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9 22:59

도미노 - 심규선(Lucia)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노래 : 도미노
아티스트 : 심규선(Lucia)
앨범 : 환상소곡집 op.2 [ARIA]
앨범 발매 : 2019.10.02

뭔가 위태로운 사람을 사랑하게 됐다고
느꼈을 때는 이미 조금 늦어버렸지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세계에 숨어버리면
난 네 뒤에서 혼자 버텨야만 해

우리 멀리 떠날까
낯선 거리 아무도 너를 모르는 길 위에 서서
전부 벗어버릴까
억지로 네 어깨에 끼워 맞춰진 맞지도 않는 이 옷을

마음은 마치 도미노처럼 무너지는 걸
붙잡을 수도
막을 수도 없이
별 것도 아닌 일들에 흔들려 비틀거린 순간- 음


네가 불을 삼킨 사람처럼 아파했단 걸
느꼈을 때는 이미 많이 늦어버렸지
마치 덩굴처럼 너에게 온통 엉켜버린 난
이제 너와 날 따로 여기지 못해

우리 멀리 떠날까
낯선 거리 아무도 너를 모르는 길 위에 서서
전부 벗어버릴까
억지로 네 어깨에 끼워 맞춰진 맞지도 않는 이 옷을

우리는 마치 도미노처럼 무너지는 걸
붙잡을 수도
막을 수도 없이
별 것도 아닌 일들에 흔들려 비틀거린 순간- 음

내 곁에 누워줄래 너는 너무 오래 서 있었지
줄 세워지고 틀에 맞춰진
누구도 원한 적 없는 이 바보 같은 그림을 처음부터 전부
다시 되돌려줘

우리는 마치 도미노처럼 곁에 있는 걸
붙잡을 수도 막을 수도 없이
별 것도 아닌 일들에 흔들려
비틀거린 순간 휘청대는 순간
너 쓰러지는 순간

널 안을게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0 Next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