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세우는 여인과 허무는 여인
잠14장 1절 ~ 2절

미국의 하딩 목사는 매우 급한성격의 소유자였습니다.
그는 젊은 시절 어느 조그마한 회사에 근무하였습니다.
그런데 회사는 급여인상을 차일피일 미루었습니다.
하딩은 매우 흥분해 사장에게 급여인상을 강력히 요구한 후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사표를 쓸 생각이었습니다.
그는 아내에게 자신의 뜻을 밝히고 출근했습니다.
하딩은 그날 일에 파묻혀 사장을 면담할 기회를 갖지 못했습니다.
지친 몸으로 귀가한 그는 테이블 위에 놓인 두 장의 카드를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아내가 준비한 카드였습니다. "여보, 봉급인상을 축하해요", "봉급은 인상되지 않았지만 나는 당신의 능력을 믿어요. 여보, 힘내세요"

아내는 역경과 순경의 대비책을 미리 준비해 놓은 것이었습니다.
그후 하딩은 아내의 격려에 힘을 얻어 가장 유능한 직원으로 부상했다고 합니다.

지혜로운 아내는 남편에 최고의 보물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좋은 아내를 얻은 사람입니다.

오늘 본문인 잠언의 말씀을 보면 세상에 여자가 많이 있지만 크게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하나는 세우는 여인이요, 다른 하나는 허무는 여인입니다.
건설적인 여인과 파괴적인 여인이 있다는 말입니다.

건설적인 여인을 지혜로운 여인이라고 부릅니다. 반면에 파괴적인 여인은 미련한 여인입니다.
오늘 여전도회 헌신예배를 맞이하여 "세우는 여인과 허무는 여인"이라는 제목으로 함께 은혜를 나누고자 합니다.

여러분은 성경에 비추어볼 때 어느 편에 속하십니까?
건설적인 여인입니까? 아니면 파괴적인 여인입니까?
다른 말로 말하면 지혜로운 여인입니까? 미련한 여인입니까?

잠언에 보면 어진 아내와 악한 아내에 대해서 여러 곳에서 언급하고 있습니다.

잠 11:22 아름다운 여인이 삼가지 아니하는 것은 마치 돼지 코에 금고리  같으니라

금고리가 얼마나 귀하고 아름답습니까?
그러나 그것이 돼지 코에 걸려있다고 생각해보십시오.
무슨 가치가 있겠습니까?

여인이 지혜롭다 하는 것은 그 몸가짐을 삼가는 것을 말합니다.
그렇지 못한 여인은 아무리 외모가 아름답고 멋을 부려도 그것은 자랑이 아니라 수치가 된다는 말입니다.

잠 12:4 ..어진 여인은 그 지아비의 면류관이나 욕을 끼치는 여인은 그 지아        비로 뼈가 썩음 같게 하느니라

아내를 잘 얻으면 평생에 행복이요, 영광이지만 잘못 얻는 사람은 평생을 두고 뼈가 썩는 고통을 당해야 합니다.

헬라의 유명한 철학자요, 심지어 성인으로 손꼽히는 소크라테스의 부인은 3대 惡妻(악처) 가운데 하나라는 사실을 여러분은 잘 알 것입니다.

예나 지금이나 철학을 하는 사람이 돈을 버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늘 제자들을 모아 놓고 인생의 깊은 문제를 이야기하는데 거기서 무슨 돈이 나오겠습니까?

이런        남편을        두고          사는          아내는        어떠했겠습니까?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하루는 여전히 소크라테스가 제자들을 모아놓고 열심히 강의를 하고 있는데 부인이 저녁을 끓일 것이 준비되지 않아 걱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소크라테스는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고 "아 그런가"하고는 계속해서 강의만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니  그의      아내가      신세타령을      하면서    구시렁      구시렁하는      겁니다.
"철학을 하면 밥이 나와, 쌀이 나와" 그러면서 하도 화가 나니까 부엌 살림을 막 내던졌습니다.
양푼이며 냄비며 닥치는 데로 집어던지고 야단이 났습니다.
그래도 아무런 반응이 없이 계속해서 강의만 하고 있으니까 바케스에 물을 하나 가득 담아 가지고 와서 문을 열고 남편과 제자들에게 확 끼어 얹어버렸습니다. 갑자기 물벼락을 맞은 것입니다.

이때 소크라테스가 젖은 옷을 툭툭 털면서 하는 말이 "뇌성벽력이 대단하
더니 소나기가 쏟아지는군" 하더랍니다.
얼마나 어이가 없습니까?
그래서 한 제자가 스승에게 물었다고 합니다. "선생님! 우리도 앞으로 결혼을 해야 할까요? 선생님을 뵈오니 결혼하는데 대한 회의가 듭니다"

그때 소크라테스가 눈을 크게 뜨며 하는 말이 "암, 결혼을 해야지, 결혼은 반드시 해야돼. 어진 아내 만나면 행복할 것이고, 나처럼 저런 아내를 만나면 적어도 철학자는 될 걸세"라고 하였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결혼을 해서 가정을 이루는 것은 창조의 원칙입니다.
왜 하나님께서 여인을 만드셨습니까?
아담 혼자 독처 하는 것이 좋지 못하였기 때문에 돕는 배필을 지은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감사하게 되고 자기의 필요 때문에 지어진 배필임을 알고 나중에는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고 고백하면서 늘 안타까운 마음으로 아내를 대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필요를 못 느끼는데 잘해 주면 감사하지 못합니다.

여자의 맛이란 돕는 자의 역할을 잘 감당할 때 참 맛이 나는 것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여자를 곱고, 탄력 있고, 아름답고, 유연성이 있으며 상냥하게 정결하게 만드셨습니다.

그러기에 여자의    의무가    있다면 남편을 잘 도와 가정을 세우는 일을 해야 합니다.
그렇지 못할 때 소크라테스처럼 뼈가 썩는 고통을 당하게 되는 것입니다.

예로부터 집안에 여자가 잘 들어와야 그 집이 흥한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것은 정말로 맞는 말입니다.

자동차에는 엔진오일이라는 것을 넣습니다.
그래야 엔진이 무리가 생기지 않고 잘 움직입니다.

남자는 여자의 손길이 닿아야 윤기가 나게 되어 있습니다.
                                                                                                                                                                                            활력이 솟습니다.

남자는 위로 받지 못하면 이리가 됩니다.
받아야 할 위로를 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남자는      여자의      도움이      없을 때      어떤      현상이            나타납니까?
①무능력해집니다.

②독선적이 됩니다.

이런 형태는 부정적인 여자일 경우입니다. 만사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며 남편의 능력을 무시하고 남편에게    도전적인    태도로          오는    여자에게 남자의 반응은 여자를 무시하고 독선적인 무서운 사람으로 변
하게 됩니다.
수다스러운 여자일수록 남자에게 인정을 받지 못하며 그럴수록 남자의 성품은 더욱 난폭해진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③구타를 잘하게 됩니다.

아무리 완악하고 성격이 나쁜 사람이라도 자기 마음에 들게 하는 여자에게는 노예가 되게 되어 있습니다.
여자가 남편에게 구타를 당할 때 뭐라고 말합니까?
"얻어맞았다"고 합니다.
그 말 그대로 얻어맞은 것입니다.

아무튼 결혼이라고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요즘 젊은이들이 결혼할 때 무엇을 가장 우선시 합니까?
여자들은 "직장"=경제력을 우선시 합니다.
그런가 하면 남자들은 여자의 외모를 가장 먼저 봅니다.
그러나 이런 것들이 그렇게 중요한 것은 아닙니다.

옛날여자들은 16세가 되면 이팔청춘이라고 하였습니다.
요즘은 20대가 되면 여자들이 아름답게 화장을 합니다.
20대가 얼굴에 바르는 것은 화장이라고 합니다.

그러면 30대가 얼굴에 화장을 하는 것을 뭐라고 할까요? 분장이라고 합니다.

40대가 되면 얼굴에 잡티가 생기고 기미가 끼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그때는 얼굴에 화운데이션을 짓게 발라야 합니다.
그래서 40대는 변장이라고 합니다.

50대가 되면 주름살이 깊어집니다. 그러므로 위장을 해야 합니다.

그러면 60대가 넘으면 어떻게 될까요?
60대가 화장하는 것은 포장이라고 한답니다.

사람의 외모가 아무리 아름다워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아름다움도 지나가 버리게 되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지혜로운 여인을 만나서 결혼을 해야 행복한 가정을 이룰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잠 31:30) 고운 것도 거짓되고 아름다운 것도 헛되나 오직 여호와를 경외하는 여자는 칭찬을 받을 것이라

지혜로운 여인은 그 집을 세운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미련한 여인은 자기 손으로 그것을 허물어버립니다.

성경에 보면 수많은 여인들이 등장합니다.
그 집을 세운 여인이 있는가 하면 그 가문을 망하게 하는 여인도 있습니다.
1.집을 허문 대표적인 여인들
1)하와
모든 후손들에게 죄의 짐을 물려준 여인입니다.
하와는 하나님의 음성보다는 뱀의 음성에 더 귀를 기울인 여인이었습니다. 남편을 죄짓는 일에 끌어들이고 결국에는 모든 인류에 파멸을 안겨준 여인이 되었습니다.

2)이세벨
남편 아합 왕으로 하여금 철저하게 우상을 숭배하도록 조종하였던 여인이었고 하나님의 종들을 죽이며 핍박한 여인이었습니다.

2.집을 세운 대표적인 여인들

1)라합-여리고성의 기생이었으나 그는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자기와 가정을 구원하고 살몬이라는 사람과 결혼하여 룻의 남편인 보아스를 낳아 주님의 족보에 당당하게 올라가는 영광을 차지한 여인입니다. 집을 세운 대표적인 여인이 된 것입니다.

2)룻-모압여인으로 남편은 죽었으나 시어머니를 따라 고국을 버리고 하나님      을 섬기기로 작정하고 베들레헴으로 따라왔던 이방여인, 그는 후일 보아스의 아내가 되고 다윗의 할아버지인 오벳을 낳은 믿음의 조상이 되었
던 여인입니다.

3)브리스길라-바울의 동역자였으며 아굴라의 아내였던 초대교회 평신도 지          도자 가운데 한 사람입니다.
          항상의 그의 이름이 먼저 등장하고 있는 것은 그가 그 가정            의 믿음의 기둥이었기 때문이 아니겠습니까?

집을 어떻게 세울 수 있을까요?
1.장점에 초점을 두고 단점은 주님께 아뢰시기 바랍니다.

남편이 잘못하는 것이 있습니까?
하나님께 자꾸 아뢰십시오. 남편이 잘못하는 것은 머리의 머리되신 하나님께 말씀드리고, 그리고 그분이 그 머리를 눌러 주셔야 되는 것입니다.
여인들은 목이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남편의 장점을 생각해 보십시오.
무조건 없다고 하지 마시고 찬찬하게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떤 사람이든지 한 두 가지 이상 장점이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남편의 좋은 점은 자꾸 생각하시고, 내 마음에 근심 걱정이 되는 단점은 하나님께 아뢰어서 하나님의 평강이 마음을 다스리게 하시기 바랍니다. 그래야 가정을
세울 수 있습니다.

2.만족(자족)하십시오.

3.남편은 아내의 사는 목표라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아내는 남편을 돕는 배필로 창조하셨기 때문에 남편이 아내의 사는 목표가 됩니다.
왜  가정을      세워야      합니까?
그것이 바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랑하시는 성도 여러분!
여전도 회원 여러분!
여러분도 집을 세우는 자가 되기를 원하실 것입니다.

시 127:1 여호와께서 집을 세우지 아니하시면 세우는 자의 수고가 헛되며 여호와께서 성을 지키지 아니하시면 파수꾼의 경성함이 허사로다

우리가 아무리 집을 세우기를 원하고 성을 지키기를 원하여도 하나님께서 세워주셔야 가능하고 하나님께서 지켜주실 때 가능합니다.

주님의 지혜와 능력으로 여러분의 가정을 바르게 세워나가셔서 하나님께로 칭찬과 존귀를 받아 누리시는 여전도 회원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Reyav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538 설교 여호와 삼마는 행복입니다 / 겔 48:35 file 2010.07.01 571 운영자
10537 설교 부활신앙은 우리를 바꾼다 / 고전 15:1-19, 57-58 file 2010.07.01 167 운영자
10536 설교 거듭남의 비밀 / 요 3:1~8 file 2010.07.01 327 운영자
10535 설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산 자 같이 / 롬 6:6-14 file 2010.07.01 260 운영자
» 설교 [여전도회헌신예배] 세우는 여인과 허무는 여인 / 잠 14:1 ~ 2 file 2010.07.01 438 운영자
10533 설교 내가 아는 예수 / 마 14:22-33 file 2010.07.01 158 운영자
10532 설교 반드시 이기는 자 / 롬 8:31-39 file 2010.07.01 291 운영자
10531 설교 묵은 땅을 기경하라 / 호 10:12-15 file 2010.07.01 257 운영자
10530 설교 내 증인이 되리라 / 행 1:6-11 file 2010.07.01 223 운영자
10529 설교 하늘의 시민권자 file 2010.07.01 236 운영자
10528 설교 돌을 굴리는 노래 / 막 16:1-8 file 2010.07.01 300 운영자
10527 설교 중생과 부활 / 요 6:39~40, 44 file 2010.07.01 223 운영자
10526 설교 부활신앙으로 살자 / 요 11:25-26 file 2010.07.01 257 운영자
10525 설교 유혹 / 창 39:7~20 file 2010.07.01 239 운영자
10524 설교 부흥하는 교회의 7가지 법칙 / 행 2:37-42 file 2010.07.01 189 운영자
10523 설교 예배란 말씀순종입니다 / 히 11:4 file 2010.07.01 230 운영자
10522 설교 고기가 있느냐? / 요 21:1~6 file 2010.07.01 322 운영자
10521 설교 사랑의 진실 / 신 6:4 ~ 9, 요일 3:11 ~ 17 file 2010.07.01 228 운영자
10520 설교 부활의 새로운 역사 / 눅 24:36~49 file 2010.07.01 182 운영자
10519 설교 부활의 권능과 신비 / 빌 3:7 ∼ 12 file 2010.07.01 196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4956 4957 4958 4959 4960 4961 4962 4963 4964 4965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