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집장가 - 이희문

  • 잡초 잡초
  • 4
  • 0



노래 : 집장가
아티스트 : 이희문
앨범 : 이희문 오더메이드레퍼토리 잡 (雜)
앨범 발매 : 2019.08.12

집장군로 거동을 봐라
춘향을 동틀에다
쫑그라니 올려매고
형장을 한아름을
디립다 덥석 안어다가
춘향의앞에다가
좌르르 펼뜨리고

좌우나졸들이
집장배립하여
분부 듣주어라 여쭈어라

바로 바로 아뢸말삼없소
사또 안전에 죽여만주오.

집장군로 거동을 봐라
형장 하나를 고르면서
이놈집어 느긋느긋
저놈집어 는청는청
춘향이를 곁눈을 주며

저다리 들어라 골 부러질라
눈감어라 보지를 마라
나 죽은들 너 매우 치랴느냐
걱정을 말고 근심을 마라.

집장군로 거동을 봐라
형장 하나를 골라쥐고
선뜻들고 내닫는 형상
지옥문 지키였던
사자가 철퇴를 들어
메고 내닫는 형상.

좁은골에 벼락치듯
너른들에 번개하듯
십리만치 물러섰다가
오리만치 달려들어와서
하나를 디립다 딱부치니

아이구 이일이 웬일이란 말이요.
허허 야년아 말듣거라

꽃은 피었다가 저절로지고
잎은 돋았다가 다 뚝뚝 떨어져서
허허 한치 광풍의 낙엽이 되여

청버들을 좌르르 훌터
맑고 맑은 구곡지수에다
풍기덩실 지두덩실흐늘거려
떠나려 가는구나
말이 못된 네로구나


이런 글도 찾아보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