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우리는 하나님께 범죄함으로 에덴 동산에서 추방당한 인류의 시조 아담과 하와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에덴동산에서 추방당한 후, 땀을 흘리며 땅을 일구었고, 그리고 해산의 고통을 당하며 두 아들을 출산하였읍니다. 이들에게 낙원에서 추방당한 아픔은 가시지 않았지만 그 고통속에서도 자녀를 얻은 기쁨은 참으로 컸음을 성경은 기록하고 있습니다.(1절) 그러나 죄악에 물든 부모탓인지 이 두 아들 사이에 다시한번 범죄함이 있었으니, 그것은 인류 최초의 살인자가 출현한 것입니다. 본문의 내용은 바로 이런 암울한 내용을 주제로 하고 있읍니다. 본문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동생을 죽인 살인자 가인에게 세 가지의 질문을 던졌읍니다. 이 질문은 가인을 향하여 회개를 촉구하는 하나님의 음성이었읍니다. 그러나 사실 이 질문들은 당시 가인에게만 던져진 질문은 아닐 것입니다. 오늘날 죄인된 우리 가슴속에도 들려오는 하나님의 음성인 것입니다. 그러면 그 질문은 어떤 것일까요

1. 너 자신을 돌아보았느냐란 질문입니다.
“네가 안색이 변함은 어찜이뇨”(6절)라고 하나님은 가인에게 물었읍니다. 얼굴은 마음의 창입니다. 그 사람의 마음 상태를 대변해 주는 계기입니다. 그렇다면 무엇이 가인의 마음을 경색되게 하여 안색이 변하도록 하였을까요 그것은 제물이 열납된 동생 아벨에 대한 질투심 때문이었습니다. 가인은 자신의 제물이 열납되지 않았을 때 즉각 자신의 잘못된 점을 깨닫고 회개해야 했음이 마땅합니다. 그런데 그 원인을 자신에게서 찾지 않고 외부에서 찾았으며 그 결과로 결국 안색이 변했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 때 “네 안색이 변함은 어찜이뇨”라고 질문했읍니다. 이것은 “네가 먼저 네 자신을 돌아보았느냐란 의미입니다. 즉 자신을 돌아보아 왜 제사가 열납되지 않았는지 깨닫고 회개하라는 하나님의 음성이었읍니다. 그러나 가인은 이 질문의 의미를 깨닫지 못함으로 말미암아 회개의 기회를 놓치고 말았읍니다. 가인의 이러한 모습에서 혹시 우리의 모습이 보이지는 않습니까 우리들은 가인처럼 하나님 앞에 바로 서기를 주저하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지 맙시다 !

2. 회개를 강하게 촉구하는 질문입니다.
자기 자신을 돌아보지 못한 가인은 결국 동생 아벨을 죽였읍니다.(8절) 이때 하나님께서는 가인에게 네 아우 아벨이 어디있느냐 라고 물었읍니다. 형제의 존재를 묻는 하나님의 이 질문은 그의 살인 행위에 대한 심판으로서의 질문이 아니라, 회개에의 강력한 촉구로서 아직도 늦지 않았으니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회개하라는 사랑의 질문이었읍니다. 그러나 가인은 이것마저도 거부했읍니다. 성도 여러분 ! 이러한 사실은 비단 가인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이것은 오늘날 우리와 하나님간에도 해당되는 이야기입니다. 하나님의 음성이 우리 마음에 들려올 때 우리가 어찌할꼬(행 2:37)라고 고백했던 초대 교회 성도들처럼 회개해야 합니다. 그리할 때 비록 인간의 법으로는 용서받지 못해도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품성인 사랑으로 우리를 용납하시는 것입니다.

3. 구체적인 범죄를 지적하는 질문입니다.
계속 회피하고 반항하는 가인에게 하나님께서는 마지막 질문을 하였습니다. 네가 무엇을 하였느냐(10절)란, 구체적 범죄를 지칭하는 질문입니다. 본문은 이 마지막 질문에 대하여 더이상 가인의 말대꾸가 없음을 보여주고 있읍니다. 이 질문은 인간의 변명과 책임 회피와교만에 종지부를 찍은 하나님의 구체적인 질문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 마지막 질문을 두려워 해야 합니다. 그것은 오래 참으시고 회개할 기회를 주셨던 하나님께서 마지막으로 하시는 현장 검증적인 질문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이 질문이 있기 전에 회개하는 신앙인이 되어야 합니다. 즉 우리는 하나님께서 손수 우리의 죄를 지적하고 심판하기 이전에 먼저 하나님께 나아갑시다. 그리고 회개합시다.

우리는 본문에 나타나 있는 하나님과 가인의 대화가 주는 교훈을 가슴 깊이 새겨야만 합니다. 단순히 이 대화가 가인에게만 해당된다고 생각해서는 아니됩니다. 오늘날에도 성도들에게 주의 종들의 메시지를 통하여, 성경을 통하여, 양심을 통하여 끊임없이 자신의 범죄 상태에 대하여 경고와 질책의 질문을 던지고 계시는, 그리하여 회개를 간곡히 촉구하고 계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되는 것입니다.

기 도

은혜가 풍성하신 하나님 아버지시여, 저희들을 하나님 아버지의 자녀들이 되게 하시고 은혜의 자녀들이 되게 하심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저희들이 하나님의 성전에서 당신의 사랑을 다시 한번 새깁니다. 바라옵기는 이 주일 예배에 참석한 주님의 식구들에게 번제의 향기로운 찬양예배가 되게 하옵소서. 범사에 믿음있는 생활을 함으로써 하나님 아버지의 아름다운 자녀가 되게 하옵소서. 하나님 아버지 이름에 어울리게 당신을 사랑하는 소리가 땅 끝까지 울리게 하옵소서.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에게 주신 좋은 것만 본받게 하시고, 저희들 모두가 지혜와 명철과 총명과 건강으로 잘 성장하게 하옵소서. 장차에 있어서는 디모데와 에스더 같은 휼룡하고 진실한 하나님의 사람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저희 교인 중에 병으로 인하여 신음하는 자 있으면 주님의 능력의 손으로 깨끗하게 치료시켜 주옵소서. 세상을 부정적으로, 소극적으로 보는 자 있으면 주님께서 지으신 이 세상을 밝게, 긍정적으로, 적극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은혜를 더하여 주옵소서. 믿는 자에게 능치 못할 것이 없다고 하였사오니 주님만을 의지하여 해결하게 하여 주옵소서.
영원하신 하나님, 십의 하나를 드린 손길과 감사의 예물을 드린 손길과 알게 모르게 드린 손길이 있으니 기쁘게 흠양하시고 한 주간의 양식을 채워 주시고 모든 악의 세력을 물리칠 힘을 주시어 영원한 기업을 물려 받는 상속자가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아멘.

짧은주소 : https://goo.gl/8giWL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3924 설교 목자 예수님 (슥 11:4-14) file 2013.05.07 134 운영자
63923 설교 하나님께서 왜 나를 지으셨는가? (사 43:7) file 2013.05.07 87 운영자
63922 설교 수난 받는 종 (욥 38:1-7) file 2013.05.07 119 운영자
63921 설교 성령 충만을 받으라 (엡 05:18-21) file 2013.05.07 234 운영자
63920 설교 드고아의 선지자 아모스 (암 01:1-2) file 2013.05.07 262 운영자
63919 설교 성령님이 하시는 일 (행 10:17-44) file 2013.05.07 185 운영자
63918 설교 예수이름으로 (행 03:1-10) file 2013.05.07 88 운영자
63917 설교 허락한 확실한 은혜 (사 55:1-7) file 2013.05.07 143 운영자
63916 설교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빌 01:4-11) file 2013.05.07 167 운영자
63915 설교 진정한 승자가 되는 길 (눅 19:28-40) file 2013.05.07 154 운영자
63914 설교 맥추감사절 (출 34:22) file 2013.05.07 261 운영자
63913 설교 주 위해 가난해 지는 신앙 (눅 18:18-27) file 2013.05.07 131 운영자
63912 설교 믿음의 일 (막 02:1-12) file 2013.05.07 144 운영자
63911 설교 지금 네 눈에 숨기웠도다 (눅 19:41-48) file 2013.05.07 147 운영자
» 설교 네가 무엇을 하였느냐 (창 04:1-10) file 2013.05.07 146 운영자
63909 설교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 (눅 18:1-8) file 2013.05.07 156 운영자
63908 설교 복된 주일성수 (신 05:12-15) file 2013.05.07 168 운영자
63907 설교 위기를 당한 자의 결단 (창 43:1-15 , 눅 09:51) file 2013.05.07 137 운영자
63906 설교 어린이의 가치관 (딤후 01:3-5) file 2013.05.07 111 운영자
63905 설교 보지 못하고 믿는 믿음 (요 20:29) file 2013.05.07 176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276 2277 2278 2279 2280 2281 2282 2283 2284 2285 ... 5477 Next
/ 54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