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by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posted Mar 0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20170630.jpg

[겨자씨]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그런데 고암 선생은 한 방에 있는 사람을 수번(囚番)으로 부르는 법이 없고, 부르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자네 이름이 뭐야?’…”
신영복 저 ‘담론’(돌베개) 73쪽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감옥에선 이름 대신에 수감 번호를 부른다고 합니다. 그런데 꼭 이름을 부르는 분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름이 ‘응일(應一)’이라고 했더니(이름에 한 일 자 쓰는 사람이 대개 맏아들이기에) ‘뉘 집 큰아들이 징역 와 있구먼’ 그러더랍니다. 이 말을 듣고 그는 그 날 밤 자기가 큰 아들이라는 사실을 자각하고 부모님과 누이동생을 생각하며 한숨도 잘 수 없었다고 합니다. 죄수로서가 아닌 자신의 참 존재성을 느낀 것입니다.
죄의 감옥, 욕망의 감옥 같은 이 세상에서 주님은 번호가 아닌 우리의 이름을 불러 주십니다. “지렁이 같은 너 야곱아!” “삭개오야 내려오라!” “사울아 사울아 어찌하여 네가 나를 핍박하느냐?”
주님이 이름을 불러줄 때 응답을 하면, 몸짓에 불과하던 우리는 하늘나라의 꽃으로 피어납니다. 상품화 되고 숫자화 되고 등급화 됐던 내가 아닌, 하나님이 이 땅에 나를 보내시며 기대했던 나, 회복되어야 할 나의 참 존재성이 살아납니다.
“예수께서 그 곳에 이르사 쳐다 보시고 이르시되 삭개오야 속히 내려오라.”(눅 19:5)
글=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7uZa7o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58 설교 [가정예배 365-3월 5일] 향기 나는 삶이란 찬송 : ‘내가 예수 믿고서’ 421장(통 210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1장 12∼14절 말씀 : 그리스도인답게 사는 사람을 보기 힘든 시대라고 말합니다. ... 2018.03.05 19 운영자
1057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3> 전역 후 암에 걸린 어머니 업고 안수기도 받으러 다녀 1978년 여름, 날씨가 점차 더워지면서 어머니는 반년 뒤에 찾아올 운명을 예감하셨다. 한번은 혼자 한의원에 다녀오셨다. 한의사가 맥을 짚고도 약을 안 지어줬... 2018.03.05 18 운영자
1056 설교 [가정예배 365-3월 6일] 나는 샤론의 수선화 찬송 :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314장(통 511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1∼3절 말씀 : 살면서 때때로 갖는 의문이 있습니다. ‘나는 왜 여기에... 2018.03.06 12 운영자
1055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4> “교회는 사랑 하나만으로 다닐 만한 가치가 있다” 젊을 때는 아버지를 원망했던 때가 많다. 가난한 집안 살림 때문이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아버지의 입장을 이해하게 되고 그리움이 커지는 자신을 발견하게... 2018.03.06 18 운영자
1054 예화   “우리에게 필요한 지식은 암기하는 정보가 아니라 생각하는 힘입니다. 현학적 수사가 아니라 마음을 움직이는 메시지입니다. 빈틈없는 논리가 아니라 비어 있... 2018.03.06 22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53 예화 순간의 분노가 큰 화를 부릅니다 [겨자씨] 순간의 분노가 큰 화를 부릅니다    경춘고속도로를 운전해서 가다보면 ‘깜빡 졸음-번쩍 저승’이라는 졸음운전 경고 현수막을 볼 수 있습니다. 순간의 ... 2018.03.06 15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52 예화 진실의 2분의 1 말하기 [겨자씨] 진실의 2분의 1 말하기    청년부를 지도했을 때 일입니다. 아끼는 자매 둘이 심하게 다퉜습니다. ‘예수 믿는다는 놈들이 더 위해주고 사랑하기는커녕 ... 2018.03.06 25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51 예화 본질과 비본질 [겨자씨] 본질과 비본질    초대교회의 음식논쟁은 교회에 분쟁을 일으켰습니다. 당시 로마나 고린도의 시장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고기가 우상에게 바쳤던 제... 2018.03.06 43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50 예화 학철부어의 사랑 [겨자씨] 학철부어의 사랑    학철부어(芭扱K魚). 수레바퀴 자국에 괸 물 안에 놓인 붕어란 뜻입니다. 장자의 외물편에 나오는 이야기로 매우 다급하고 곤궁한 ... 2018.03.06 17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49 예화 언제나 기초가 되는 은혜 [겨자씨] 언제나 기초가 되는 은혜    안타깝게도 요즘 상당수 크리스천이 예수 신앙의 긍지와 행복을 누리지 못합니다. 이는 무엇보다 십자가 대속으로 인한 죄... 2018.03.06 36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 예화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겨자씨]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그런데 고암 선생은 한 방에 있는 사람을 수번(囚番)으로 부르는 법이 없고, 부르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자네 이름이 뭐... 2018.03.06 27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47 예화 저수지에 물이 없으면 물고기 무덤이 됩니다 [겨자씨] 저수지에 물이 없으면 물고기 무덤이 됩니다    극심한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단비가 내리기를 기도하며 기다립니다. 얼마 전 저수지 물이... 2018.03.06 31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46 설교 [가정예배 365-3월 7일] 샤론의 꽃 예수 찬송 : ‘샤론의 꽃 예수’ 89장(통 8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4∼6절 말씀 : 소명을 알지 못할 때는 넓은 세상이 크고 화려하게만 보였고, 나 자... 2018.03.07 15 운영자
1045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5> 굿판 벌이던 할머니, 예수님 그림으로 방 채워 할머니는 어머니의 수양어머니였다. 할머니가 계시던 경기도 파주 시골에 갈 때마다 흙먼지 풀풀 날리는 버스를 타고 넓은 포도밭과 옥수수밭을 지났던 기억이 ... 2018.03.07 22 운영자
1044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새로운 삶의 첫 단추 | 2018-03-04 고화질 2018.03.07 18 분당우리교회
1043 설교 타락한 성문화와 동성애 2018.03.07 38 빛의 사자
1042 설교 [가정예배 365-3월 8일] 신앙생활이 흔들릴 때(1) 찬송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 338장(통 364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7∼13절 말씀 :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우리와 늘 함께하시는 주님이 ... 2018.03.08 27 운영자
1041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6> 아내가 고3때 첫 만남… 7년 기다렸다 재회해 결혼 “나한테 시집오길 잘했지?” “난 누구한테 시집가든지 다 잘되게 되어있어요.” 결혼한 이후로 어느덧 31년이 지났다. 정수리에는 어느 틈엔가 흰머리가 수북하게 ... 2018.03.08 21 운영자
1040 설교 [가정예배 365-3월 9일] 신앙생활이 흔들릴 때(2) 찬송 : ‘마음속에 근심 있는 사람’ 365장(통 484)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14절 말씀 : 그리스도인은 세상의 여러 장애물로 인해 신앙생활에 어려... 2018.03.09 29 운영자
1039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7> 미웠다가 예뻤다가… 말보다 문자가 편한 삼부자 미웠다가 예뻤다가. 아들만 둘 키우는 부모라면 이런 감정의 롤러코스터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식은 ‘내 아이’가 아니라거나 아이가 스무 살이 지나면 스... 2018.03.09 25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378 5379 5380 5381 5382 5383 5384 5385 5386 5387 ... 5435 Next
/ 5435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