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바가지 철학

by 그대사랑 posted May 07, 2013 Views 69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옛날 어머니들은 바가지에 금이 가 쓰지 못하게 되면 버리질 않고 주렁주렁 엮어서 고이 보관해두곤 했다. 아버지가 무슨 일로 화가 치밀어 폭발할 기미가 보이면 살짝 빠져나가 금이 간 바가지를 부엌에 늘어놓는다. 세간 살이를 깨러 부엌에 들이닥친 아버지는 이 바가지를 짓밝음으로써 그 강한 파열음으로 울화를 푼다. 금이 간 요강이나 뚝배기도 버리질 않고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보관, 긴요하게 썼던 것이다. 아무리 화가 났다 해도 세간을 무차별로 파괴한다는 법은 심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을 옛 어머니들은 잘 터득하고 있었던 것 같다.
바가지 긁는 것으로 며느리가 스트레스를 푸는 것도 이 같은 심리의 연장선에서 합리화시킬 수가 있다. 소리만 요란스럽고 경제적 손실을 극소화시킴으로써 화를 푸는 현명한 전통적 스트레스 해소법이 아닐 수 없다. 그만큼 화를 속으로 풀 줄 알았던 것이다.
지식층에서도 박(匏)을 갖고 화를 푸는데, 서민들처럼 물리적으로 풀지 않고 철학적으로 푼다. 몹시 울화에 시달리는 날이면 박 한 덩이 안고 집을 나간다. 그리고 강물가에 가서 그 박을 띄워 보낸다. 울화나 분통을 박에 유감(類感)시켜 망망대해 속에 소멸시켜버리는 형이상학(刑而上學)적인 해소법이 아닐 수 없다.
이처럼 한국에 있어 박은 긁어대건, 짓밟아 깨건, 강물에 띄워보내건 울화를 속으로 푸는 스트레스 문화재였다. 우리 선조들이 그토록 지붕에 가라앉을 것만 같이 데굴데굴 많은 박을 기른 이유를 새삼스레 알 것만 같다.
한데 요즈음에는 박도 기르지 않고 아무리 긁어대고 밟아대도 소리가 나질 않는 비닐 바가지로 탈바꿈한 탓인지, 속으로 화를 풀지 못하고 걸핏하면 분화구처럼 겉으로 화를 내뿜는다. 옛날 같으면 바가지 긁는 것으로 해소시켰던 고부불화나 부부불화가 가출이나 별거, 이혼, 죽음 같은 극단으로 흐르고 있는 파멸률이 지난 10년마다 30퍼센트씩 늘어왔다는 것도 그 때문이다. 지난 주말에 자기네들끼리의 내분으로 울적해진 일단의 청소년들이 지나가는 버스를 두들겨 부수었던 것도 그렇다. 스트레스를 밖으로 분화(噴火)시키기 않게 하기 위해 보건사회부에서 박 심기 운동이라도 벌여야 하지 않을까 싶다.

짧은주소 : https://goo.gl/3Z3Ws5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77287 설교 부활의 신비 (시 16:10, 고전 15:1-10) file 2013.05.07 113 운영자
77286 예화 분노의 독소 file 2013.05.07 78 그대사랑
77285 설교 부활의 승리 (눅 24:30-39) file 2013.05.07 56 운영자
77284 예화 방울뱀이 화날 때 file 2013.05.07 40 그대사랑
77283 설교 부활의 선물 (눅 24:1-6) file 2013.05.07 70 운영자
» 예화 바가지 철학 file 2013.05.07 69 그대사랑
77281 설교 부활의 승리 (고전 15:50-58) file 2013.05.07 61 운영자
77280 예화 경건한 자기통제 file 2013.05.07 51 그대사랑
77279 설교 부활의 승리 (마 20:17-19) file 2013.05.07 100 운영자
77278 예화 거룩한 분노 file 2013.05.07 45 그대사랑
77277 설교 부활의 승리 (고전 15:50-58) file 2013.05.07 89 운영자
77276 예화 화분 돌보기 file 2013.05.07 24 그대사랑
77275 설교 부활의 소망 (요 11:25) file 2013.05.07 83 운영자
77274 예화 테일러의 어린 시절 file 2013.05.07 21 그대사랑
77273 설교 부활의 세 가지 축복 (벧전 01:3-5) file 2013.05.07 136 운영자
77272 예화 쥐의 해에 잡아야 될 생쥐 세 마리 file 2013.05.07 47 그대사랑
77271 설교 부활의 세가지 의미 (민 21:7-9, 롬 06:3-5) file 2013.05.07 155 운영자
77270 예화 적도 친구다 file 2013.05.07 30 그대사랑
77269 설교 부활의 3대 의의를 알자 (고전 05:12-19) file 2013.05.07 87 운영자
77268 예화 자라고 잇는 늙은이 file 2013.05.07 21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1483 1484 1485 1486 1487 1488 1489 1490 1491 1492 ... 5352 Next
/ 5352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