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본문은 모세가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을 모아 놓고 하나님의 말씀을 낭독한 내용인데,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 말씀을 듣고 꼭 명심하고 지켜야 할 말씀이 였습니다.
모세가 낭독한 이 말씀은 하나님이 우리들을 어떻게 지키시는 것인가를 잘 말씀하고 있는데 오늘은 본문에 나타난 하나님을 통해서 은혜 받기 원합니다.

1. 눈동자같이 지키시는 하나님
첫째로 하나님은 눈동자같이 지키시는 하나님이심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신32:10절에 보면, “여호와께서 그를 황무지에서 짐승의 부르짖는 광야에서 만나시고 호위하시며 보호하시며 자기 눈동자같이 지키셨도다”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통과했던 곳은 사람이 통과하기 힘든 곳이 였습니다. 일교차가 심하고 낮에는 폭염에 시달리며 밤에는 너무 추어서 견디기가 어려운 곳입니다. 마실 물이 없고 독사와 맹수가 들끓는 곳입니다. 이 지역의 독사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머리만 내 놓고 기다리다가 사람이나 짐승이 지나가면 1미터 이상 날아가서 물어 죽이는 뱀도 있다고 합니다. 사람의 힘으로는 도저히 견딜 수 없는 곳입니다. 이 위기를 잘 넘어갈 수 있도록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어렵습니다.

오묘한 것은 성경은 그대로의 형편을 보여줍니다. 성군 다윗의 수치, 압살롬의 범죄, 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에 자식을 낳는 일 등을 그대로 기록합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민족이 광야를 건널 때 이토록 열악한 환경. 여건 등에서 한 사람도 목말라 죽었다든지, 맹수에게, 일사병으로 죽었다는 말은 없습니다. 무슨 말이냐 하면 애굽에서 나온 1세들이 불순종 원망 불평한 것 때문에 죽었지 목말라서 죽었다든지, 맹수에게 물려 죽었다든지, 일사병으로 죽은 것이 아닙니다.

광야에서 물을 만난다는 것은 힘든 일입니다. 광야에서 먹을 것을 만난다는 것도 그렇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40년 동안 그들을 먹이셨습니다. 이들이 죽는 이유는 우상 숭배, 원망하는 죄 값으로 죽은 것입니다. 그들이 죄를 지을 때마다 하나님은 피할 길을 주시고 실 길을 주셨지만 그들은 하나님을 믿지 않고 하나님을 바라보지 않은 까닭에 죽은 것입니다.

환경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잘 섬기도록 하지만 꼭 그렇지마는 않습니다. 그러나 신실한 성도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하나님을 의지하면 신앙생활을 잘 해야 합니다.

강철 왕 카네기는 어렸을 때 살기가 너무 어려워 어머니는 하루에 16-18시간을 노동해야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열악한 환경과 여건 속에서도 신앙생활을 잘 했습니다. 그 어머니는 아들 카네기가 저녁에 돌아오면 밤에 빨래를 해서 말렸다가 아침에 그걸 다시 입혀야만 했습니다. 카네기는 어머니에게 효도하기 위해서 결혼하지 않기로 결단하고 열심히 돈을 벌었습니다. 그는 52살 때 결혼을 했습니다만,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다가 그는 세계적 갑부가 됩니다. 그는 3억 6천불 우리 돈으로 3천5백억원이 넘는 돈으로 헌금과 선한 일을 위해서 썼습니다.

환경이 어려워 하나님을 원망하고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환경이 어렵기 때문에 하나님을 더욱 의지하고 살아가는 사람이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러므로 일이 잘 되든지 안되든지, 병들었든지 잘 살든지... 하나님을 외면해서는 안됩니다. 환경을 탓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살아도 죽어도 하나님을 위해 살 것이라고 했습니다. 죽이기도 살리시기도 하시는 하나님을 의지하고 살았습니다.

오늘날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을 의지하고 따르노라면 하나님이 우리의 환경과 위기 가운데서도 보호하십니다.

2. 신속하게 지켜 주시는 하나님이십니다.
본문 11절에 보면, “마치 독수리가 그 보금자리를 어지럽게 하며 그 새끼 위에 너풀거리며 그 날개를 펴서 새끼를 받으며 그 날개 위에 그것을 업는 것 같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독수리가 새끼를 키우는 방법을 보면, 어릴 적에는 어미가 잘 돌봐 주고 먹여 주지만, 어느 정도 크면 둥지를 흩뜨려 뜨리고 떨어뜨립니다. 그러면 새끼는 안 떨어지려고 몸부림칩니다. 위에서는 어미가 날개를 너풀거리며 바라보다가 새끼가 떨어지면 즉시 내려가서 받아 보호합니다. 모진 훈련을 시키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닙니다. 새 중에 왕을 만들려는 것입니다.

사는 일이 힘들어 지고 고생이 가증 될 때 우리는 하나님이 나를 잃어 버리셨는가 라고 낙심이 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럴 때도 하나님은 나를 훈련시키고 연단 시키는구나 하고 용기를 가져야 하고 믿음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때로는 둥지에서 떨어뜨리는 것과 같은 아픔과 놀램과 고통이 있습니다. 그러나 지휘관이 훌륭한 군사로 만들기 위해서는 엄하게 훈련시키듯이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우리를 둥지에서 떨어뜨리고 연단 시키십니다. 그러나 그것이 결단코 파멸이나 종점은 아닙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 하시되 신속하게 지켜 주십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럴 때 바로 이 상황이 가장 어려운 길임을 알고 말과 행실을 조심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나와 함께 하시며 신속하게 보호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거기에서 합격하기만 하면, 새 중에 왕으로 만드는 독수리처럼 하나님이 우리를 굳게 지키실 것입니다.

3. 사랑하시고 지켜 주시는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되 일방적으로 사랑하시고 지켜 주신다는 것입니다. 신32:10절에 눈동자같이 지켜 주신다고 했는데, 눈동자를 보면 전자동으로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눈에 무엇이 들어오려고 하면 어느새 감아서 그것을 막는다. 눈에는 30만개의 회로가 있고 1억만 개의 신경세포가 있어서 무엇이 들어오려고 하면 눈이 자동으로 감기고 보호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이 눈동자와 같이 이스라엘 백성을 지켜 주신다고 말씀한 것입니다. 이것은 일방적인 사랑입니다. 수없이 거역, 배반, 부족한 일 많이 했으나 일방적인 사랑으로 용서하시고 용납하시고 받아 주셨습니다. 우리가 예수 믿게 된 것은 전혀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일방적인 은혜입니다.

스피노자는 말하기를 “사랑하기만 하면 허물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다 좋게만 보인다”고 했습니다
사랑의 유형 중에는 세 종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첫째는, 사랑을 받고 나서 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러한 사람은 피곤한 사람입니다.
둘째는, 받으려고 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동기가 잘못 되어 있어서 상대가 잘 못하면 원망과 불평이 생깁니다.
셋째는, 사랑하기 위해서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이 사랑이야말로 참 사랑입니다. 결과를 바라는 사랑도 아니오 동기가 그러해서 사랑하는 것도 아닌 아무런 결과나 동기가 없이 그저 사랑하는 것입니다. 주님의 사랑으로 인하여 그 사랑의 힘으로 하는 무조건적인 사랑입니다. 어렵긴 하나 이것이 기독교적 사랑입니다. 사람에게 사랑의 마음이 없으면 우울증이 생깁니다.

우리 나라 인구의 6%가 우울증 환자라고 합니다. 미워하는 마음이 계속 있게 되면 마음에 평화 기쁨은 사라지고 우울증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심리학자들은 말하기를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사랑할 대상이 없으면 강아지라도 데리고 와서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강아지를 데려다 놓고 애정을 주고 사랑하다 보면 마음에 기쁨이 오고 평안히 온다는 것입니다. 사람의 심령에 미움이 있고 적개심이 있다면 사랑이 그 속에 자리 잡아야 합니다.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치유해야 하는 것입니다.

어떤 왕이 나이 많아 왕위를 물려주려고 합니다. 3형제가 있어서 여러 가지 고심하다가 시험을 합니다. 3개월 동안 다니며 좋은 일을 많이 하고 오라 했습니다. 큰아들은 길을 지나다니는데 어떤 사람이 황금 덩어리가 들어 있는 보따리를 황급히 마끼고 갔습니다. 알고 보니 자기 집에 불이 나서 불을 끄는 것이 였습니다.. 그 사람은 불을 다 끈 후에 그 보따리를 어떤 사람에게 맡겼는지 몰라서 찾아 다녔습니다. 첫째는 그 사람에게 그 값진 황금 보따리를 되돌려 주고 돌아 왔다고 했습니다.
둘째는 연못에 빠진 어린아이를 구해 주고 돌아 왔습니다.
셋째는 자꾸 물으니 “저를 평생 동안 괴롭히는 원수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낭떠러지 끝에 술에 만취되어 있었는데 한바퀴만 돌면 스스로 죽게 되었으나 그를 깨워 정신을 차려 살게 했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왕은 원수를 사랑하는 것이야 말로 가장 어려운 것이라면서 왕위를 물려주었습니다.

일방적인 사랑이라는 것은 상대의 어떠함에 상관이 없이 사랑을 베푸는 사랑입니다.

하나님은 세상 살아가는 동안 우리의 열악한 환경과 위기 가운데서도 항상 지키십니다. 우리는 왕 같은 제사장이요 하나님의 자녀요 아들딸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신 것처럼 우리도 사랑하는 사랑의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그 하나님은 신속하게 독수리가 새끼를 지키듯 눈동자처럼 보호하십니다.
그 하나님을 항상 의지하고 신뢰할 때 하나님은 우리를 붙드셔서 좋은 세월의 주인공이 되게 해 주실 줄로 믿습니다. 할렐루야!.

짧은주소 : https://goo.gl/xzSyc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71441 예화 카프만 누에고치 file 2013.05.07 111 그대사랑
71440 설교 크나큰 기쁨의 선물 (눅 02:1-14) file 2013.05.07 150 운영자
71439 예화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시 file 2013.05.07 44 그대사랑
71438 설교 치유자이신 그리스도 (눅 05:17-26) file 2013.05.07 125 운영자
71437 예화 고난이 주는 유익 file 2013.05.07 88 그대사랑
71436 설교 치료의 하나님 (렘 33:6-9) file 2013.05.07 582 운영자
71435 예화 윌리엄 문 file 2013.05.07 89 그대사랑
71434 설교 하늘을 바라보는 자는 (시 125:1-5) file 2013.05.07 226 운영자
71433 예화 고난당할 때 하나님은 어디에... file 2013.05.07 58 그대사랑
» 설교 눈동자 같이 지키시는 하나님 (신 32:10-12) file 2013.05.07 638 운영자
71431 예화 청어를 싱싱하게 운반하는 방법 file 2013.05.07 323 그대사랑
71430 설교 잃은 것을 걱정하지 말라 (삼상 09:15-21) file 2013.05.07 169 운영자
71429 예화 고난의 밤에 부르는 희망의 노래 file 2013.05.07 37 그대사랑
71428 설교 영원한 생수 (요 04:1-14) file 2013.05.07 76 운영자
71427 예화 어둠 속에서 file 2013.05.07 40 그대사랑
71426 설교 약함과 강함 (고후 12:10) file 2013.05.07 117 운영자
71425 예화 찬양을 낳는 고난의 돌 file 2013.05.07 50 그대사랑
71424 설교 스트레스를 해결하는 믿음 (시 130:1-8) file 2013.05.07 129 운영자
71423 예화 게르하르트 file 2013.05.07 59 그대사랑
71422 설교 샘솟는 기름병 (왕하 04:1-7) file 2013.05.07 29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1928 1929 1930 1931 1932 1933 1934 1935 1936 1937 ... 5505 Next
/ 550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