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2010.05.29 02:40

으깬 감자의 영향력

조회 수 3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 전병욱(삼일교회 목사) 

사람들은 낮아지지 않은 은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아무리 유능한 사람이라도 자기 자신을 드러낼 때 그의 영향력을 인정하기보다는 견제하려는 마음을 갖게 된다. 장점을 드러내면 경쟁심이 촉발되지만 약점을 나누면 공감대가 형성된다. 성도는 세상에서 좋은 영향력과 마음을 동시에 얻어야 한다. 이율배반적인 두 가치를 얻는 길이 있다. 그것은 오르티스의 표현대로 ‘으깬 감자’가 되는 것이다.

감자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면 저항받을 수 있다. 그런데 감자를 철저하게 으깨 버리면 감자의 형태는 사라진다. 형태가 사라지는 것은 물리적 변화이지 화학적 변화는 아니다. 으깨졌다 하더라도 감자의 효능과 영향력은 전혀 사라진 것이 아니다. 형태는 깨지지만 영향력은 존재하는 것,이것이 성도가 이땅에서 살아가는 방식이다.

예수님은 성도들에게 “세상의 소금이 돼라”고 말씀하신다. 병 속의 소금은 영향력을 제대로 미칠 수 없다. 국 속에 들어간 소금이라야 영향을 발휘하게 된다. 그런데 병 속의 소금은 형태가 유지되지만 국 속의 소금은 자신의 형태가 다 녹아서 없어지게 된다. 그러나 먹어본 사람은 소금의 강력한 영향을 부인할 수 없다. 이것이 저항없이 쓰임받는 성도의 능력이다.

살다보면 고난의 때가 있다. 이 고난의 때는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나의 약함과 나의 불행이 오히려 원수의 마음을 여는데 힘이 될 수 있다는 말이다. 야곱은 큰 부자가 되어서 가나안 땅으로 돌아온다. 그에게 여러 차례 속았던 에서는 노발대발하면서 분노심을 가지고 야곱을 만나려고 기다린다.

그런데 하나님은 에서를 만나기 이전에 야곱과 얍복강가에서 큰 씨름을 한다. 싸우는 중에 머리카락이 빠지고 얼굴에 상처를 입고 이빨도 몇 개 부러졌을 것이다. 옷도 찢어졌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환도뼈가 내리침을 당해서 제대로 걷지 못하는 모습이 되었다. 이것이 어떻게 복인가.

그런데 그 다음 장면을 보면 에서가 야곱을 보고,껴안고 울었다고 한다. 왜? 불쌍했기 때문이다. 부자되었다고 거들먹거리는 모습을 상상했는데 야곱의 모습은 거지와 비견될 만한 모습이었다. 그래서 마음이 열리고 야곱과 화해가 이루어진 것이다. 그러므로 깨지는 것이 항상 나쁜 것만은 아니다.

깨진 모습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지만 깨진 모습은 당당한 모습보다 더 많은 일을 하기도 한다. 깨진 모습으로 들어갈 때 영향력은 그대로 존재하고 닫힌 마음은 열리게 될 것이다. 약할 때 강함 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지혜는 정말 놀랍다.

- 출처 : 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tkm6X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94 칼럼 칭찬하면 머리가 좋아집니다. file 2010.05.29 261 운영자
593 칼럼 용서의 지혜 file 2010.05.29 283 운영자
592 칼럼 최고 부가가치 file 2010.05.29 355 운영자
591 칼럼 패트릭과 켈틱 선교 운동 file 2010.05.29 649 운영자
590 칼럼 일등 엄마 file 2010.05.29 279 운영자
589 칼럼 살아야 할 이유 file 2010.05.29 260 운영자
» 칼럼 으깬 감자의 영향력 file 2010.05.29 345 운영자
587 칼럼 선생님 섬기기와 평생교육 file 2010.05.29 316 운영자
586 칼럼 꽃잔치 속에서 황무지를 보다 file 2010.05.29 308 운영자
585 칼럼 4월과 부활절 file 2010.05.29 376 운영자
584 칼럼 비록 생명을 잃더라도 file 2010.05.29 272 운영자
583 칼럼 자기를 정복하는 지혜 file 2010.05.29 306 운영자
582 칼럼 탐욕으로 쓰여진 역사 file 2010.05.29 447 운영자
581 칼럼 결혼 전 치유의 필요성 file 2010.05.29 467 운영자
580 칼럼 배신의 유익―배신의 고통을 형통으로 file 2010.05.29 382 운영자
579 칼럼 예수님과 함께 하는 인생은 초라하지 않습니다. file 2010.05.29 400 운영자
578 칼럼 꿈은 사람을 젊게 하는 명약 file 2010.05.29 379 운영자
577 칼럼 읽기를 포기하면 생각도 마비된다 file 2010.05.29 604 운영자
576 칼럼 무한대로 꿈꿀 수 있는 근거 file 2010.05.29 420 운영자
575 칼럼 전도가 가장 쉬워요 file 2010.05.29 41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418 5419 5420 5421 5422 5423 5424 5425 5426 5427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