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노래 : 아픔
아티스트 : 러블리(너에게 불러주는 이야기)
앨범 : 내가 이렇게 생겨먹은걸 어쩌라고
앨범 발매 : 2019.08.06

나의 아픔을 알아주길 바랐고, 나의 상처를 쳐다봐주길 바랐다.
그 아픔에 공감해주길 바랐고, 그 상처를 어루만져 주길 바랐다.
내가 이렇게 극복했다고 말했을 때, 그 노력을 알아주길 바랐다.
내가 이렇게 나아졌다고 말했을 때, 그 노력을 인정해주길 바랐다.

그리하여 나의 아픔이 꾀병이 아니었음을,
나의 아픔이 하찮은 것이 아니었음을,
그렇게라도 내 아픔이 위로받았으면 좋겠다.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0 Next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