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전능한 성령의 능력

by 그대사랑 posted May 04,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전능한 성령의 능력

- 조성래 목사 (한국재난구호 이사장). 


저는 18살 때 성령을 체험했습니다. 당시는 성령이 어떤 분이며, 왜 나에게 오셨는지 그 뜻을 전혀 몰랐습니다. 단지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체험하고 싶었고, 그분의 실체를 알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2주 동안 최선을 다해 부흥집회에 참석했습니다.

손바닥이 갈라지고 피멍이 들 정도로 박수를 치며,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체험하게 해달고 울부짖었습니다. 그 결과 상상할 수 없는 성령의 체험을 하였습니다. 그 때 경험했던 그 기쁨은 이 땅에서 두 번 다시 맛볼 수 없는 기쁨이었으며, 천국에서나 다시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하늘을 나는 기쁨이었습니다.

그 후 3년 동안 이 세상에서 경험할 수 없는 많은 기적과 표적들을 체험했습니다. 그리고 40년이 지난 전 주간에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각 가지 성령의 은사들을 주셨음에도 불구하고 보수신학과 성령의 은사들을 체험하지 못한 선배들과 신학자들의 가르침 때문에 그동안 그 은사들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사람의 만남이 그렇게 중요합니다.

부모를 잘 만난 것이 이 땅의 복이라면 신앙의 스승을 잘 만나는 것을 이 땅은 물론이며, 영원한 천국에 이르기까지 복을 좌우합니다. 그리고 그 만남을 통해 영원한 생명도 좌우되고, 부활체도 좌우됩니다.

지난 주간은 남은 생애 보다 분명한 사역의 방향을 결정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물과 성령으로 거듭난 성도는 성령은 떠나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그 분을 통해서만 모든 것이 가능합니다. 이제 남은 생애 구체적으로 그 사역(성령운동)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신앙인에게는 두 가지 복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물과 성령으로 거듭난 자녀의 복입니다. 두 번째 복은 거듭난 성도들에게 주신 하나님의 은사를 발견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거듭난 자녀들에게 100% 은사를 주셨습니다. 그럼에도 그 은사를 발견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분들이 대다수입니다. 가장 안타까운 일입니다.

풍성한 교회와 한국재난구호 훈련원에서는 각 지도자들과 성도들에게 주신 그 은사를 개발하고 훈련해 주와 및 복음을 위해 동역할 것입니다.

준비된 사람들을 하나님께서 귀하게 쓰십니다. 2011년도는 많은 축복과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준비된 성도들이 이 땅에서 가장 값진 일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저와 풍성한 교회, 한국재난구호에 주신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이 모든 일과 사역에 동참해 그 복을 누리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귀 있는 자들은 성령의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듣게 될 것입니다.

- 출처 : 크리스천투데이

짧은주소 : https://goo.gl/adiXxC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2722 칼럼 역사교과서의 종교 집필기준은 공정해야 한다 file 2013.05.04 1411 그대사랑
» 칼럼 전능한 성령의 능력 file 2013.05.04 1542 그대사랑
62720 칼럼 [신앙과 건강] 창조주의 뜻을 따르는 생활이 건강 유지 file 2013.05.04 1633 그대사랑
62719 칼럼 [건강칼럼] 암을 치유하는 체력의 종류 file 2013.05.04 1792 그대사랑
62718 칼럼 신장에 간까지 내 놓은 사람 file 2013.05.04 1534 그대사랑
62717 칼럼 장효조와 최동원, 이들은 왜 일찍 생을 마감했을까 file 2013.05.04 1747 그대사랑
62716 칼럼 [신앙시] 걱정거리들 file 2013.05.04 1954 그대사랑
62715 칼럼 행복한 가정 만들기 file 2013.05.04 728 그대사랑
62714 칼럼 한국교회의 과제와 선교 file 2013.05.04 604 그대사랑
62713 칼럼 영화 ‘내 이름은 칸’을 보고 file 2013.05.04 673 그대사랑
62712 칼럼 변화를 일으키는 깊은 관심 file 2013.05.04 572 그대사랑
62711 칼럼 말하는 법을 몰랐어요 file 2013.05.04 542 그대사랑
62710 칼럼 행복 엔돌핀 file 2013.05.04 661 그대사랑
62709 칼럼 박원순 변호사는 안 된다 file 2013.05.04 666 그대사랑
62708 칼럼 금과옥조(金科玉條) file 2013.05.04 710 그대사랑
62707 칼럼 [가족치유] “우리집에 악마가 있어요” file 2013.05.04 648 그대사랑
62706 칼럼 인생의 마지막 말 file 2013.05.04 684 그대사랑
62705 칼럼 처음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file 2013.05.04 542 그대사랑
62704 칼럼 방언, 예언기도의 진실성 file 2013.05.04 1055 그대사랑
62703 칼럼 교회 갈등, 극단적 방식은 막자 file 2013.05.04 548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2226 2227 2228 2229 2230 2231 2232 2233 2234 2235 ... 5367 Next
/ 5367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