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하나님이여 침묵치 마소서 하나님이여 잠잠치 말고 고요치 마소서(시편 83:1). 
 
 기도를 하여도 응답이 없어 답답한 마음이 들 때 ‘하나님이 주무시는 것은 아닐까?’라는 섣부른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현실이 너무 힘들고 어려울 뿐만 아니라 기도하며 기다려도 눈앞에 보이는 결과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결코 주무시는 분이 아닙니다. 우리의 생각, 행동 하나하나까지 알고 관심을 갖고 계시는 분입니다.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우리의 짧은 생각이 하나님의 생각을 쫓아가지 못할 뿐입니다. 우리의 한정된 머릿속에 하나님의 모든 것을 담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것처럼 느껴질 때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행동하시는 시기가 있다는 사실입니다. 마치 때가 무르익었을 때 과일을 수확해야 그 과일이 맛이 있듯이 하나님은 어떤 일을 하기에 적절한 시기를 기다리십니다. 그 기다림의 시간이 우리에게 지루하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형편을 가장 잘 알고 계시는 하나님은 가장 적절한 시기를 고르십니다. 침묵의 시기가 지나면 하나님이 행동하실 때가 반드시 옵니다. 

「지저스 투데이, 시편으로 여는 묵상」


짧은주소 : https://goo.gl/oCjPGi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94258 예화 시간을 딱 맞추시는 분 file 2013.05.08 66 그대사랑
94257 예화 너무 바빠서 기도할 수 없어요 file 2013.05.08 92 그대사랑
94256 예화 하나님이 목적하신 시간 file 2013.05.08 63 그대사랑
94255 예화 흘러가는 세월 후회하는 슬픔 file 2013.05.08 171 그대사랑
» 예화 잠잠히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라 file 2013.05.08 386 그대사랑
94253 예화 그 때를 준비하며 file 2013.05.08 70 그대사랑
94252 예화 주님을 위해 삶 file 2013.05.08 90 그대사랑
94251 예화 새벽을 깨우는 믿음 file 2013.05.08 82 그대사랑
94250 예화 침을 빼앗긴 사탄을 두려워 말라 file 2013.05.08 121 그대사랑
94249 예화 영원한 승리 file 2013.05.08 45 그대사랑
94248 예화 세상을 이긴 사람 file 2013.05.08 70 그대사랑
94247 예화 승리를 위한 기본적인 요구사항 file 2013.05.08 76 그대사랑
94246 예화 승리의 비상 file 2013.05.08 55 그대사랑
94245 예화 적군을 위한 히스기야의 기도 file 2013.05.08 72 그대사랑
94244 예화 놀라운 승리의 계획 file 2013.05.08 45 그대사랑
94243 예화 기도로 시작한 하루의 승리 file 2013.05.08 76 그대사랑
94242 예화 승리를 위해 싸우는 것은 패배한다 file 2013.05.08 34 그대사랑
94241 예화 믿음의 방패를 가지면 승리할 수 있다 file 2013.05.08 93 그대사랑
94240 예화 선한 양심의 습관 file 2013.05.08 83 그대사랑
94239 예화 그의 습관을 크게 문제 삼지 말라 file 2013.05.08 44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770 771 772 773 774 775 776 777 778 779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