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2010.05.29 03:05

가정을 세우는 꿈

조회 수 2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 조갑진(서울신학대)

최근 어떤 결혼정보회사가 예비 신랑·신부들을 위해 가정 위기 극복을 위한 ‘이혼 예방 5계명’을 발표했다. 하루 평균 370쌍의 부부가 결별, 세계 3위의 이혼율을 보이고 있는 우리나라의 심각한 가정 해체 현상을 생각하면 이해가 가는 처방이다.

이혼 예방 5계명은 결혼한 사람이면 누구나 고개를 끄덕거릴 만한 내용이다. 예비 신랑·신부들은 가슴 깊이 새겨둘 만하다. 위기가 없는 가정이 없음을 인정하라, 부모님과 잦은 만남을 가져라, 미래의 모습을 그려라 등이 주된 내용이다. 한마디로 서로의 약점이나 분란거리는 덮어두고 애정과 신뢰로 대하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우리는 이혼의 근본 원인을 하나님의 기본 설계도를 무시하고 부실 시공한 데서 찾아야 한다.

최초의 부부였던 아담과 하와는 에덴의 아름다운 야외 예식장에서 온갖 동식물의 축하를 받으며 결혼식을 치렀다. 그때 주례자이신 하나님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다스려라”라는 주례사로 축복했다.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결혼식을 치르고 가장 위대한 축복 속에서 첫 가정이 탄생한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가정을 경영하지 못했다. 사탄의 꾐에 빠져 죄와 저주, 그리고 죽음이 임하는 불순종의 길을 택한 것이다. 죄는 부부간의 분열을 가져왔고 땀 흘려 노동하는 수고를 하게 했고 해산의 고통을 겪도록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환경의 저주까지 동반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인간의 가정을 회복시키시기 위해 메시아를 보내셨다. 따라서 예수 그리스도가 없으면 기초 없는 가정을 세우는 것과 같다. 근본적인 죄를 해결하지 않고 가정을 꾸려가는 것은 무면허로 운전하는 것만큼이나 위험한 일이다.

그리스도인과 교회 지도자들은 가정의 최초 창설자이신 하나님께 나아가 그분의 설계도에 따라 충실한 가정을 세워나가야 한다. 이는 곧 주님의 사랑과 자비가 임하는 가정을 말한다. 그런 가정은 죄를 씻음 받고 사랑과 신뢰가 쌓여 불화가 생기려야 생길 수 없다.

평생에 예배당 500개를 건축하겠다고 서원한 그리스도인이 있다. 이는 분명 소중한 일이다. 그러나 500쌍의 성경적 가정을 세우는 일이 훨씬 소중하다. 왜냐하면 거기서부터 이 땅의 참 교회가 확장돼 나가기 때문이다. 주님은 500개의 예배당을 세우는 사람보다 500쌍의 성경적 가정을 세우는 사람을 더 칭찬하실 것이다.

- 출처 : 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qQEwg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318 칼럼 교인 오게 하는 목사, 내쫓는 목사 file 2010.05.29 310 운영자
1317 칼럼 베드로와 바울 file 2010.05.29 745 운영자
1316 칼럼 고통의 동반자, 행복의 동반자 file 2010.05.29 290 운영자
1315 칼럼 부모의 지도력 file 2010.05.29 568 운영자
1314 칼럼 행동으로 보여주는 교육 file 2010.05.29 325 운영자
1313 칼럼 지금의 고난,미래의 영광 file 2010.05.29 319 운영자
1312 칼럼 물은 한 곳에 머물면 썩습니다. file 2010.05.29 549 운영자
1311 칼럼 책임자를 주님으로 바꿔라 file 2010.05.29 292 운영자
1310 칼럼 인생의 열쇠와 같은 사람 file 2010.05.29 310 운영자
1309 칼럼 대통령의 월급 file 2010.05.29 500 운영자
1308 칼럼 영혼을 깨우는 말 file 2010.05.29 292 운영자
1307 칼럼 서로 순종하는 부부 file 2010.05.29 366 운영자
1306 칼럼 영원한 삶 위해 일하라 file 2010.05.29 291 운영자
1305 칼럼 은혜 향기에 끌리는 영성 file 2010.05.29 284 운영자
1304 칼럼 가면 벗기 file 2010.05.29 306 운영자
1303 칼럼 동지와 구경꾼 file 2010.05.29 271 운영자
1302 칼럼 친절도 훈련이 필요합니다 file 2010.05.29 322 운영자
» 칼럼 가정을 세우는 꿈 file 2010.05.29 299 운영자
1300 칼럼 여자의 일생 file 2010.05.29 529 운영자
1299 칼럼 부모로서 자신을 돌아보자 file 2010.05.29 42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417 5418 5419 5420 5421 5422 5423 5424 5425 5426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