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십장가 - 이희문

  • 잡초 잡초
  • 2
  • 0



노래 : 십장가
아티스트 : 이희문
앨범 : 이희문 오더메이드레퍼토리 잡 (雜)
앨범 발매 : 2019.08.12

전라좌도 남원 남문밖
월매딸 춘향이가
불쌍하고 가련하다.

하나맞고 하는 말이
일편단심 춘향이가
일종지심 먹은 마음
일부종사 하잿더니
일각일시 낙미지액에
일일칠형 무삼일고.

둘을 맞고 하는 말이
이부불경 이내 몸이
이군불사 본을 받아
이수중분 백로주 같소
이부지자 아니어든
일구이언은 못하겠소.

셋을 맞고 하는 말이
삼한갑족 우리 낭군
삼강에도 제일이요
삼춘화류 승화시에
춘향이가 이도령 만나
삼베주 나눈 후에
삼생연분 맺었기로
사또 거행은 못하겠소.

넷을 맞고 하는 말이
사면 차지 우리 사또
사서삼경을 모르시나
사시장춘 푸른 송죽
풍설이 잦아도 변치않소
사지를 찢어다가
사방으로 두르셔도
사또 분부는 못듣겠소.

다섯 맞고 하는 말이
오매불망 우리 낭군
오륜에도 제일이요
오날 올까 내일 올까
오관참장 관운장같이
날랜 장수 자룡같이
우리 낭군만 보고지고.

여섯 맞고 하는 말이
육국유세 소진이도
날 달래지 못하리니
육례연분 훼절할 제
육진광포로 질끈동여
육리청산 버리셔도
육례연분은 못 잊겠소.

일곱 맞고 하는 말이
칠리청탄 흐르는 물에
풍덩실 넣으셔도
칠월칠석 오작교에
견우직녀 상봉처럼
우리 낭군만 보고지고.


이런 글도 찾아보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