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얼마 전 미국 겔럽 조사에 의하면 ‘크리스마스를 종교적인 축제로 생각하는 사람이 35%, 휴가로 생각하는 사람이 26%, 가족 친구의 재회 기회로 생각하는 사람이 23%, 먹고 마시는 날로 생각하는 사람이 5%, 무슨 날인지 모른다는 사람이 1%’ 였다고 합니다. 이번 성탄절에도 우리 주님은 계실 곳이 그리 많지 않으신 것 같습니다. 세상에 오신 그 첫번 성탄절처럼…
첫번 크리스마스의 모습은 어떠했을까요
첫째, 사관이 가득 차서 예수님이 계실 곳이 없었습니다.
성경은 예수님의 가족이 베들레헴에 늦게 도착했다거나 머뭇거리다가 방을 잡을 기회를 놓쳐 버렸다고 기록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사관에 있을 곳이 없었음이니라”고만 말하고 있습니다. 사관에는 돈 많은 사람들이 웃돈을 주고 들어갔을 것입니다. 사회적 배경이 좋은 사람이 들어갔을 것입니다. 여관 주인과 잘 아는 사람이 들어갔을 것입니다. 그래서 가난한 예수님의 가족은 갈 곳이 없었다는 말입니다. 오늘도 주님은 우리 마음에 들어가려고 하십니다. 그러나 우리의 마음에는 권모술수와 교만함 시기하고 미워하는 마음 등 주님 보다 먼저 자리잡고 있는 것들이 하도 많아서 우리 주님이 계실 곳이 없지는 않는지요
둘째, 예수님이 탄생하신 곳은 누추한 마구간이었습니다.
현대인들은 말구유에 누이신 예수님을 너무 감상적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곳은 짐승의 냄새가 가득하고 배설물이 이곳 저곳에 나뒹구는 그런 보통 마구간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런 고에 아직 짐승의 입김이 남아 있고 먹이 찌꺼기가 남아 있는 구유에 누이셨다는 말입니다. 그나마 예수님을 맞이한 곳도 짐승으로 분비고 더러운 것으로 가득찬 곳이었으니 이 얼마나 슬픈 일입니까 오늘 예수님을 모셔 드린 우리의 마음도 그날 그 마구간처럼 그렇게 누추하지는 않는지요
사랑하는 벧엘의 성도들이여!
오늘 주님을 맞이하는 이날 우리들의 마음을 가득 채우고 있는 죄악 되고 추한 것들을 몰아내고 깨끗이 비워서 우리 주님 오셔서 머무실 곳을 마련해 드립시다! 그날 밤 손에 삽을 들고 오시는 예수님을 맞이하기 위해 짐승들의 배설물을 땀흘리며 치우고 접근해 오는 짐승들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썼던 요셉처럼 열심히 준비하여 오시는 왕을 맞이하는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1995년 12월 24일 오시는 왕을 기다리는 날

짧은주소 : https://goo.gl/uBdHH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5832 설교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히 03:1) file 2013.05.07 70 운영자
65831 설교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시 42:15) file 2013.05.07 87 운영자
65830 설교 특별히 문안 받을 성도 (빌 04:21-23) file 2013.05.07 99 운영자
65829 설교 예수님의 눈물 (눅 19:41-48) file 2013.05.07 174 운영자
65828 설교 작은 목자들의 십자가 (마 16:21-28) file 2013.05.07 198 운영자
65827 설교 기다림 (창 29:21-30) file 2013.05.07 81 운영자
» 설교 예수, 계실 곳이 없었다 (눅 02:17) file 2013.05.07 124 운영자
65825 설교 하나님은 피난처 (시 46:13) file 2013.05.07 209 운영자
65824 설교 그 날이 가까울수록 (히 10:19-25) file 2013.05.07 185 운영자
65823 설교 지식 없는 열정 (롬 10:1-21) file 2013.05.07 86 운영자
65822 설교 축복을 받자 (약 01:25) file 2013.05.07 93 운영자
65821 설교 인간의 타락상 (롬 01:18-31) file 2013.05.07 54 운영자
65820 설교 그리스도인의 필승 (롬 08:31-38) file 2013.05.07 90 운영자
65819 설교 음란을 물리쳐라 (고전 05:1-8) file 2013.05.07 106 운영자
65818 설교 새 사람으로 살아갑시다 (에 배소 04:17-24) file 2013.05.07 136 운영자
65817 설교 여성의 타락과 심판 (사 03:13-26) file 2013.05.07 89 운영자
65816 설교 흥할 때 와 망할 때 (삿 02:1-23) file 2013.05.07 203 운영자
65815 설교 경향-배타고 가는 나는 누구입니까 (행 27:1-44) file 2013.05.07 110 운영자
65814 설교 너는 눈을 들어 동서남북을 바라보라 (창 13:14-18) file 2013.05.07 319 운영자
65813 설교 이사야서 서론과 이스라엘의 죄악됨 (사 01:1-17) file 2013.05.07 82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181 2182 2183 2184 2185 2186 2187 2188 2189 2190 ... 5477 Next
/ 54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