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 김양재 목사(우리들교회)

어떤 여학생이 임신을 했다. 고민하며 동네 산부인과를 찾았는데 의사가 하는 말이 “임신 5주는 아기집만 있고 심장이 생기기 전이니까 아직 생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학생은 전문가인 의사가 그렇게 말해주니 교회를 다녀도 그 말을 믿고 싶었고 낙태를 하게 되었다.

우리 교회 집사님이 그 이야기를 듣고 문제의 병원을 찾아갔다. 자신이 전문가는 아니지만 아기집만 있으니까 생명이 아니라는 것이 의학적으로 옳은지,산모와 태아를 모두 건강하게 지키는 것이 산부인과의 역할일 텐데 왜 수술을 유도했는지 등을 차근차근 물었다. 의사는 처음에는 “무식한 소리를 한다”며 “청소년이 아이를 낳으면 그 모든 책임을 질 것인가”라고 화를 냈다. 또 산모를 위한 일이었다고 변명하다가 결국에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했다.

그러나 집사님은 사과를 받는 것이 목적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후에도 여러 차례 병원을 찾아가 전도했다. 집사님은 의사에 비하면 학벌도 지식도 부족했지만 담대하게 “낙태는 살인”이라고 말할 수 있었던 것은 삶이 그 증거였기 때문이다.

집사님은 자신의 딸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고 방황하던 딸이 고등학생 신분으로 임신을 했을 때 집사님은 두려워서 떨고 있는 딸을 꼬옥 안아주었다. 딸과 남자 친구가 너무나 철이 없고 부족했지만 하나님께서 지으시고 택하신 생명이었기 때문에 딸과 함께 기도 드리며 낳기로 결정했다.

키울 수 없으면 입양을 보내더라도 살인을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었다. 여러 사연과 아픔을 거쳐 딸과 남자 친구는 축복 속에 결혼을 했고 정식 부부가 되어 신앙생활을 잘하게 되었다. 그때 태어난 집사님의 손자가 온 교회의 사랑을 받으며 씩씩하게 자라고 있다. 이렇게 간증을 한 집사님은 의사의 손을 잡고 기도를 드렸다.

분명 낙태는 살인이다. 임신 5주가 아니라 하루가 되었다고 해도 죽어도 좋은 생명,태어나지 말아야 할 사람이란 있을 수 없다. 성폭력으로 인한 임신,낳아도 키울 수 없는 환경 등,낙태를 합리화할 수많은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모든 것 위에 하나님의 창조 목적과 계획이 있다. 내 자신이 그렇듯 이 땅의 모든 생명은 “모태에서부터 주의 붙드신바 된”(시 71:6) 생명이다. 하나님의 뜻과 상관없이 잉태되는 생명은 없다. 하나님께서 지으시고 택하셨으므로 힘들어도 지키고 낳으면 분명 하나님께서 책임 지실 것이다. 그것을 믿어야 한다.

- 출처 : 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AG3xwC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51 칼럼 사랑의 기적 file 2010.05.29 368 운영자
550 칼럼 지진의 교훈 file 2010.05.29 835 운영자
549 칼럼 침묵 속에 떠오르는 사순절 영성 file 2010.05.29 339 운영자
548 칼럼 오래 엎드린 새의 지혜 file 2010.05.29 942 운영자
547 칼럼 카이사르의 현실인식 file 2010.05.29 412 운영자
» 칼럼 산부인과 의사를 전도한 이야기 file 2010.05.29 1026 운영자
545 칼럼 자신의 길을 걷는 사람 file 2010.05.29 405 운영자
544 칼럼 매력 포인트 file 2010.05.29 329 운영자
543 칼럼 함께 일할 줄 아는 사람 file 2010.05.29 405 운영자
542 칼럼 보완효과를 극대화하자 file 2010.05.29 583 운영자
541 칼럼 자기 연민의 함정 file 2010.05.29 511 운영자
540 칼럼 옛사람의 죽음을 묵상함 file 2010.05.29 1081 운영자
539 칼럼 야만에서 경외로 돌아서라 file 2010.05.29 422 운영자
538 칼럼 경청과 도청 file 2010.05.29 996 운영자
537 칼럼 연약함을 가꾸는 지혜 file 2010.05.29 545 운영자
536 칼럼 기독교와 3·1운동 file 2010.05.29 357 운영자
535 칼럼 시대의 흐름을 읽어라 file 2010.05.29 492 운영자
534 칼럼 성전 지으러 간 남편 file 2010.05.29 448 운영자
533 칼럼 사랑의 능력 file 2010.05.29 430 운영자
532 칼럼 남은 것에 집중하라 file 2010.05.29 50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474 5475 5476 5477 5478 5479 5480 5481 5482 5483 ... 5506 Next
/ 55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