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믿음 (히 11:1-6)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믿음으로 모든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진 줄을 우리가 아나니 보이는 것은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 것이 아니니라 믿음으로 아벨은 가인보다 더 나은 제사를 하나님께 드림으로 의로운 자라 하시는 증거를 얻었으니 하나님이 그 예물에 대하여 증언하심이라 그가 죽었으나 그 믿음으로써 지금도 말하느니라 믿음으로 에녹은 죽음을 보지 않고 옮겨졌으니 하나님이 그를 옮기심으로 다시 보이지 아니하였느니라 그는 옮겨지기 전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라 하는 증거를 받았느니라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 1∼6절)

기독교 신앙은 믿음으로 시작되고, 믿음으로 성장하며, 믿음으로 완성됩니다. 그리고 믿음의 대상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오늘의 본문 히브리서 11장은 성경에 나오는 선진들의 믿음과 신앙의 삶을 보여주기 때문에 믿음장이라고 부릅니다. 본문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믿음에 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1.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믿음

하나님은 믿음의 사람을 기뻐하십니다. 히브리서 11장 6절은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께서 믿음의 사람을 기뻐하시는 이유는 믿음을 가진 사람은 하나님과 동행하며 하나님의 뜻대로 살기 때문입니다. 

믿음의 선진 에녹은 아담의 7대손으로 300년 동안 하나님과 동행하며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다가 죽음을 경험하지 않고 하늘나라로 올라갔습니다. 히브리서 11장 5절은 말씀합니다. “믿음으로 에녹은 죽음을 보지 않고 옮겨졌으니 하나님이 그를 옮기심으로 다시 보이지 아니하였느니라 그는 옮겨지기 전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라 하는 증거를 받았느니라”

당시 세상은 죄악으로 가득 찼습니다. 하지만 에녹은 죄에 물들지 않고 하나님과 동행했습니다. 성결하고 의롭고 진실하게 살았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나님과 동행할 수 있을까요? 무엇보다도 그분과 교제하며 그분의 뜻을 따라야 합니다.

손양원 목사님(1902∼1950)은 일평생을 여수 애양원의 한센병자들과 함께한 ‘나환자들의 아버지’요, 두 아들을 죽인 원수를 양자로 삼은 ‘사랑의 사도’요, 일제강점기 때 ‘신사참배 거부’로 5번이나 옥살이를 한 ‘믿음의 종’이었습니다. 그가 청주 구금소에 있을 때였습니다. 영하 10도를 밑도는 겨울 날씨로 손과 발이 얼고 손톱과 발톱이 다 빠졌습니다. 감옥에 들어와서도 복음을 전한다고 식사량을 반으로 줄이는 바람에 그는 시력까지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가운데서도 변치 않는 믿음으로 종신형을 선고받고도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네, 좋습니다. 나는 감옥에 있어도 예수와 함께 살 것이고, 밖에 나가도 예수와 함께 살 것인즉, 예수와 함께라면 어디든 상관없습니다. 주께 영광이 되는 일이라면 따르리이다”
믿음으로 사는 것은 자신의 기쁨을 구하기보다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기 위하여 내 뜻을 버리고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살아야 합니다. 

2. 하나님께 나아가는 믿음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기 위해서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가는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히브리서 11장 6절은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이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를 기다리십니다. 그런데 죄가 있는 인간은 그 죄로 인하여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피 흘려 죽게 하사 그 피로 인간의 죄 값을 지불하셨습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예수님의 피 공로를 의지하면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믿음의 선진 아벨도 양의 피로 제사를 드리며 하나님께 나아갔기에 하나님께서 그의 제사를 받으셨습니다. 히브리서 11장 4절은 “믿음으로 아벨은 가인보다 더 나은 제사를 하나님께 드림으로 의로운 자라 하시는 증거를 얻었으니 하나님이 그 예물에 대하여 증언하심이라 그가 죽었으나 그 믿음으로써 지금도 말하느니라”고 말씀합니다. 아벨이 하나님께 제사 드린 양의 피는 예수 그리스도의 피를 예표합니다. 

성경에서 피는 생명을 상징합니다. 히브리서 9장 22절은 말씀합니다. “율법을 따라 거의 모든 물건이 피로써 정결하게 되나니 피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 그러므로 생명을 구원하기 위해서는 죄의 값을 대신 치르고 죽어야 할 대속의 피가 필요합니다. 

세계적인 기독교 베스트셀러 작가 메어리 캐더린 백스터(Mary K. Baxter)는 최신간 「보혈의 능력」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피는 오직 하나님만이 만들 수 있는 신비로운 유동체이다. 아직 과학적으로는 피의 기능을 완전하게 밝혀내지 못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피가 없다면 생명이 끝난다는 사실이다. 피는 ‘생명의 강’이다. 예수님의 보혈이 개인의 삶 속에서 역사할 때, 하나님 앞에 흠 없는 존재가 되게 한다. 중생한 자의 생활에 큰 기쁨이 솟구쳐 오른다”

하나님께서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피 흘려 죽게 하신 것은 누구든지 그 대속의 피로 하나님 앞에 담대히 나아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 놓기 위해서였습니다. 히브리서 4장 16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믿음으로 산다고 하면서도 우리는 여러 가지 일로 시험에 들어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질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시험의 때에 우리는 주님께 나아가야 합니다. 십자가 앞에 나아가 우리의 연약함을 고백하고 죄와 허물을 뉘우치고 회개해야 합니다. 그러면 예수님의 십자가의 피가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여 다시 우리로 하여금 의인으로 살아갈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박국 2장 4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의인은 그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피가 우리의 모든 죄를 씻는 능력이 있다는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야 합니다.

3. 살아계신 하나님을 믿는 믿음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믿어야 합니다. 히브리서 11장 6절은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라고 말씀합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믿을 때 우리는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할 수 있으며 어떤 고난이 닥쳐와도 절망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리석은 자는 하나님의 존재를 거부하고 인정하지 않습니다. 시편 53편 1절은 “어리석은 자는 그의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없다 하도다”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의 존재를 거부한 통치자나 권세자, 국가나 개인은 아무것도 남는 것이 없이 결국 허망하게 망합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은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십니다(히 13:8). 믿음이 있는 사람은 살아계신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합니다. 어떤 어려움과 고난 속에서도 낙심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살아계시기에 어디를 가든지 무엇을 하든지 ‘하나님 앞’에 있다는 의식을 가지고 믿음으로 나아갑니다. 

요셉은 ‘하나님 앞’에 있다는 의식을 가지고 믿음으로 승리한 사람입니다. 그는 보디발의 아내에게 유혹을 받을 때 하나님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창세기 39장 9절에 이렇게 고백합니다. “내가 어찌 이 큰 악을 행하여 하나님께 죄를 지으리이까” 요셉은 유혹 앞에서 하나님을 의식했기에 그 유혹을 물리칠 수 있었고 마침내 애굽의 국무총리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살아 계셔서 우리의 형편과 처지를 아시고 도우십니다. 그러므로 어디를 가든지 무엇을 하든지 우리는 ‘살아계신 하나님 앞’에 있다는 의식을 가지고 늘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4. 상 주시는 하나님을 믿는 믿음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상 주시는 하나님을 믿어야 합니다. 히브리서 11장 6절은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을 찾는 자에게 상을 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부지런히 하나님을 찾아야 합니다. 예레미야 29장 13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너희가 온 마음으로 나를 구하면 나를 찾을 것이요 나를 만나리라” 하나님을 찾는 이유는 하나님이 살아계신 인격적인 분이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과 언약을 세우시기에 앞서 그에게 하신 약속은 ‘하나님 자신’이 하나님을 찾는 자들에게 상급임을 직접 증거하신 것입니다. 창세기 15장 1절은 “너의 지극히 큰 상급이니라”고 말씀합니다.
누가복음 15장에 등장하는 탕자는 상을 받을만한 아무런 자격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아버지의 존재를 기억하고 회개하며 아버지를 찾아왔을 때, 아버지는 그를 아무 조건 없이 받아주었습니다. 아버지는 그에게 자기 자신을 내어준 것입니다. 결국 탕자는 아버지의 조건 없는 용서로 모든 것을 소유하는 상속자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의 상급은 이 땅에서부터 시작해서 영원까지 하나님의 나라를 기업으로 받는 것입니다. 가장 큰 하나님의 상은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3장 16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하나님은 하나님을 찾는 자들에게 영원한 천국을 기업으로 주실 뿐만 아니라 이 땅에서의 복도 함께 주십니다. 

믿음의 선진 노아는 비가 내리지 않던 시대에 살면서도 홍수로 심판할 것이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순종하며 방주를 지어 의의 상속자가 되었습니다. 히브리서 11장 7절은 “믿음으로 노아는 아직 보이지 않는 일에 경고하심을 받아 경외함으로 방주를 준비하여 그 집을 구원하였으니 이로 말미암아 세상을 정죄하고 믿음을 따르는 의의 상속자가 되었느니라”고 말씀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어떠한 절망 가운데서도 모든 일을 주님께서 이루실 것을 믿고 나아가야 합니다.

세계 유일의 청각장애 발레리나 강진희 씨는 태어날 때부터 선천성 고난청 청각장애인으로 중1 때 발레를 시작했습니다. 보청기를 끼고 발레 공연 비디오를 보고 또 보며 리듬을 눈으로 느꼈습니다. 무대에서 박수 소리를 음악 소리로 착각하거나 음악이 끊긴 줄 모르고 계속 춤춘 일도 있었습니다. 그럴수록 그녀는 발톱 열 개가 빠져 나갈 정도로 하루 10시간씩 연습에 몰두했습니다. 부산 산업대 콩쿠르 때, 음악과 무용이 맞지 않았습니다. 관중들의 분위기는 물을 끼얹은 듯 조용했고 이를 지켜본 어머니는 가슴이 찢어져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나 워낙 뛰어났던 그녀의 무용에 심사위원들이 매료당했고 예선을 통과하고 마침내 결선에서 1등상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고백합니다.

“매일 아침 어머니와 함께 읽던 말씀이 나를 일으켰습니다. 여리고 성이 무너진 것은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방식이었지만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했을 때 무너지는 것을 보았습니다. 내가 무용을 할 수 없는 시간이 침묵 속에서 인내하며 여리고 성을 돌았던 시절이며 머지않아 여리고 성이 무너질 날이 틀림없이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이후부터 그녀는 매일 여리고 성을 도는 마음으로 하루도 빠지지 않고 열심히 무용을 했고, 세계에서 단 한명밖에 없는 청각장애를 가진 프리마돈나로 우뚝 섰습니다.

우리 모두 어떠한 절망과 고통의 순간에도 절대긍정의 믿음을 가지고 오늘도 살아계셔서 상 주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믿음으로 전진해 나아가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기도>---------------------------------------------------------

사랑과 은혜와 자비가 무한하신 하나님 아버지, 한 번뿐인 인생을 오직 믿음으로 살기 원합니다. 우리 모두를 믿음의 사람으로 변화시켜 주옵소서. 그리하여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는 모습으로 쓰임 받을 수 있도록 은혜 내려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짧은주소 : https://goo.gl/QvREY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1518 설교 믿는 도리를 굳게 잡으라 (히 4:14-16) file 2013.10.23 449 운영자
101517 설교 우리는 하나님의 가족입니다 (엡 2:11-19) file 2013.10.23 388 운영자
101516 설교 나의 사랑이 너희와 함께 (고전 16:21-24) file 2013.10.23 284 운영자
101515 설교 선교하는 교회 (행 11:19-30) file 2013.10.23 369 운영자
101514 설교 [가정의달] 남편에게 복종하고 아내를 사랑하십시오 (엡 5:22-33) file 2013.10.23 835 운영자
101513 설교 [성령강림] 성령과 함께 하는 삶 (요 14:16-7) file 2013.10.23 267 운영자
101512 설교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라 (요일 4:7-12) file 2013.10.23 1871 운영자
101511 설교 [성령강림] 성령의 도우심 (롬 8:22-27) file 2013.10.23 168 운영자
101510 설교 [가정의달] 가정의 시작 (창 2:18-25) file 2013.10.23 235 운영자
101509 설교 [성령강림] 성령, 청년의 영 (욜 2:28-32) file 2013.10.23 218 운영자
101508 설교 [스승주일] 하나님이 세우신 영원한 스승 (히 13:7-8,17) file 2013.10.23 346 운영자
101507 설교 [스승주일] 성경을 배우고 가르칩시다 (딤후 3:15-17) file 2013.10.23 282 운영자
101506 설교 [가정의달] 화목한 가정 (잠 17:1) file 2013.10.23 575 운영자
101505 설교 [성령강림] 광야로 이끄시는 성령 (막 1:12-13) file 2013.10.23 393 운영자
101504 설교 [가정의달] 아내와 남편 (엡 5:22-33) file 2013.10.23 295 운영자
» 설교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믿음 (히 11:1-6) file 2013.10.23 1166 운영자
101502 설교 깨어진 사람 (신 8:2) file 2013.10.23 236 운영자
101501 설교 거룩한 성의 특징 (계 21:9 - 계 22:5) file 2013.10.23 308 운영자
101500 설교 [성령강림] 성령의 충만함을 받은 사람들 (행 2:1-4, 14-21) file 2013.10.23 244 운영자
101499 설교 이 생명의 말씀을 말하라 (행 5:17-42) file 2013.10.23 305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78 379 380 381 382 383 384 385 386 387 ... 5458 Next
/ 545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