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우리 아빠 (이효빈, 김상구) - 극단 하품

  • 잡초 잡초
  • 6
  • 0



노래 : 우리 아빠 (이효빈, 김상구)
아티스트 : 극단 하품
앨범 : To. 사랑
앨범 발매 : 2019.05.01

아빠 내 아버지 우리 아버지
이젠 볼 수 없는 나의 사랑하는 아버지
아빠 내 아버지 우리 아버지
다신 볼 수 없는 너무 보고싶은 우리 아빠

난 상상도 못했죠 너무 갑자기 떠나버려
다 하지 못한 말이 남았는데
늘 그 자리에 있을것 같아
오늘도 방문을 열어보네
방문을 열어보네

아빠 내 아버지 우리 아버지
이젠 볼 수 없는 나의 사랑하는 아버지
아빠 내 아버지 우리 아버지
다신 볼 수 없는 너무 보고싶은 우리 아빠

첫 눈 내리던 추운 새벽
잠든 우릴 흔들어 일으켜
낡은 사진기를 목에 걸고
4년에 한번 내릴까 말까한 눈이라며
우리보다 더 신나하던 철이 없던 우리 아빠

지금은 회색빛 가득한 도시 위에
시도 때도 없이 내리는
하얀 눈을 바라볼 때면
그 날 그 장면이 떠올라
나도 몰래 눈물이 흐르곤 합니다

난 상상도 못했죠 너무 갑자기 떠나버려
다 하지 못한 말이 남았는데
늘 그 자리에 있을것 같아
오늘도 방문을 열어보네
방문을 열어보네

아빠 내 아버지 우리 아버지
이젠 볼 수 없는 나의 사랑하는 아버지
아빠 내 아버지 우리 아버지
다신 볼 수 없는 너무 보고싶은 우리 아빠

이런 글도 찾아보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