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하나님의 뜻이라면 (약 4:13-17)

by 운영자 posted Jul 02,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들으라 너희 중에 말하기를 오늘이나 내일이나 우리가 아무 도시에 가서 거기서 일년을 유하며 장사하여 이를 보리라 하는 자들아 (14)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뇨 너희는 잠간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 (15) 너희가 도리어 말하기를 주의 뜻이면 우리가 살기도 하고 이것을 하리라 할 것이거늘 (16) 이제 너희가 허탄한 자랑을 자랑하니 이러한 자랑은 다 악한 것이라 (17) 이러므로 사람이 선을 행할 줄 알고도 행치 아니하면 죄니라"(약 4:13-17)

대부분의 사람들이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를 모를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뜻이 무엇이냐는 것은 관심도 없이 자기 마음대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이기적인 욕망 속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사람은 내일 일을 알지 못합니다.

본문 13절을 보세요.  "들으라 너희 중에 말하기를 오늘이나 내일이나 우리가 아무 도시에 가서 일년을 유하며 장사하여 이를 보리라 하는 자들아"라고 말씀했습니다. 
장사는 유대인들의 상술을 따를 자가 없습니다. 그들의 상술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합니다.
그 당시 유럽과 북아프리카에 신도시들이 많이 생기고 있었는데 유대인들이 가는 곳마다 상권 형성에 크게 기여하였으며 유대인들은 끊임없이 신도시를 찾아 무역의 범위를 확장해 갔으며 많은 이익을 얻었으며 어느 도시로 가야 더 많은 이익이 생길 것인가 하는 것에 대해서 의논하였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향하여 야고보는 "들으라"고 성령의 메시지를 선포합니다.
이 말씀은 하나님의 뜻에는 아무 관심도 없이 자기 욕망과 출세만을 위하여 꿈꾸는 이 시대의 우리들에게 주시는 말씀인 줄로 믿습니다.
"오늘이나 내일이나 우리가 아무 도시에 가서 일년을 유하며 장사하여 이를 보리라 하는 자들아"
  "우리가 아무 도시에 가서"  이 사람들은 행선지가 분명합니다.
  "일년을 유하며" 체류 기간이 확실합니다.
  "장사하여" 할 일도 분명합니다.
  "이를 보리라"  그 결과는 매우 자신이 만만합니다.
얼마나 인생의 목표가 뚜렸합니까?
고금의 상인들의 가치관은 철저한 물질주의로 돈이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주님께서는 말세의 모습이 이와 같은 것이며 이것은 임박한 심판의 징조라고 말하셨습니다.
누가복음 17장에 "노아의 때에 된 것과 같이 인자의 때에도 그러하리라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들고 시집가더니 홍수가 나서 저희를 다 멸했다"고 말씀했습니다.
여러분, 먹고 마시는 것이 잘못된 것입니까? 시집가고 장가드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입니까?
그러나 이것이 삶의 목적이 될 수는 없습니다. 다만 우리의 삶을 풍성하게 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과 방법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거기에만 도취되어 영원한 삶을 잊어 버리고 살아가고 있는 것이 문제입니다.
  예수님께서 마지막 때의 사람들이 이러한 삶, 즉 물질주의적이고 이기적인 욕망에 사로잡힌 삶을 살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들에게는 미래가 불확실합니다.

오늘 주신 말씀 14절에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뇨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했습니다.
잠언 27장 1절에도 "너는 내일 일을 자랑하지 말라 하루 동안에 무슨 일이 일어날는지 네가 알 수 없음이니라"했습니다.
하루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것이 우리의 삶입니다.
본문 말씀 13절에는 사람들이 일년의 계획을 잘 세웠습니다. 그러나  눈앞의 일을 예측하지 못하는 것이 우리의 삶입니다.
이렇게 우리는 미래가 불확실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계획성 있는 삶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없는 계획은 미래를 보장받지 못한다는 말씀입니다.
누가복음에 나오는 어리석은 부자의 이야기를 기억하시지요.
어리석은 부자는 어느 해 농사가 잘 되어 소출이 많아지게 되었습니다.
"내 영혼아, 여러 해 쓸 것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창고를 증축하고 창고마다 풍성한 농산물로 가득가득 채웠습니다. 그리고 그 날 밤 이 부자는 자기 영혼을 향하여 독백처럼 속삭였습니다.

이것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과도 비슷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그 날 밤에 부자에게 나타나셔서 "이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가 예비한 것이 뉘 것이 되겠느냐"고 말씀하십니다.
이 부자는 농산물이 잘되는 것을 보고 창고를 넓히는 일에 착수 할 만큼 미래 지향적인 안목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날 밤의 일을 알지 못했습니다. 이처럼 우리의 미래는 확실하지 못합니다.
더구나 이들의 삶은 허무합니다.
14절에 "너희 생명이 무엇이뇨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고 말씀했습니다.
무슨 말입니까?
우리의 생명이 잠깐 있다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존재입니다. 즉 지척을 분간할 수 없을 정도의 짙은 안개가 해가 뜨면 사라지는 것처럼 인생은 허무한 존재입니다.
'나그네와 행인 같은 인생' '풀의 꽃과 같은 인생' '회전하는 그림자  같은 인생' '우리의 날이 베틀의 북보다 빨라서 신속히 가니 날아가나이다'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위대한 이스라엘의 영도자 모세는 "우리에게 우리의 날 계수함을 가르치사 지혜의 마음을 얻게 하소서"라고 기도 했습니다.
아름다운 기도입니다. 우리의 날이 매일 카운트되어 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죽음을 향해 날마다 걸어가고 죽음 또한 우리를 향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할 때 사람들은 새로운 지혜를 얻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지혜자 솔로몬은 "어리석은 사람은 그 마음이 잔치집에 있어도 지혜있는 자는 그 마음이 초상집에 있다."고 했습니다.
여기 '잠깐 보이다'의 '보이다'는 헬라어에서 '빛난다'는 뜻이 있는 단어입니다. 그러니까 인생이란 잠깐 반짝 빛나다가 사라지는 '반짝 인생'인 것을 말합니다.

우리는 시간의 허무를 통해서 비로소 영원의 의미를 배우게 되며 이 시간의 허무함을 깨달을 때 그리스도 안에서 누리는 영원의 값어치를 알게 되는 것입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영원의 의미를 깨우쳐 주기 위해서 우리에게 짤막한 인생을 주셨다는 사실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합니다.

본문 16절을 보세요.  "이제 너희가 허탄한 자랑을 자랑하니 이러한 자랑은 다 악한 것이라"했습니다.
여러분, 인생의 자랑은 다 허탄한 것입니다. '허탄'이란 말은 '방황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없는 것을 있는 것 같이 하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자기 중심으로 사는 사람들의 삶이 다 그렇습니다  그들의 계획에는 하나님과의 연결이 없습니다.
잠언 기자는 말하기를 "마음의 경영은 사람에게 있어도 말의 응답은 여호와께로서 나느니라"했습니다. "사람이 제비를 뽑으나 일의 작정은 여호와께 있느니라"했습니다.
하나님 없이 자기의 삶을 계획하는 일은 매우 어리석은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의 계획 속에는 하나님이 들어 있습니까?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살고 계십니까?
창세기 39장에 보면 "여호와께서 요셉과 함께 하시므로 그가 형통한 자가 되어 그 주인 애굽 사람의 집에 있으니 그 주인이 여호와께서 그와 함께 하심을 보면 또 여호와께서 그의 범사에 형통하심을 보았더라"했습니다.
본문 15절을 보면 "너희가 도리어 말하기를 주의 뜻이면 우리가 살기도 하고 이것저것을 하리라 할 것이거늘"이라고 했습니다. 앞으로 이런 저런 계획을 세워서 일을 하겠다는 자랑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습니다.
13절에서 '말하기를'이란 말은 무심코 하는 말이 아니고 생각하고 계획한 말입니다. 삶을 계획하면서 1년의 계획을 다 세워 놓고 자랑스럽게 이야기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 자랑을 허탄한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 계획에 하나님이 없기 때문입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생활을 해야 합니다.

"이러므로 사람이 선을 행할 줄 알고도 행치 아니하면 죄라"고 17절에 말씀했습니다.
사람이 선을 행할 줄 알고도 행치 아니하는 것은 하나님께 불순종하는 삶의 태도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선은 하나님의 뜻과 관련이 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하나님의 뜻을 모르는 사람들의 이야기였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하나님의 뜻을 알지만 그 일에 순종하지 않는 사람의 이야기입니다.
교회는 다니지만, 생활은 하나님이 없는 것같이 살아갑니다. 그가 아무리 하나님이 계신 것을 믿는다고 입으로는 말해도 그의 생활은 하나님을 믿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베드로는 이런 사람들을 향하여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저희에게 나으니라"고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영적인 지식은 가지고 있으면서 하나님의 뜻에 불순종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영적인 교만 때문입니다. 인간의 교만은 입으로는 하나님을 고백하면서도 자신의 힘으로 인생을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굳이 하나님을 의지할 필요를 느끼지 못합니다. 이것이 교만입니다.
더구나, 사람들은 자신의 욕망을 성취하고 싶기 때문에 하나님의 뜻을 묻기 전에 자기 생각대로 선택합니다. 사람들은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것을 싫어합니다.
죄가 무엇입니까?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서 세워 주신 목표를 벗어난 삶이 곧 죄인 것입니다.
사람들은 하나님과 의논하지도 않고 자신이 계획을 세우고 그 다음에 기도합니다. 그리고 자기 계획대로 안되면 하나님께 반문합니다. "하나님, 왜 내게 축복을 안주십니까?"
자기 뜻대로 되지 않은 것에 대한 모든 책임과 비난은 주님에게 있고 모든 영광은 자신에게 돌리는 것이 우리 크리스챤의 모습은 아닙니까?

여러분,  일을 계획하기 전에 그리고 시작하기 전에 하나님의 뜻을 묻고 기도하세요. 그리고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알았다면 순종하세요.
우리가 하나님의 뜻에 불순종하면 상급을 받지 못할 뿐 아니라 쓸모없는 인간으로 전략하고 맙니다.
물론 그리스도 안에서 한번 구원받으면 구원을 잃지 않습니다. 그러나 전혀 쓸모없는 인간이 될 수가 있습니다.
바울은 항상 그것을 두려워했습니다.
고린도전서 9장 27절에 "내가 내 몸을 쳐 복종케 함은 내가 남에게 전파한 후에 자기가 도리어 버림이 될 까 두려워 함이로다"
여기서 '버림'이란 말은 '자격 없고 쓸모없이 되는 것'을 말합니다.
바울은 하나님이 그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을까 두려워했습니다. 이 땅위에서 우리가 쓸모없는 인간이 되고 하나님이 우리를 써 주시지 않는다는 것은 두려운 일입니다.
하나님께 불순종하면 이렇게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로마서 1장 10절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떠하든지 이제 하나님의 뜻 안에서 너희에게로 나아 갈 좋은 길 얻기를 구하노라"
즉 바울은 로마로 가고 싶었으나 하나님의 뜻 안에서 만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뜻을 그렇게 중요시 했습니다. 그가 어디로 갈 것인가 하는 문제를 대해서도 주님의 뜻을 물었습니다.
바울은 언제나 "주께서 허락하시면"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의 사람으로 정말 중요한 삶의 자세입니다.
"정말 주님이 원하시면 제가 이 일을 하고, 원하지 않으시면 않겠습니다."라고 말해야 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주님의 뜻에 순종하며 살 수 있습니까?
우선 하나님의 뜻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을 알기 위해서 먼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읽어야 합니다. 그리고 기도할 때 하나님의 뜻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뜻을 알았으면 그 뜻을 이해하고, 분별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고 했습니다. '분별한다'는 말은 경험함으로 증명한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의 뜻은 행함으로써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세상에는 경험으로만 증명될 수 있는 일이 많습니다. 하나님의 뜻도 그렇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고 순종했을 때 그대로 되었으면 그것이 하나님의 뜻으로 확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잠언 16장 19절에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 걸음을 인도하는 자는 여호와시니라'고 말씀했습니다.
이 말씀은 우리 마음에 계획을 세우지 말라는 말이 아니라 하나님을 의지하여 계획하고, 하나님과 함께 시작하며, 그 일을 하나님과 함께 성취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 없는 계획은 잘못된 것입니다. 하나님과 함께 계획하고 하나님의 도우심을 받아 행하실 때 축복이 임합니다.

어떤 축복이 임합니까?

첫째, 주님과 함께 교제하는 축복을 누리게 됩니다.
마가복음 3장 35절에 "누구든지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자는 내 형제요 자매요 모친이니라"고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주님이 정말 좋아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에게는 하나님의 뜻을 보여 주시고 함께 하십니다. 그럴 때 주님과 교제할 수 있습니다.

둘째, 기도 응답의 축복이 있습니다.
요한 1서 3장 22절에 "무엇이든지 구하는 바를 그에게 받나니 이는 우리가 그의 계명들을 지키고 그 앞에서 기뻐하는 것을 행함이라"고 말씀했습니다.
하나님의 약속은 무엇이든지 받습니다. 그런데 받기 위해서는 계명을 지켜야 합니다.

셋째, 하나님의 거룩한 책에 기록이 됩니다.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것만이 영원한 가치를 남기는 삶입니다.
요한 1서 2장 17절에 "이 세상도 그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이는 영원히 거하느니라" 했습니다.
여러분, 후회 없는 영원한 가치를 이 세상에 남기고 싶습니까?
우리 모두 하나님의 뜻을 알고 하나님의 뜻을 행하며 살아가는 삶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박 광 현 목사)

짧은주소 : https://goo.gl/BTWzv7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20120 설교 신앙의 불경기를 극복하자 (왕상 19:1-14) file 2010.07.02 228 운영자
20119 설교 그리심산과 에발산 (신 11:26-32) file 2010.07.02 944 운영자
20118 설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예배 (요 4:23~24) file 2010.07.02 209 운영자
20117 설교 성령의 열매 (갈 5:13-26) file 2010.07.02 311 운영자
20116 설교 사도행전에 나타난 부흥성회 (행 1:4~5) file 2010.07.02 207 운영자
20115 설교 사랑의 거절 (마 15:21-28) file 2010.07.02 216 운영자
20114 설교 천지의 주재 하나님 (창 7:17-24) file 2010.07.02 336 운영자
20113 설교 돌이키라 (눅 15:22-24) file 2010.07.02 151 운영자
» 설교 하나님의 뜻이라면 (약 4:13-17) file 2010.07.02 316 운영자
20111 설교 아름다운 헌신 (고후 8:1-8) file 2010.07.02 216 운영자
20110 설교 내 안에 거하라! (요 15:1-9) file 2010.07.02 211 운영자
20109 설교 나의 모습으로 하나님을 섬기기 (고후 1:3-4) file 2010.07.02 225 운영자
20108 설교 주님을 만남의 의미 (요 5:1-14) file 2010.07.02 553 운영자
20107 설교 세상의 중심을 잡는 사람들 (롬 12:1-2) file 2010.07.02 216 운영자
20106 설교 예수님은 유능한 의사 (출 12:1-14) file 2010.07.02 220 운영자
20105 설교 아버지, 아버지 집 (눅 15:17-24) file 2010.07.02 217 운영자
20104 설교 천국과 지옥은 어디에 있는가 (눅 15:25-32) file 2010.07.02 263 운영자
20103 설교 태풍 경계령 (마 7:21-29) file 2010.07.02 293 운영자
20102 설교 [여선교회헌신예배] 진정한 헌신 (요 14:18~24) file 2010.07.02 859 운영자
20101 설교 큰 산아 평지가 되라! (슥 4:6~10) file 2010.07.02 497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4424 4425 4426 4427 4428 4429 4430 4431 4432 4433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