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베다니의 잔치

by 그대사랑 posted May 04,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베다니의 잔치 
  
- 한영훈 목사 (서서울중앙교회)  
   
 
베다니의 나사로의 집에서 예수님을 위한 귀한 잔치를 하고 있다. 잔치의 주인공은 예수님이시다. 바로 며칠 전 죽었다가 예수님을 통해서 다시 살아난 나사로가 너무 고마워서 에수님께 보답하고자 차린 잔치였다. 마르다와 마리아는 사랑과 정성을 다해 마련한 훌륭한 잔치이다. 

그런데 이 잔치에서 주목을 끄는 대목은, “마리아는 지극히 비산 향유 곧 순전한 나드 한 근을 가져다가 예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털로 그 발을 씻으니 향유 냄새가 집에 가득하더라”(요 12:3)는 말씀이다.

이스라엘 여자들은 머리털을 마치 생명처럼 소중하게 생각하는 풍습이 있었다. 그래서 머리를 자르지 않고 길게 길렀다. 그 머리털로 발을 씻겼다는 것은 존경에 대한 최고의 표현이며 사랑의 고백인 것이다. 마리아는 예수님을 기쁘게 해드리고자 하는 마음으로 향유를 붓고 머리털로 발을 씻겼던 것이다. 그녀는 자기의 마음을 다해 향유를 부어 예수님을 모셨다는 즐거움이 넘쳤을 것이다. 

그녀가 예수님께 부은 향유는 비싼 순전한 나드 한 근이다. 가룟 유다의 계산으로 삼백 데나리온이나 된다. 장년 노동자의 품삯으로 일 년치나 되는 큰 돈이다. 아마도 이 향유는 혼수 준비물로 마리아의 어머니가 물려 준 것 같다. 마리아가 자기가 가진 것 중의 가장 귀한 것을 예수님께 바친 것은 사랑의 극치를 표현한 것이라고 하겠다. 사랑이란 언제나 희생을 전제로 한다.

마리아가 희생으로 향유를 바쳤을 때 그 향기가 온 집에 가득하였다. 이 향기는 예수님만 맡은 것이 아니라 그 곳에 모인 모든 사람들이 맡게 되었다. 사랑의 향기란 내가 사랑하는 그 대상만이 아니라 모두에게 유쾌함을 주는 것이다. 참된 사랑은 모두에게 행복을 준다.

예수님은 마리아의 이런 행동의 비난을 저지시키고, “저를 가만 두어 나의 장사할 날을 위하여 이를 두게 하라”(요 12:7)고 말씀하셨다. 마리아는 순수한 마음으로 향유를 부었는데 받으시는 예수님은 그토록 크게 받으셨던 것이다. 그 당시 마리아는 예수님의 말씀을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십자가에 돌아가시고 부활하사 다음에 그 향유가 예수님의 장례를 준비한 것이라고 주님의 칭찬에 감격했으리라고 생각된다.

베다니의 마리아에 의해 향유를 부은 사건은 마리아의 희생적 사랑의 행위를 잘 보여 준다. 그것은 주님께 대한 감사의 표현이었으며, 예수님의 장례를 준비한 것이었으며, 아낌없는 봉사로써 영원히 기억될 아름다운 행위였다.

우리들의 신앙에도 마리아와 같은 적극적이고, 희생이 따른 사랑을 주님께 드리는 성도가 되어야 하겠다.

짧은주소 : https://goo.gl/xCkCC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칼럼 베다니의 잔치 file 2013.05.04 1853 그대사랑
62733 칼럼 탈북자 강제송환 중지하라 file 2013.05.04 1460 그대사랑
62732 칼럼 아이패드, 갤럭시탭의 교회활용 방법 file 2013.05.04 1905 그대사랑
62731 칼럼 선교 3.0 시대를 열어야 한다 file 2013.05.04 1589 그대사랑
62730 칼럼 인왕산을 걸으며 file 2013.05.04 1546 그대사랑
62729 칼럼 깊은 침묵 file 2013.05.04 1718 그대사랑
62728 칼럼 '전략적 민첩성'이 요구되는 중국선교 file 2013.05.04 1546 그대사랑
62727 칼럼 청년들이 교회 떠나는 6가지 이유 file 2013.05.04 2070 그대사랑
62726 칼럼 행복한 관계 맺기의 비밀 file 2013.05.04 1976 그대사랑
62725 칼럼 나도 당신을 위해 기적을 만들겠습니다 file 2013.05.04 1718 그대사랑
62724 칼럼 “통영의 딸” 구출 촛불집회에 참석합시다 file 2013.05.04 1566 그대사랑
62723 칼럼 아담과 하와, 그리고 우리 file 2013.05.04 1769 그대사랑
62722 칼럼 역사교과서의 종교 집필기준은 공정해야 한다 file 2013.05.04 1411 그대사랑
62721 칼럼 전능한 성령의 능력 file 2013.05.04 1542 그대사랑
62720 칼럼 [신앙과 건강] 창조주의 뜻을 따르는 생활이 건강 유지 file 2013.05.04 1633 그대사랑
62719 칼럼 [건강칼럼] 암을 치유하는 체력의 종류 file 2013.05.04 1792 그대사랑
62718 칼럼 신장에 간까지 내 놓은 사람 file 2013.05.04 1534 그대사랑
62717 칼럼 장효조와 최동원, 이들은 왜 일찍 생을 마감했을까 file 2013.05.04 1747 그대사랑
62716 칼럼 [신앙시] 걱정거리들 file 2013.05.04 1954 그대사랑
62715 칼럼 행복한 가정 만들기 file 2013.05.04 728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2224 2225 2226 2227 2228 2229 2230 2231 2232 2233 ... 5365 Next
/ 5365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