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3.05.07 05:23

일어나 빛을 발하라 (사 60:1-9)

조회 수 6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오늘 우리는 본문을 통해 두가지 동사를 주목해야 한다. “일어나라!” 그리고 “빛을 발하라”가 바로 그것이다. 이사야 60장은 크게 세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1-8:교회가 일어나 빛을 발할 때 사방에서 사람들이 모여들므로 교회가 크게 부흥될 것.
9-16:새로 나온 성도들이 충성된 일꾼으로 성장하여 교회의 지위가 높아져 영광을 얻게 될 것
17-22:결론으로 교회는 평화를 누리고 성도들은 크게 복을 받을 것이며 영원한 기쁨을 누리게 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한마디로 요약하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교회의 승리와 축복을 말씀한다.
교회설립 11주년을 맞이한 우리 한길교회가 오늘 주시는 하나님의 명령을 순종한다면 앞으로 크게 부흥하여 영육간 풍성한 교회가 될 줄 믿는다.

1.주님의 명령에 순종하여 다같이 일어나자.
서있는 사람, 뛰어가는 사람을 향하여 “일어나라”고 말하지 않는다.
누워있는 사람, 앉아있는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눅7장에 보면 나인성에 한 과부가 외아들을 데리고 살고있었다. 그런데 어느날 그 외아들이 갑자기 병들어 죽었다. 동네 사람들이 상여를 뒤다르며 과부를 위로했으나 외아들을 잃은 과부의 울음은 그치질 않았다.
이 광경을 보신 주님께서 과부를 불쌍히 여기셨다.
눅 7:14 가까이 오사 그 관에 손을 대시니 멘 자들이 서는지라 예수께서 가라사대 청년아 내가 네게 말하 노니 일어나라 하시매 눅 7:15 죽었던 자가 일어앉고 말도 하거늘 예수께서 그를 어미에게 주신대
사람들이 앉거나 드러누워서 일어나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
① 피곤할 때
높은 산을 등산할 때 몇번씩 쉬어야 한다. 그러나 아무리 피곤하고 힘들어도 등산도중에 발뻣고 드러누워 편히 쉬면 정상엔 올라갈 수 없다. 정상을 정복하기 위해선 잠시 쉬었다 다시 발걸음을 옮겨야 한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다. 고달픈 인생을 살다보면 피곤하고 짜증나는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그렇다고 신앙생활을 중단해 버리면 결코 승리할 수 없다.
그래서 피곤하다는 핑계로 주저앉아있거나 드러누워 있는 성도들을 향하여 주님을 “일어나라!”고 말씀하신다.
운동해서 피곤한 몸은 운동으로 풀어야 하는것처럼 신앙으로 피곤해 진 영혼은 신앙으로 피곤을 풀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② 병들었을 때
병든 사람은 앉거나 누워있어야 한다. 병원의 수많은 침상마다 누워서 신음하는 환자들을 볼 수 있다. 그들중에 누워있는 것이 좋아서 누워있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어쩔 수 없기 때문에 누워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여러분은 왜 누워있는가
어디가 병들었는가 왜 우리는 능력있고 생명력있는 삶을 살지 못하는가
왜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은혜와 사랑을 잊어버리고 세상과 물질속에서 방황하며 낙심속에 살고 있는가 영혼이 병들었기 때문이 아닌가
사도행전3장에 보면 베드로와 요한이 성전에 기도하러 들어가다가 앉은뱅이 한 사람이 앉아서 구걸하는 것을 보았다.
행 3:6 베드로가 가로되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곧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 름으로 걸으라 하고 행 3:7 오른손을 잡아 일으키니 발과 발목이 곧 힘을 얻고
행 3:8 뛰어 서서 걸으며 그들과 함께 성전으로 들어 가면서 걷기도 하고 뛰기도 하며 하나님을 찬미하니
오늘 주님께서 여러분의 병든 관절과 심장과 몸속의 핏줄과 근육에 새로운 힘을 주셔서 일어나게 하시길 축원한다. ♬예수의 이름으로 나는 일어서리라♬
이시간 주님을 바라보고 믿는자마다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으로 침체된 심령이 힘을 얻어 걷고 뛰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찬미하게 될 것을 믿는다.
사람과 세상을 바라보고 불평하고 원망하던 불완전한 믿음이 예수바라보고 감사하고 찬양하는 능력있는 믿음으로 변화될 줄 믿는다.
③ 죽었을 때 일어나지 못한다.
죽은 시체는 듣거나 말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일어날 수도 없다.
성경은 ‘죄의 삯은 사망’이라고 말씀한다. 죄는 영혼을 좀먹는 독소이며 전염병과 같아서 내버려 두면 전신에 퍼져 생명을 앗아간다.
한번 걸렸다 하면 사형선고나 다름이 없는 암도 조기에 발견하면 쉽게 치료할 수 있다고 한다. 마찬가지로 영적인 질병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결국 고칠 수 없을 정도로 신앙이 침체되어 일어나 걷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지경에 이를 수 있다.
.어떻게 영적으로 피곤하고 병들어 넘어지고 죽은신앙이 일어날 수 있는가
① 말씀을 붙잡고 일어나야 한다.
히 4:12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죄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감찰하나니
연약한 환자가 지팡이나 목발을 의지하고 일어나는 것처럼 영적으로 병든 심령은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하고 일어나야 될 줄 믿는다.
이시간 상처받고 낙심하고 약해져서 넘어지고 쓰러진 죽은 영혼속에 죽은자를 일으키시는 살아 역사하시고 고치시는 하나님의 말씀이 들려지길 축원하다.
② 성령의 능력으로 일어나야 한다.
롬 8:26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가 마땅히 빌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보혜사 성령은 우리를 보호하시고 도와주시고 약할 때 힘을 주시는 분이시다.
내힘으로 일어날 수 없을 때 일으켜 주시는 좋으신 하나님이시다.
위급한 환자가 구급차를 불러 응급실로 들어가듯이 기진맥진하여 내 힘으로 일어나지 못할 때 우리는 기도실로 들어가 성령의 도움을 급히 청해야 한다.
부르짖어 기도할 때 위로하시고 소망주시며 강하게 붙잡아 새생명으로 일으켜 주시는 성령의 충만한 역사가 강하게 나타날 줄 믿는다.

2.일어났으면 어둔세상을 향해 빛을 발하자.
음식을 먹고나면 포만감에 사로잡혀 식곤증을 느끼게 되고 눈꺼풀이 아래로 내로오면 천하장사도 배겨날 재주가 없다.
마찬가지로 은혜받고 응답받은 후의 태도가 더 중요하다. “이제는 되었구나” 하는 자만심에 빠져 영적인 식곤증에 빠지기 쉽다. 그래서 게으름과 나태함속에서 열심과 감사를 잃어버리고 침체상태에 빠지게 된다.
기도하던 사람이 기도하지 않게되고, 전도하던 사람이 전도하지 않는다. 교회에 잘 나오던 사람이 주일을 범하게 되고 교사 성가대의 헌신이 끊어진다.
만약 여러분 중에 이런 증세가 있다면 영혼이 병들어 가는 증세이거나 고침받았어도 재발해 가는 징조이다.
 어려서부터 소아마비로 반신을 쓰지 못하던 한 청년이 부흥회를 통해 은혜받고 고침받아 그 자리에서 일어나는 기적을 체험했다. 이 청년은 일평생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눈물로 고백하며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였다.
그런데 하나님의 축복으로 직장을 잡게되자 종종 직장일을 핑계로 교회에 빠지더니 급기야 술집을 드나들고 주일이면 친구들과 등산이나 다니면서 교회와 멀어졌다. 그러기를 2년이 채 못되어서 서서히 그이 손과 발이 굳어져가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불구의 몸이 된 그 청년은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 교회를 나와 안수를 받고 금식하며 철야를 해도 그의 몸은 다시 회복되지 않았다고 한다.
눅 21:34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 그렇지 않으면 방탕함과 술취함과 생활의 염려로 마음이 둔하여지고 뜻밖에 그 날이 덫과 같이 너희에게 임하리라
이제 하나님의 은혜로 일어났으면 어둠에 살것이 아니라 빛을 발해야 한다.
빛은 무엇을 의미하나
① 착한 행실을 의미한다.
마 5:16 이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 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구름이 끼면 태양이 가리워지듯이 어두운 생활은 주님과 교회의 영광을 가리게 된다. 믿음의 사람이라면 구원받고 은혜받은 자로서 생활을 통해 선한 행실로 빛을 발해야 한다.
빛을 비추면 어두움이 물러나는 것처럼 우리가 어두운 세상에 선한 양심으로 살 때 우리생활에서 어둠은 물러가게 될 것이다. 아직도 우리의 생활이 어둠속에 있다면 그것은 빛을 비추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어나라! 그리고 빛을 발하라!”
② 복음전파를 의미한다.
고전 9:16 내가 복음을 전할지라도 자랑할 것이 없음은 내가 부득불 할 일임이라 만일 복음을 전하지 아니하면 내게 화가 있을 것임이로라
“복음을 전하라!” 목사가 되고 설교자가 되라는 뜻이 아니다.
내가 받은 복음, 내가받은 은헤, 내가 받은 사랑을 동일하게 다른사람에게 주라는 거역할 수 없는, 바울의 고백처럼 부득불 해야 할 하나님의 절대명령이다.
한 번 생각해 보자. 매일같이 만나는 직장동료나 친구, 이웃간에 함께 일하고 함께 온갖 이야기를 다 늘어놓고 사는 막역한 사이면서도 왜 다른 것은 다 말하면서도 예수님에 관해선 말을 못하는가
부끄럽기 때문인가 사업에 지장이 있을까봐 출세에 지장이 있을까봐
마 10:32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시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저를 시인할 것이요
마 10:33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부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저를 부인하리라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말씀인가
이 세상에서 주님을 부끄러워하고 복음을 외면하면 마지막 우리가 하나님앞에 섯을 때 주님도 우리를 부끄러워하고 외면하고 “나는 저 사람을 알지 못합니다”라고 말한다면 제아무리 이세상에서 열심히 봉사했어도 주님의 말 한마디로 우리는 끝장이다.
결론
교회설립 11주년을 맞은 오늘 이사야 선지를 통해 주신 놀라운 비젼을 곧 우리교회의 비젼으로 삼아야 될 것이다.
우리 한길교회가 이러한 비젼을 가지고 한마음 한뜻이 되어 말씀에 순종하며 나아간다면 하나님은 틀림없이 우리에게 응답주시고 믿음대로 이루실 줄 믿는다.
많은 사람들이 한길교회에 나와서 예배드리는 것을 기쁨과 영광과 자랑으로 여기게 되며 계속해서 확장될 것을 믿는다.
많은 새신자들이 등록하여 헌신하고 충성하는 일꾼이 될 것이다.
교회는 날로 평안하여 든든히 서가고 날마다 믿는자의 수가 더해가는 생명력있는 교회가 될 것이다.
한길교회에서 배출된 여러분들의 자녀들은 크게 성공하고 각 분야의 선두에 서게 될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은 그들을 통하여 크게 영광받게 될 줄 믿는다.
지금은 비록 미약하지만 “네 나중이 심히 창대하리라”약속하신 말씀대로 수원지역의 기적을 낳는 교회가 될 것을 믿는다.
우리 모두가 다 같이 넘어지고 쓰러진 자리에서 주님의 말씀을 의지하여 일어나자. 성령의 능력을 바라보고 일어나자. 그리고 미움과 절망가운데 있는 어두운 세상을 향하여 사랑과 희망의 빛을 힘있게 비추는 능력있는 교회가 되자.
우리 한길교회를 통하여 총체적 위기에 허덕이는 어두운 세상이 기쁨과 축제가 있는 살맛나는 세상으로 변화될 것을 믿는다. 할렐루야!

짧은주소 : https://goo.gl/LZBX7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9060 설교 나의 보물은 무엇인가 (마 06:19-21) file 2013.05.07 216 운영자
69059 설교 변화의 성탄절 (사 61:1-3) file 2013.05.07 113 운영자
69058 설교 두루마리 (왕상 03:1-15) file 2013.05.07 74 운영자
69057 설교 우리가 시련을 기뻐하는 이유 (벧전 01:3-9) file 2013.05.07 155 운영자
69056 설교 베들레헴 성탄절 (마 02:1-6) file 2013.05.07 190 운영자
69055 설교 베들레헴에서 나신 예수 (눅 02:1-7) file 2013.05.07 204 운영자
69054 설교 순교의제물이된베들레헴아이들 (사 07:13-14, 마 02:16-18) file 2013.05.07 89 운영자
69053 설교 베들레헴에 가봅시다 (사 02:2-4, 눅 02:8-20) file 2013.05.07 134 운영자
69052 설교 베들레헴의 별 (사 60:1-3, 마 02:1-12) file 2013.05.07 160 운영자
69051 설교 법과 사랑의 딜레마 (요 08:1-11) file 2013.05.07 165 운영자
69050 설교 범죄한 나라 (사 01:1-6) file 2013.05.07 101 운영자
69049 설교 범죄와 은혜 (롬 05:12-21) file 2013.05.07 94 운영자
69048 설교 잔치는 벌어졌는데 (눅 14:15-24) file 2013.05.07 147 운영자
69047 설교 박해자의 종말 (시 129:1-8) file 2013.05.07 255 운영자
» 설교 일어나 빛을 발하라 (사 60:1-9) file 2013.05.07 693 운영자
69045 설교 하나님의 동역자 (고전 03:1-9) file 2013.05.07 218 운영자
69044 설교 은혜를 베푸소서 (사 33:1-6) file 2013.05.07 139 운영자
69043 설교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눅 03:7-14) file 2013.05.07 139 운영자
69042 설교 강물이 흐르는 곳에 (겔 47:6-12) file 2013.05.07 241 운영자
69041 설교 아버지처럼 (요 05:10-17) file 2013.05.07 9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049 2050 2051 2052 2053 2054 2055 2056 2057 2058 ... 5506 Next
/ 55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