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나그네 - 정태춘

  • 잡초 잡초
  • 1
  • 0



노래 : 나그네
아티스트 : 정태춘
앨범 : 사람들 2019'
앨범 발매 : 2019.04.30

새벽 이슬 맞고 떠나와서
어스름 저녁에 산길 돌고
별빛 속에 묻혀 잠이 들다
저승처럼 먼길에 꿈을 꾸고
첫새벽 추위에 잠이 깨어
흰 안개 속에서 눈 부빈다

물도랑 건너다 손 담그고
보리밭 둑에서 앉았다가
처량한 문둥이 울음 듣고
김형, 김형하고 불러 보고
먼길을 서둘러 떠나야지
소낙비 맞으며 또 가야지

산아래 마을엔 해가 지고
저녁 짓는 연기 들을 덮네
멀리 딴 동네 개가 짖고
아이들 빈들에 공을 치네
어미마다 제 아이 불러가고
내가 그 빈들에 홀로 섰네

낮에 들판에서 불던 바람
이제는 차가운 달이 됐네
한낮에 애들이 놀던 풀길
풀잎이 이슬을 먹고 있네
이제는 그 길을 내가 가네
나도 애들처럼 밟고 가네

1973. 6.

이런 글도 찾아보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