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방물가 - 이희문

  • 잡초 잡초
  • 6
  • 0



노래 : 방물가
아티스트 : 이희문
앨범 : 이희문 오더메이드레퍼토리 잡 (雜)
앨범 발매 : 2019.08.12

서방님 정 떼고 정 이별한데도
날 버리고 못 가리라.
금일송군 님 가는데
백년소첩 나도가요.

날 다려 날 다려 날 다려가오
한양안군님 날 다려가오.
나는 죽네 나는 죽네
임자로 하여 나는 죽네.

네 무엇을 달라고 하느냐
네 소원을 다 일러라.

제일명당 터를 닦어
고대광실 높은 짐에
내외분합 물림퇴며
고불도리 선자추녀
헝덩그렇게 지어나 주랴.

네 무엇을 달라고 하느냐
네 소원을 다 일러라.

연지분 주랴 면경석경 주랴
옥지환 금봉차 화관주딴머리
칠보 쪽도리 하여나 주랴.

네 무엇을 달라고 하느냐
네 소원을 다 일러라.

세간 차례를 하여나 주랴
용장봉장 귓도리 책상이며
자개 함롱 반다지
삼층 걱게수리
이층 들미장에
원앙금침 잣베개
샛별 같은 쌍용강을
발치발치 던저나 주랴.

네 무엇을 달라고 하느냐
네 소원을 다일러라.

의복치례를 하여나 주랴
보라 항릉 속저고리
도리볼수 겉저고리
남문대단 잔솔치마
백방수화주 고장바지
물면주 단속곳에
고양 나이 속버선에
몽고삼승 겉버선에
자지장직 수당혜를
명례궁 안에 맞추어 주랴.

네 무엇을 달라고 하느냐
네 소원을 다일러라.
노리게 치례를 하여나 주랴
은조로롱 금조로롱
산호가지 밀화불수
밀화장도 곁칼이며
삼천주 바둑실을
남산더미만큼 하여나 주랴.

네 무엇을 달라고 하느냐
네 소원을 다일러라.

나는 싫소 나는 싫소
아무것도 나는 싫소

고대광실도 나는 싫고
금의옥식도 나는 싫소

원앙충충 걷는 말에
마부담하여 날 다려가오.


이런 글도 찾아보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