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윤슬 - 신한별

  • 잡초 잡초
  • 16
  • 0



노래 : 윤슬
아티스트 : 신한별
앨범 : 윤슬
앨범 발매 : 2019.04.30

머릿결 흩날리는 바람은
꽃향기를 머금고
어디로 향하는지 말도 없이
내 두 손을 잡는다
부드럽게 스치는 빗물을
두 눈동자에 담아
하늘에서 내리며 본 세상
나에게도 보여주련

눈부신 햇살이
온세상에 따스하게
스며들지 않은 곳 없고
한밤의 달도
품지 않은 것이 없어라

이른 새벽 숲속
상쾌한 공기와
아이처럼 뛰노는 푸른 강물의 모습
얼마나 아름다운지

그 모습 그 온기가
온세상에 따스하게
스며들지 않은 곳 없고
한밤의 달도
품지 않은 것이 없어라

저 부서지는 파도와
흔들림 없는 태산도
같은 숨결 아래 있으니

내리는 빗소리가
잔잔하게
울려퍼지지 않은 곳 없고
향긋한 바람도
불지 않은 곳이 없어라

이런 글도 찾아보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