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3.05.07 10:24

주의 말씀대로 (시 119:65-72)

조회 수 1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우리는 모두가 하나님의 자녀들이다.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엠 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의지하고 순종하는 것이 자식된 도 리임이도 불구하고 순종할때 보다는 불순종할 때가 더 많다.

 왜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서 순종하고 의지하고 믿고 따르지 못하는 것인가 그것은 결국 내가 교만하기 때문이고 완악하기 때문이 며 성숙하지 못한 때문이다. 시편 119편은 주님의 말씀대로 사는 사는 사람에게 임하는 하나님의 축복에 대해서 몇가지를 소개하고 있다.

 첫째, 사랑을 받게 된다.

본문 41:58,170절에서 말하는 주의 인자, 구원, 긍휼 건짐이라고 하 는 것은 하나님의 사랑의 다른 표현 방법이다. 누가 하나님의 사랑을 받으며 누가 가장 하나님의 긍휼과 사랑을 받는 사람인가말씀대로 순 종하는 사람이다. 믿음이 있는 사람은 모두가 다 순종을 하게 된다.그 리고 믿고 순종하는 사람은 구원을 받게 되고 믿지 않고 불순종하는 사람은 구원을 받지 못하게 된다. 사무엘은 불순종하는 사람이 사랑을 받고 인정을 받고 구원을 받는 것이다.

 둘째, 대접을 받게 된다.

누가 어려울때 대접을 받고 또 누가 고통과 시련속에서 대접을 받을 수 있나 그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사람이다. 소돔과 고모라에 하 나님의 심판이 임해서 온성이 불과 유황으로 불타게 되었다.

 소돔과 고모라는 문명이 극을 달했던 환락의 도시염아다. 그리고 향 락 문화와 퇴폐와 죄악이 춤을 추고 있었다. 하나님께서는 그 도시를 엎어버리셨다. 이와같이 오늘이라도 하나님께서 엎어 버리시면 건강도 사업도 명예도 권력도 아무 소용이 없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소 돔과 고모라를 엎으시는 가운데서도 말씀대로 사는 아브라함을 대접해 주시기 위해서 그의 조카 롯을 건져주셨던 것이다.

 셋째, 깨닫게 해 주신다.

버리기로 작정한 사람은 깨닫지 못하게 하시지만 버릴 수 없는 사람 은 여러가지 방법을 통해서 깨닫게 해주시고 다시 사는 길을 열어 주 신다. 하나님께서 우리로 하여금 깨닫게 하시는 몇가지 방법이 있는 데.(1) 꿈이나 환상을 통해서 깨닫게 하시고 (2) 사건을 통해서 깨닫 게 하시며 (3) 계시된 말씀을 통해서 (4) 설교를 통해서 하나님께 어 떤 방법으로 깨닫게 해주시든간에 그것은 나를 사랑해 주시는 증거이 고 내게 바라시는 기대 때문인 것이다.

 우리는 앞으로 더욱더 주의 말씀대로 사는 사람이 되어서 사랑을 받 고 하나님의 대접을 그리고 깨닫게 하시는 축복가운데 이땅에서 늘 승 리하는 삶과 말씀을 통해 주시는 깨달음에 그대로 순종하고 그리고 날 마다 말씀대로 나를 쳐서 복종시키는 성도들이 되기 바란다.

 

짧은주소 : https://goo.gl/kN6Aej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79714 예화 결국을 예측하는 지혜 file 2013.05.07 39 그대사랑
79713 설교 전통에 화살 같은 아이 (시 127:3-5) file 2013.05.07 301 운영자
79712 예화 오규옥 장로의 믿음의 유언 file 2013.05.07 68 그대사랑
79711 설교 거짓된 입술 (시 120:1-7) file 2013.05.07 190 운영자
79710 예화 미란이의 눈물겨운 고별인사 file 2013.05.07 160 그대사랑
79709 설교 달고 오묘한 그 말씀 (시 119:97-112) file 2013.05.07 157 운영자
79708 예화 죽은 아이를 위해 기도를 부탁한 어머니 file 2013.05.07 82 그대사랑
79707 설교 청년과 말씀 (시 119:9-16) file 2013.05.07 149 운영자
79706 예화 자식의 죽음을 놓고 희망을 갖게 된 부부 file 2013.05.07 184 그대사랑
79705 설교 하나님의 말씀 (시 119:105-112) file 2013.05.07 144 운영자
79704 예화 내가 오늘밤 죽는다면 어디로 갈 것인가? file 2013.05.07 35 그대사랑
» 설교 주의 말씀대로 (시 119:65-72) file 2013.05.07 130 운영자
79702 예화 관이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하게! file 2013.05.07 64 그대사랑
79701 설교 집모퉁이의 머릿돌 (시 118:15-29) file 2013.05.07 227 운영자
79700 예화 유감없이 헌신한 칼빈 file 2013.05.07 38 그대사랑
79699 설교 예수님의 부활 고난의 승리 (시 118:15-23) file 2013.05.07 183 운영자
79698 예화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 한가? file 2013.05.07 77 그대사랑
79697 설교 기꺼이 헌신하라 (시 110:1-7) file 2013.05.07 125 운영자
79696 예화 한 철도 사업가의 후회스런 임종 file 2013.05.07 37 그대사랑
79695 설교 유다는 나의 홀이라 (시 108:8) file 2013.05.07 171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1462 1463 1464 1465 1466 1467 1468 1469 1470 1471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