무슬림이 아니면 사람 자체가 하람이기 때문이다.

 

20151124001950_0.jpg

 

유럽의 경우를 보면 무슬림들을 많이 불러들인 결과, 유럽 고유의 아름다운 모습이 사라지고 테러의 현장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스웨덴에는 무슬림들의 폭력적 공격으로 경찰들도 치안을 포기한 지역이 55개 지역이나 되며 그 지역은 더 이상 스웨덴 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한다. 프랑스에도 무슬림 자경단이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로 통제하는 지역이 750곳이나 되며, 영국에서는 무슬림들은 이슬람율법에 의해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하는 샤리아 법정이 85개소나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모두가 이슬람 율법의 영향력 확대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다.

 

images (1).jpg

 

uk muslim scum.jpg

 

테러는 중동이 아니라, 이슬람 이민과 그들의 문화를 산업으로 육성한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다.

 

 

 

물론 현실적으로 "식료품 수출을 위해 할랄 인증이 필요하다"는 것은 인정한다. 그러나 그 비용을 정부가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 그것은 각 회사에서 수지타산을 계산해 보고 득이 된다고 판단되면 투자할 것이다. 특정종교의 율법을 지키게 하기 위해서 국민의 세금을 지출하는 것은 헌법정신에도 위배되며 국가안보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유럽의 경우를 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htm_201503061584920102011.jpg

이슬람의 할랄을 국가에 도입하는 것은 테러를 지원하는 것이다.

 

PART-12.png.jpeg

 

PART-11-1024x512 (1).jpg

 

 

일단 설정된 정부의 방침이니 문제가 있더라도 일단 밀어붙이자는 생각은 국가의 장래를 위해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정부가 앞장서서 국영방송을 동원하여 원리주의 무슬림들이 쳐놓은 그물에 국민들을 몰아넣고 이에 소용되는 비용을 대신 부담해 주는 것은 소규모 기업인들에게 잠시 약간의 도움이 될지는 몰라도 이는 자식이 좋아한다고 몸에 해로운 마약 대금을 대주는 부모와 다름이 없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무슬람 형제단이 생긴다면?

 

할랄바람이 한국에 불고 있는 상황에서, 급격히 늘어나는 무슬림들의 다음 행동을 예측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이들은 이렇게 침투했던 서구사회에서 했던 것처럼 '무슬람 형제단'을 조직할 것이다.

 

 

mu2.jpg

 

 

이들은 자신의 신앙을 기초로하는 이슬람 국가를 지향하는 자들이다.

 

 

htm_201307180553540104011_59_20130718065710.gif

 

 

 

CoptBeaten1.jpg

▲ 콥트 정교회 기독교인 소년들을 붙잡아 집단폭행하고 있는 무슬림 형제단 단원들.

 

 

20110131.01300103000002.02L.jpg

▲ 이집트에서 반정부 대규무 시위를 일이기는 무슬림형제단, 뉴스링크

 

18004117.jpg

 

무슬림 형제단에게 외과교수가 죽임을 당하고 반이슬람 운동을 벌이는 시리아출신 와파.

 

 

 

한국에서도 무슬림들은 집단행동을 감행한다.

전쟁에 대한 언급!!

험담하면 전쟁이야!!

a9651fdcc55d03e38c51ddefa34fdcd5.JPG

 

 

모하메드를 사랑해

이슬람은 평화야!

 

이들이 모인 이유는 종교적인 신념의 표출일 뿐이다.

이들이 좀더 힘을 모으면, "무슬림 형제단"이 활동하는 시점.

3c8f6484a00590576ca2f94de3976825.JPG

 

 

대한민국의 미풍양속과 국가의 안보와 후손들의 행복을 지키고 싶은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정부가 앞장서서 국영방송을 통해 거짓으로 국민을 속이면서까지 할랄 산업의 바람잡이 노릇을 하는 일에서 손을 뗄 것을 간곡히 요청하는 바이다.

 

2015072550462149.jpg

▲이만석 선교사ㅣ한국이란인교회 담임목사

짧은주소 : https://goo.gl/SLZ3e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공지 공지 구글 무제한 드라이브 이용자 공지사항 3 2017.10.30 1129 운영자
공지 공지 구글 드라이브 무제한 클라우드 G-Suite 가입하실 분 모집합니다. 10 file 2017.10.30 2647 운영자
13801 자유글 홈페이지 비밀 기능 file 2016.01.09 88 김세광
13800 이슈글 독, 쾰른 집단성폭행 용의자 이슬람 난미 18명 충격, 이슬람난민 청년들 성폭력 file 2016.01.09 2396 gbsl
13799 자유글 교회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6 file 2015.12.23 231 김훈
13798 자유글 2015년 마지막 날이네요~ 2 file 2015.12.31 73 김세광
13797 자유글 2016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file 2016.01.01 90 임재수
13796 이슈글 며느리 목 자르기는 예사, 개만도 못한 삶… 평화의 종교, 이슬람 1 file 2015.12.14 11214 gbsl
13795 자유글 시스템 유틸리티 Advanced SystemCare 9 PRO & Wise Care Pro 365 무료 file 2015.12.21 308 장성수
» 이슈글 할랄산업 육성은 이슬람 근본주의 테러 지원하는 꼴 도축으로 미화된 할랄 찬양홍보 방송… 하지만, "할랄인증을 위한 재정지원은 원리주의자들의 테러를 지원하는 것" 2015년 12월5~13일까지 KBS특집 다큐가 방영되... 1 file 2015.12.13 12129 gbsl
13793 자유글 IGN 이 달의 무료앱 "미니고어2" 리딤코드 3500개 file 2013.05.05 1425 운영자
13792 이슈글 진중권, 개독인들 항문섹스하라 10 file 2015.07.04 30899 gbsl
13791 이슈글 코란에서 가르치는 이슬람의 13교리에 대한 원어 해석 3 file 2015.12.11 59929 gbsl
13790 이슈글 조용기 목사, 800억 꿀꺽하고 고발당해 1 file 2015.12.10 723 gbsl
13789 자유글 남유다 왕 히스기야 인감 발견으로 성서역사의 고고학적 증명이 이루어지다. file 2015.12.12 622 gbsl
13788 이슈글 미국, 무슬림 눈치보느라 메리 크리스마스 없앤다. file 2015.12.12 698 gbsl
13787 자유글 담임목회를 시작합니다.. 12 file 2015.12.01 563 신동명
13786 이슈글 무능한 목사 아버지가 자랑스럽습니다. 2 file 2015.12.10 8640 gbsl
13785 이슈글 공영방송 KBS의 이슬람 미화 방송 file 2015.12.08 290 gbsl
13784 자유글 순복음교회의 이순신 사탄 주장설은 안티기독교 주작테러 file 2015.12.06 609 gbsl
13783 이슈글 美 목회자 사모, 살해당하기 전 예수께 남긴 마지막 사랑의 편지 '화제' file 2015.12.06 585 운영자
13782 이슈글 다문화정책과 이슬람 이주민 노동자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 대응하고 있는 각 국가들의 대책 file 2015.11.29 169 gbsl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718 Next
/ 71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