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지혜롭지 못한 보수

by 그대사랑 posted May 09,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하루는 한 권사님이 목사님을 찾아왔다.
“목사님,제 딸의 결혼식 주례를 부탁 드립니다.”
“네,그러지요. 두 분 다 세례교인입니까?”
“신랑은 아직 세례를 받지 않았습니다.”
“권사님,그럼 내가 주례를 설 수 없아요. 장로님께 부탁하십시오.”
주례를 못 서겠다는 대답을 들은 후부터 권사님의 마음이 변했다. 평소 목사님을 ‘큰 종’이라고 자랑하던 권사님이 목사님을 헐뜯기 시작했다. 권사님은 장로님들을 부추겨서 교회가 운영하는 신학교를 도와주면 안된다고 했다.

목사님이 하면 안되는 주례를 장로님은 해도 되는 것인가? 목사님이 사위가 될 청년을 미리 만나서 복음을 전해주고 세례를 받게 해서 결혼주례를 해줄 수는 없었을까. 청년을 구원하고 권사 가정도 돕고 목사님도 편안할 수 있었을 텐데…. 때로는 우리의 불필요한 형식주의와 보수주의가 삶을 고통스럽게 만든다.

김상복 목사 (할렐루야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g69eW8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예화 지혜롭지 못한 보수 file 2013.05.09 32 그대사랑
96043 예화 하나님 우선순위 file 2013.05.09 117 그대사랑
96042 예화 부모의 교육 file 2013.05.09 48 그대사랑
96041 예화 변화의 적, 게으름 file 2013.05.09 61 그대사랑
96040 예화 당신의 거룩 file 2013.05.09 65 그대사랑
96039 예화 마음에 대한 통제력 file 2013.05.09 68 그대사랑
96038 예화 자녀를 위한 기도문 file 2013.05.09 49 그대사랑
96037 예화 진흙 속의 진주 file 2013.05.09 39 그대사랑
96036 예화 어떤 폭군 file 2013.05.09 23 그대사랑
96035 예화 한성교회 여집사 file 2013.05.09 102 그대사랑
96034 예화 우물에 빠진 고양이 file 2013.05.09 60 그대사랑
96033 예화 작품은 변명하지 않는다 file 2013.05.09 40 그대사랑
96032 예화 본질과 비본질 file 2013.05.09 62 그대사랑
96031 예화 신발의 굽 file 2013.05.09 41 그대사랑
96030 예화 우뇌와 좌뇌의 조화 file 2013.05.09 54 그대사랑
96029 예화 기도의 능력 file 2013.05.09 68 그대사랑
96028 예화 어린 시절의 상처 file 2013.05.09 46 그대사랑
96027 예화 믿음의 사람 file 2013.05.09 97 그대사랑
96026 예화 사랑의 힘 file 2013.05.09 44 그대사랑
96025 예화 더 연약한 그릇 file 2013.05.09 85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604 605 606 607 608 609 610 611 612 613 ... 5411 Next
/ 5411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