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정욕을 이기지 못한 빠후뉘스

by 그대사랑 posted May 07,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사막에서 수도생활을 하던 빠후뉘스는 어느 날 꿈속에서 아름다운 무희를 봅니다. 그 무희는 알렉산드리아에서 유명한 타이스라는 정염의 여인이었습니다. 그는 타이스를 회개시키기 위해 알렉산드리아로 갑니다. 한편 티이스는 죽음과 늙음에서 오는 공포와 허무감에 사로잡혀 있다가 그의 설교에 감명을 받게 됩니다. 어렸을 때 세례까지 받은 바 있는 타이스는 유혹의 술잔과 영롱한 보석, 헝클어진 애욕의 수렁에서 벗어나 새로운 삶을 살아갑니다. 타이스를 회개시킨 빠후뉘스는 사막의 제자들 곁으로 돌아옵니다. 그런데 그날부터 그는 내심에서 피어오르는 타이스의 아름다운 모습 때문에 괴로움을 당합니다. 명상 대신에 타이스의 아름다움을 떠올렸고, 거룩함 대신에 요염한 타이스를 품고서 하루하루 배신의 삶을 살아갑니다. 그는 자신을 추스르려고 수십 미터나 되는 나무기둥위에 올라가 난행고행을 하였으나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타이스의 뜨거운 숨결 곁으로 달려가고만 싶었습니다. 그의 이러한 갈등은 타이스가 신앙 안에서 고결한 사람이 되고 더구나 죽어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부터는 발작같이 더욱 심해졌습니다. 그는 설사 지옥으로 떨어지는 한이 있어도 타이스의 사랑을 받겠다는 일념으로 타이스의 곁으로 달려갑니다. 그는 미친 사람처럼 사경에 있는 그녀를 끌어안고 그녀를 이 세속 세계로 끌어오려고 몸부림칩니다. 이내 타이스가 성스럽게 죽어가고 있을 때 빠후뉘스의 얼굴은 무섭게 달아 추한 꼴로 변해갑니다. 한 영혼을 회개시키고 주님께 인도하겠다는 명분이 있었을지라도 결국 빠후뉘스의 마음에 자리하고 있었던 것은 타이스라는 여인에 대한 정욕이었을 뿐입니다. 특히나 청년의 때는 유혹에 약한 시기입니다. 지금 순간의 유혹과 정욕을 이기지 못해 파멸을 향해가는 청년을 혹 없습니까?

짧은주소 : https://goo.gl/TkQZKJ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예화 정욕을 이기지 못한 빠후뉘스 file 2013.05.07 128 그대사랑
89859 설교 주님을 바라보라 (욥 20:1-11) file 2013.05.07 200 운영자
89858 예화 말씀을 읽고 배워야 할 젊음의 때 file 2013.05.07 48 그대사랑
89857 설교 내 주가 살아 계심을 압니다 (욥 19:1-29) file 2013.05.07 519 운영자
89856 예화 30세가 되면 굳어지기 시작하는 성격 file 2013.05.07 71 그대사랑
89855 설교 불의한 자의 집 (욥 18:1-21) file 2013.05.07 255 운영자
89854 예화 인생행로의 청년기의 그림 file 2013.05.07 53 그대사랑
89853 설교 마지막 날의 준비 (욥 17:1-16) file 2013.05.07 277 운영자
89852 예화 청년은 민족의 소망 file 2013.05.07 38 그대사랑
89851 설교 하나님의 위로하심 (욥 16:1-22) file 2013.05.07 588 운영자
89850 예화 뽑기 어려운 나무 file 2013.05.07 45 그대사랑
89849 설교 하늘의 소망을 보라 (욥 15:17-35) file 2013.05.07 256 운영자
89848 예화 작은 실천이 세상을 바꾼다 file 2013.05.07 213 그대사랑
89847 설교 인생과 고난 그리고 사명 (욥 14:1-17) file 2013.05.07 237 운영자
89846 예화 회사의 좋은 이미지를 갖게 한 청년 file 2013.05.07 79 그대사랑
89845 설교 하나님을 알게 되면 (욥 13:1-19) file 2013.05.07 159 운영자
89844 예화 말씀으로 새롭게 무장할 세대 file 2013.05.07 90 그대사랑
89843 설교 하나님 아버지 손에 (욥 12:1-12) file 2013.05.07 330 운영자
89842 예화 프리로 아르바이트를 하는 일본 젊은이 file 2013.05.07 129 그대사랑
89841 설교 하나님께 손을 들라 (욥 11:1-20) file 2013.05.07 42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937 938 939 940 941 942 943 944 945 946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