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하나님이여 침묵치 마소서 하나님이여 잠잠치 말고 고요치 마소서(시편 83:1). 
 
 기도를 하여도 응답이 없어 답답한 마음이 들 때 ‘하나님이 주무시는 것은 아닐까?’라는 섣부른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현실이 너무 힘들고 어려울 뿐만 아니라 기도하며 기다려도 눈앞에 보이는 결과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결코 주무시는 분이 아닙니다. 우리의 생각, 행동 하나하나까지 알고 관심을 갖고 계시는 분입니다.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우리의 짧은 생각이 하나님의 생각을 쫓아가지 못할 뿐입니다. 우리의 한정된 머릿속에 하나님의 모든 것을 담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것처럼 느껴질 때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행동하시는 시기가 있다는 사실입니다. 마치 때가 무르익었을 때 과일을 수확해야 그 과일이 맛이 있듯이 하나님은 어떤 일을 하기에 적절한 시기를 기다리십니다. 그 기다림의 시간이 우리에게 지루하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형편을 가장 잘 알고 계시는 하나님은 가장 적절한 시기를 고르십니다. 침묵의 시기가 지나면 하나님이 행동하실 때가 반드시 옵니다. 

「지저스 투데이, 시편으로 여는 묵상」


짧은주소 : https://goo.gl/oCjPGi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94273 예화 시작할 때와 그만둘 때 file 2013.05.08 72 그대사랑
94272 예화 우리에겐 근심할 시간이 없다 file 2013.05.08 75 그대사랑
94271 예화 신랑을 맞을 준비가 되셨나요? file 2013.05.08 86 그대사랑
94270 예화 하나님과 천천히 대화하는 시간 file 2013.05.08 56 그대사랑
94269 예화 단 한순간이라도 file 2013.05.08 93 그대사랑
94268 예화 하나님의 구원의 시간 file 2013.05.08 79 그대사랑
94267 예화 하나님이 세우신 언약의 완성 file 2013.05.08 97 그대사랑
94266 예화 친구에게 시간을 투자하세요. file 2013.05.08 45 그대사랑
94265 예화 약속을 성취하시는 하나님 file 2013.05.08 170 그대사랑
94264 예화 제한할 수 없는 초월적인 시간 file 2013.05.08 83 그대사랑
94263 예화 시간에 대한 환상을 버려라 file 2013.05.08 106 그대사랑
94262 예화 이 때를 위함이라 file 2013.05.08 58 그대사랑
94261 예화 우리의 간구와 하나님의 시간 file 2013.05.08 92 그대사랑
94260 예화 하루만 더 살게 해 주세요 file 2013.05.08 74 그대사랑
94259 예화 주님이 주신 시간을 낭비하지 마라 file 2013.05.08 118 그대사랑
94258 예화 시간을 딱 맞추시는 분 file 2013.05.08 66 그대사랑
94257 예화 너무 바빠서 기도할 수 없어요 file 2013.05.08 88 그대사랑
94256 예화 하나님이 목적하신 시간 file 2013.05.08 63 그대사랑
94255 예화 흘러가는 세월 후회하는 슬픔 file 2013.05.08 167 그대사랑
» 예화 잠잠히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라 file 2013.05.08 366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759 760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 5477 Next
/ 54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