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나일스 박사가 아프리카의 한 선교사 부부의 경험담을 이야기해 주었다. 오지에 들어가 전도하던 젊은 선교사 부부는 성과가 없어 몹시 실망하고 돌아올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여자가 고열에 시달리는 한 아기를 데리고 왔다. 그들은 이틀 동안 약을 쓰고 주사를 놓는 등 최선을 다했으나 그 아기는 결국 죽고 말았다. 선교사 부부는 죽은 아이의 장례를 위해 3일 동안이나 그 집에 가서 위로하고 예배를 드렸다. 그런데 그 다음 주일 평소에 대여섯 명밖에 나오지 않던 교회에 50명이나 몰려와 예배를 드리는 기이한 일이 벌어졌다. 그토록 많은 사람이 오게 된 이유는 죽은 아이의 부모가 그들의 생생한 체험을 마을 사람들에게 간증했기 때문이었다. 이 부모는 선교사 부부와 함께 사흘을 지내며 슬픔을 이기고 마음이 평화스러워졌다는 것이다. 육신의 죽음은 시작일 뿐이며 영원한 하늘나라가 있다는 소식을 믿게 된 그들은 고생스러운 생활과 자식의 죽음을 놓고도 희망을 갖게 된 것이다. 성령님께서 친히 증거 해 주시는 부활 신앙이 있는 자는 죽음을 시작으로 본다.

짧은주소 : https://goo.gl/tgaR6V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79713 설교 전통에 화살 같은 아이 (시 127:3-5) file 2013.05.07 300 운영자
79712 예화 오규옥 장로의 믿음의 유언 file 2013.05.07 63 그대사랑
79711 설교 거짓된 입술 (시 120:1-7) file 2013.05.07 189 운영자
79710 예화 미란이의 눈물겨운 고별인사 file 2013.05.07 160 그대사랑
79709 설교 달고 오묘한 그 말씀 (시 119:97-112) file 2013.05.07 152 운영자
79708 예화 죽은 아이를 위해 기도를 부탁한 어머니 file 2013.05.07 78 그대사랑
79707 설교 청년과 말씀 (시 119:9-16) file 2013.05.07 149 운영자
» 예화 자식의 죽음을 놓고 희망을 갖게 된 부부 file 2013.05.07 177 그대사랑
79705 설교 하나님의 말씀 (시 119:105-112) file 2013.05.07 144 운영자
79704 예화 내가 오늘밤 죽는다면 어디로 갈 것인가? file 2013.05.07 35 그대사랑
79703 설교 주의 말씀대로 (시 119:65-72) file 2013.05.07 130 운영자
79702 예화 관이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하게! file 2013.05.07 63 그대사랑
79701 설교 집모퉁이의 머릿돌 (시 118:15-29) file 2013.05.07 227 운영자
79700 예화 유감없이 헌신한 칼빈 file 2013.05.07 35 그대사랑
79699 설교 예수님의 부활 고난의 승리 (시 118:15-23) file 2013.05.07 182 운영자
79698 예화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 한가? file 2013.05.07 77 그대사랑
79697 설교 기꺼이 헌신하라 (시 110:1-7) file 2013.05.07 125 운영자
79696 예화 한 철도 사업가의 후회스런 임종 file 2013.05.07 36 그대사랑
79695 설교 유다는 나의 홀이라 (시 108:8) file 2013.05.07 170 운영자
79694 예화 하나님의 팔에 안긴 어린 아기와 같이 file 2013.05.07 35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1455 1456 1457 1458 1459 1460 1461 1462 1463 1464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