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독일의 신학자이며 히틀러에 대항하다 옥사했던 본회퍼 목사는 '값싼 은혜'(Cheap grace)란 표현을 하였습니다. 사람들은 예수만 믿으면 구원을 얻는다는 진리를 알기는 하여도 진리를 삶에 적용시키지 못하는 생활을 꼬집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베푸신 큰 은혜를 너무도 값싼 것으로 전락시켜 버렸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능력을 믿는 것을 큰 구원이라고 합니다. 작은 구원이란 예수 믿으면 건강, 생업, 자녀, 삶의 질이 좋아진다고 하는 내용입니다. 절대적인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큰 구원은 예수만이 할 수 있는 만고불변의 절대적인 진리인 것입니다. 오늘의 교회와 성도들은 큰 구원을 믿고 전파해야 합니다. 오늘 종려주일의 성찬예식을 통해서 큰 구원을 믿고 확신하는 감격의 시간이 되시기를 축원 드립니다.

1.하나님의 구원
  본문 2절 "천사들로 하신 말씀이 견고하게 되어 모든 범죄함과 순종치 아니함이 공변된 보응을 받았거든"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과 맺으신 언약은 인간 상호간의 계약처럼 쌍무적인 성격을 지닌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주권적으로 맺으신 것입니다. 인간은 하나님의 구원 섭리를 이해하지 못합니다. 인간에게는 구원의 능력이 전혀 없습니다. 하나님의 은혜와 선택이 임해야 구원을 받게 됩니다. 하나님의 선택을 받은 것은 최대의 축복이고 행운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선택, 구원, 선교는 축복인 것입니다. 하나님이 계획하시고 주도하신 것입니다. 모든 주권과 능력이 하나님께 있기에 우리는 감사하고 순종할 뿐입니다.

  어떤 소년이 책을 읽고 있었습니다. 그 소년은 예수님이 십자가에 처형당하는 장면을 읽다가 그 책을 덮어놓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만일 하나님이 거기 계셨다면 예수를 십자가에 달지 못하게 하셨을 거야!"
  그럴까요? 여러분은 이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주님은 고난받기 위해 오셨습니다.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인간을 구원할 다른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나를 씻어 정결하고, 나를 씻어 구원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 십자가를 보고 있으면 눈물이 납니다. 십자가를 보고 있으면 웃음이 납니다. 십자가를 보고 있으면 힘이 납니다. 십자가는 상한 영혼이 치료받는 병원이요, 지친 영혼이 쉼을 얻는 안식처입니다. 십자가는 영혼의 품입니다. 십자가는 용서의 그늘이요, 용납의 그늘이요, 두둔의 그늘입니다. 십자가는 영혼의 우산입니다. 핵폭발의 낙진처럼 쏟아지는 자책감, 죄책감, 두려움, 자학, 좌절, 낙담, 우울, 불안을 고스란히 막아 주는 우산입니다.
  "십자가 십자가 내가 처음 볼 때에 나의 맘의 큰 고통 사려져"
  어디 처음 볼 때뿐이겠습니까? 볼 때마다 십자가는 따뜻한 그늘이요, 시원한 그늘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최상의 선물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믿음으로 우리는 구원을 받았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내가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다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큰 구원을 믿고 순종하고 감사하고 헌신하는 성도들이 다 되시기를 축원 드립니다.

2. 말씀으로 구원
  본문 3절 "우리가 이같이 큰 구원을 등한히 여기면 어찌 피하리요 이 구원은 처음에 주로 말씀하신 바요 들은 자들이 우리에게 확증한 바니"

  성경의 역사는 하나님의 구원을 체험했거나 그 구원을 굳게 잡기 위하여 투쟁한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들의 삶은 현재를 사는 자들에게 거울이 되어 큰 구원을 붙잡고 사는 자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교훈을 줍니다. 반대로 큰 구원을 등한히 여겨서 순종치 않은 사람들의 결말이 어떠한지를 보여 줍니다. 우리는 말씀의 거울을 통하여 큰 구원을 날마다 찬양하며 살아야 합니다. 사람의 말은 날마다 바뀌고 변하지만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토록 일점일획도 바뀌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붙들어야 합니다. 하나님 말씀 안에 구원과 삶에 필요한 모든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우리는 그대로 믿으면 구원과 축복을 받게 됩니다.

  진화론의 창시자인 찰스 다윈은 인생의 말년을 매우 우울하게 보냈습니다. 다윈이 운명하기 몇 달 전 호프 부인이 병실에 누워 있는 그를 방문했습니다. 성경을 펼쳐 들고 있던 다윈에게 호프 부인이 물었습니다.
  "지금 무엇을 읽고 계신가요?"
  다윈은 쓸쓸한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습니다.
  "성경입니다. 아주 고귀한 생명의 책이지요."
  호프 부인은 성경 창세기를 펼쳐 보이며 다윈이 주장한 진화론의 허구를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다윈의 얼굴이 심하게 일그러지며 놀라운 간증을 털어놓았습니다.
  "나는 참 미숙한 젊은이였습니다. 모든 사물과 현상에 대해 의심을 품고 접근했습니다. 진화론도 그 중의 하나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진화론을 학문이 아닌 창조론과 적대되는 종교처럼 신봉하게 됐지요. 제발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위대한 창조와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의 은혜를 증거해 주십시오."

  하나님 말씀을 믿고 충만하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 외에는 무엇도 사람을 구원하거나 책임질 수 없습니다. 하나님 말씀만이 우리의 구원이며 축복인 것입니다. 1절에 "흘러 떠내려갈까 염려하노라"는 '반지가 손가락에서 빠져나가다'의 의미로 복음에 대한 관심 부족과 부주의로 인해서 진리를 잃어버리는 것을 뜻합니다. 성도가 복음의 진리라는 안전한 항구에서 떠나 위험하게 되는 것을 나타냅니다. 어느 교회나 개인이라도 하나님 말씀에서 벗어나게 되면 구원과 천국은 없어집니다. 하나님 말씀으로 큰 구원을 붙들고 헌신하고 충성하는 성도들이 되시기를 축원 드립니다.

3. 성령으로 구원
  본문 4절 "하나님도 표적들과 기사들과 여러 가지 능력과 및 자기 뜻을 따라 성령의 나눠주신 것으로써 저희와 함께 증거하셨느니라"

  우리가 큰 구원을 등한히 여기는 것은 구원을 나눠주시는 성령의 역사를 거부하는 것입니다. 성령은 무한한 탄식 가운데서 우리가 큰 구원에 이르도록 하나님께 간구하십니다. 그런데 우리가 큰 구원을 등한히 여긴다면 그것은 성령에 대해 배반하는 행위입니다. 우리는 성령의 도우심이 아니고서는 온전한 신앙생활을 할 수 없습니다. 성령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깨닫게 해주실 뿐 아니라 그 뜻에 온전히 순종할 수 있는 능력을 주십니다. 성령의 도우심으로 큰 구원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오순절 성령 강림을 체험함으로써 능력을 받아 영적 무지에서 벗어났으며 큰 구원을 받고 또 다른 사람들에게 큰 구원을 순교적인 자세로 담대하게 선포하였던 것입니다. 성령의 능력으로 기적이 나타나며 많은 사람들이 구원받고 교회가 크게 부흥했던 것입니다.

  까마귀가 고깃덩이를 물고 하늘로 날아올랐습니다. 그러자 이를 본 까마귀 떼가 우르르 달려들어 물고 있는 고깃덩이를 쪼아대며 따라붙기 시작했습니다. 순식간에 하늘은 아수라장이 되었습니다. 고깃덩이를 물고 있는 까마귀는 견디다 못해 물고 있는 고깃덩이를 놓아 버렸습니다. 그러자 따라오던 까마귀들은 그 까마귀를 내버려두고 고깃덩이를 향해 까옥거리며 날아갔습니다. 그러자 위에 홀로 남은 까마귀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 여긴 평화롭구나. 온 하늘이 내 차지로구나!"
  붙잡고 있던 것을 내려놓으면 이렇게 편합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내려놓지를 못합니다. 내려놓는 것을 불안해하고 두려워합니다. 돈을 붙들고 놓지를 못합니다. 자존심을 붙들고 내려놓지를 못합니다. 어떤 사람은 고집을, 어떤 사람은 출세를, 어떤 사람은 쾌락을 붙들고 놓지를 못합니다. 하지만 땅의 것을 놓으면 하늘의 것을 가질 수 있습니다. 세속적인 것을 비우면서 신령한 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천국의 선물을 소유할 수 있습니다. 세상이나 사람의 능력이 아니라 오직 성령으로 큰 구원을 날마다 이루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자신과 가정과 교회가 성령의 능력으로 충만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번동가족 여러분!
  우리는 하나님과 말씀과 성령의 능력으로 큰 구원을 받았습니다. 이 시간 성찬예식을 통해서 큰 구원을 보고 감격하고 새롭게 결단하는 은혜의 시간이 되시기를 축원 드립니다. (김정호 목사)

짧은주소 : https://goo.gl/66eFJ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22651 설교 [종려주일] 주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눅 23:38-43) file 2010.07.02 164 운영자
22650 설교 [종려주일] 은혜와 책임 & 쉼 (마 11:20-30) file 2010.07.02 243 운영자
22649 설교 [종려주일] 예수님의 십자가와 그의 제자들 (막 14:32 ~ 42) file 2010.07.02 304 운영자
22648 설교 [종려주일] 십자가의 능력 (사 53:1- 7) file 2010.07.02 191 운영자
22647 설교 전천후 행복을 낳는 비결 (욥 30:16-31) file 2010.07.02 331 운영자
22646 설교 [종려주일] 왕으로 오시는 주 (마 21:1~8) file 2010.07.02 280 운영자
22645 설교 [종려주일] 그 길을 당신도 가시겠습니까? (마 27:27-31) file 2010.07.02 294 운영자
22644 설교 [종려주일] 나귀와 나뭇가지 (마 21:1~11) file 2010.07.02 226 운영자
» 설교 [종려주일] 큰 구원을 등한히 여기지 말라 (히 2:1-4) file 2010.07.02 402 운영자
22642 설교 [종려주일] 평화의 왕 예수 (막 11:1-10) file 2010.07.02 278 운영자
22641 설교 [종려주일] 그가 찔림은 ....(사 53:4-6) file 2010.07.02 267 운영자
22640 설교 [종려주일] 억지로 진 십자가 (눅 23:26-33) file 2010.07.02 221 운영자
22639 설교 [종려주일] 그리스도의 마음 (빌 2:5-11, 막 11:1-10) file 2010.07.02 234 운영자
22638 설교 두려워하지 말고 내게 있으라 (삼상 22:11-23, 고전 3:4-9, 마 27:15.. file 2010.07.02 297 운영자
22637 설교 [종려주일] 주께서 쓰시겠다 하라! (막 11:1~10) file 2010.07.02 212 운영자
22636 설교 [종려주일] 십자가에서 흐르는 능력 (고전 1:18) file 2010.07.02 296 운영자
22635 설교 [종려주일]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 이러셨습니다 (사 53:4-9) file 2010.07.02 186 운영자
22634 설교 망각하지 않은 은혜 (막 15:20∼27) file 2010.07.02 295 운영자
22633 설교 [종려주일] 드리는 자와 팔아먹는 자 (마 21:1- 21) file 2010.07.02 204 운영자
22632 설교 실천합시다 (눅 10:25-37) file 2010.07.02 267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4301 4302 4303 4304 4305 4306 4307 4308 4309 4310 ... 5438 Next
/ 543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