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깊은 침묵

by 그대사랑 posted May 04, 2013 Views 1716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깊은 침묵 
 
- 강준민 목사 (LA새생명비전교회 담임)
 

침묵 가운데는 깊은 침묵이 있다. 침묵이란 말을 하지 않는 것이다.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은 많지만 침묵할 줄 아는 사람은 드물다. 그래서 세상이 시끄럽다. 말은 많아도 쓸 만한 말이 적다. 말은 많아도 감동을 주는 말이 적다. 사람을 살리는 말이 적다. 감동을 주는 말, 사람을 살리는 말은 침묵 중에 나온 말이다. 깊은 침묵 중에 나온 말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마음에 와 닿는다. 영성 훈련 가운데 침묵 훈련이 있다. 침묵 훈련은 어려운 훈련이다. 침묵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은 많아도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갈 줄 아는 사람은 소수다. 그래서 깊은 침묵이 귀하다.

깊은 침묵은 단순히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겉으로 말을 하지 않아도 속으로 많은 말을 하고 있다면 침묵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깊은 침묵이란 마음까지 침묵하는 것이다. 사막의 수사 압바 푀멘은 “겉으로는 침묵을 지키지만 속으로는 남을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이들은 사실상 쉴 새 없이 혀를 놀리고 있는 셈이다”라고 말했다. 깊은 침묵이란 내면의 침묵에 이르는 것이다. 깊은 침묵이란 영혼의 침묵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영혼의 침묵에 이르게 되면 마음은 고요해지고, 흔들리지 않게 된다. 존 클리마쿠스는 “영혼의 침묵이란 자신의 생각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며 흔들리지 않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깊은 침묵이 중요한 까닭은 깊은 침묵을 통해 깊은 경청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깊은 경청을 할 수 있어야 깊은 깨달음을 얻을 수가 있다. 마음이 요동치는 상태는 호수가 요동치는 것과 똑같다. 요동치는 호수는 하늘을 담을 수가 없다. 반면에 고요한 호수는 하늘을 담을 수가 있다. 흰 구름과 파란 하늘을 담을 수가 있다. 깊은 침묵의 상태는 고요한 호수의 상태와 같다. 그래서 하늘을 담을 수 있고, 하늘의 깨달음을 담을 수 있다.

깊은 침묵 속에 들어가지 않으면 우리 내면의 시끄러운 소리를 잠재울 수가 없다. 마음의 소리가 너무 크면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을 들을 수가 없다. 깊은 침묵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내려놓을 줄 알아야 한다. 비난하는 마음, 비판하는 마음, 정죄하는 마음을 내려놓아야 한다.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가는 사람이 소수라고 해서 절망해서는 안 된다.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가는 것은 누구든지 가능하다. 운전을 배우면 누구나 운전할 수 있는 것처럼, 깊은 침묵도 훈련하면 가능하다. 매일 침묵하는 것을 조금씩 훈련하라. 때로 한나절, 하루를 침묵하도록 하라. 그런 과정을 통해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가라.

- 출처 : 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3rxKK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2747 예화 오늘 하루 file 2013.05.04 482 그대사랑
62746 예화 깨끗한 마음 file 2013.05.04 458 그대사랑
62745 예화 영성 훈련의 길 file 2013.05.04 489 그대사랑
62744 예화 생명과 기적의 두드림 file 2013.05.04 215 그대사랑
62743 예화 믿음을 상실한 삶과 고통 file 2013.05.04 240 그대사랑
62742 예화 두드리는 믿음 file 2013.05.04 226 그대사랑
62741 예화 찾지 않는 현대인들 file 2013.05.04 232 그대사랑
62740 칼럼 성령의 사랑 file 2013.05.04 2322 그대사랑
62739 칼럼 베다니의 잔치 file 2013.05.04 1851 그대사랑
62738 칼럼 탈북자 강제송환 중지하라 file 2013.05.04 1459 그대사랑
62737 칼럼 아이패드, 갤럭시탭의 교회활용 방법 file 2013.05.04 1902 그대사랑
62736 칼럼 선교 3.0 시대를 열어야 한다 file 2013.05.04 1587 그대사랑
62735 칼럼 인왕산을 걸으며 file 2013.05.04 1544 그대사랑
» 칼럼 깊은 침묵 file 2013.05.04 1716 그대사랑
62733 칼럼 '전략적 민첩성'이 요구되는 중국선교 file 2013.05.04 1545 그대사랑
62732 칼럼 청년들이 교회 떠나는 6가지 이유 file 2013.05.04 2069 그대사랑
62731 칼럼 행복한 관계 맺기의 비밀 file 2013.05.04 1976 그대사랑
62730 칼럼 나도 당신을 위해 기적을 만들겠습니다 file 2013.05.04 1718 그대사랑
62729 칼럼 “통영의 딸” 구출 촛불집회에 참석합시다 file 2013.05.04 1566 그대사랑
62728 칼럼 아담과 하와, 그리고 우리 file 2013.05.04 1767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2203 2204 2205 2206 2207 2208 2209 2210 2211 2212 ... 5345 Next
/ 5345

공지사항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