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아휴, 왜 태어났니? 왜 태어났어!"
"전생에 무슨 웬수였길래 태어나서 에미를
이렇게 괴롭히니?"
"넌 내가 주어온 애야, 알겠니?"

자녀의 존재를 부인하는 말의 해악은 크다.
예민한 아이의 경우 부모로부터 그런 말을 듣게되면
자살 충동까지를 받는다.
자녀 때문에 화가 날수 있다. 속터질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닐 수 있다. 그렇더라도 자녀의 존재를 부인하는 말은
하지 말아야 한다. 부모로서 자녀에게 할 말은
"네가 아무리 잘못했어도 너는 여전히
나의 사랑하는 자녀다" 이 한 마디뿐이다.

- 유동준의《자녀의 성공은 부모의 말에 달려 있다》중에서 -

*부모라해서 자식에게 막말을 해대는 것은 금물입니다. 그렇다고
자식에 대한 훈육까지 포기해선 절대 안됩니다. 눈물이 쏙 나도록
호되게 꾸중하고, 때로는 매도 들어야 합니다. 작은 잘못일수록
엄격하게,큰 잘못일수록 관대하게 훈육해야 합니다. 부모의
매와 꾸중에도 불구하고, 이내 얼굴을 펴고 부모의 품안에
파고들며 잘못과 사랑을 구하는 자식이 효자입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FkssrD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0238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내 사람이기 때문에 file 2013.05.03 21 그대사랑
60237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뚱뚱한 사람 file 2013.05.03 30 그대사랑
»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부모의 말과 자식의 장래 file 2013.05.03 97 그대사랑
60235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용서해다오 file 2013.05.03 24 그대사랑
60234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봄 꽃이 말해주는 것 file 2013.05.03 35 그대사랑
60233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그 쇠를 먹는다 file 2013.05.03 22 그대사랑
60232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변화의 씨앗 file 2013.05.03 25 그대사랑
60231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히말라야에 가면 file 2013.05.03 44 그대사랑
60230 예화 소중한 딸에게 file 2013.05.03 25 그대사랑
60229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적은 것으로 살아가는 기술 file 2013.05.03 33 그대사랑
60228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file 2013.05.03 28 그대사랑
60227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걷자! 걷자! file 2013.05.03 25 그대사랑
60226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아빠의 향기 file 2013.05.03 23 그대사랑
60225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사랑의 3대 특성 file 2013.05.03 30 그대사랑
60224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당신을 초대합니다. file 2013.05.03 31 그대사랑
60223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희망은 오직 하나 file 2013.05.03 64 그대사랑
60222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여자의 과거 file 2013.05.03 68 그대사랑
60221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부당한 비난은 무시하라 file 2013.05.03 65 그대사랑
60220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자기를 바로 봅시다 file 2013.05.03 28 그대사랑
60219 예화 [고도원의 아침편지] 인생의 수면(水面) file 2013.05.03 27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2442 2443 2444 2445 2446 2447 2448 2449 2450 2451 ... 5458 Next
/ 545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