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5.11.21 23:58

열 두 제자들의 이름과 순서

조회 수 12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열 두 제자들의 이름과 순서


예수님이 12제자를 택하셨다(마태 10:1 이하).
성경에는 12제자들의 이름을 여러 곳에서 기록하고 있다. 그런데 처음 기록한 이름의 순서대로 기록되지 않고 계속 엇바뀌면서 기록되고 있다. 그 내용을 자세히 보면 순서가 주는 의미가 있다.

먼저 성경에서 제자들의 이름을 기록한 순서를 살펴보면,


처음 제자로 선택할 때 / 베드로와 그의 형제 안드레, 야고보와 그의 형제 요한 복음 사역의 중간 기 / 베드로 야고보 요한 안드레맨 마지막 / 베드로 요한 야고보 안드레 순으로 되어있다.
사실 요한복음 1장에 보면 안드레가 베드로를 전도하였다. 그러나 시간이 점점 지나면서 안드레는 뒤로 쳐지고 베드로가 수제자로서 나타난다. 그리고 네 명의 제자 중 마지막이던 요한이 사도행전에 와서는 베드로 다음에 기록하였다.


이름의 순서에서 보여주는 몇 가지 원리가 있다.
첫째: 교회에서는 혈연의 순서가 우선이 아니다.
자녀가 부모보다 더 중요한 일을 맡을 수 있고
동생이 형보다 더 귀히 쓰임받기도 한다.
둘째: 교회의 수제자는 먼저 믿은 순서가 아니다.
교회에 먼저 다닌 순서도 아니다.
교회에서 더 중한 직분을 맡은 자도 아니다
교회의 수제자는 누가 더 헌신하느냐에 있다.
셋째: 중요한 것은 시작과 중간 보다 최후에 승리하는 자이다.
앞선 자가 뒤에 쳐질 수도 있다.
최후에 승리하는 자가 승리자이다.
대학에 몇 번 실패한 자가 패자가 아니다.
끝을 어떻게 장식하느냐가 중요하다.


기독교는 끝이 아름다운 종교다. 처음 시작은 미약하지만 나중이 창대한 것이 기독교다. 그래서 종말에 대한 교훈이 많고 예수님은 넒은 길과 좁은 길을 말씀하시면서 끝이 형통한 좁을 길을 가라고 하셨다. 끝이 아름다워야 영원한 승리자가 되기 때문이다.

최한주 목사<푸픈숲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sP6GX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2940 예화 환경 재앙 file 2015.11.27 64 최한주 목사
102939 예화 나비효과(Butterfly Effect) file 2015.11.27 167 최한주 목사
102938 예화 물 한 그릇 때문에 file 2015.11.27 114 최한주 목사
102937 예화 가장 효과적인 전도 file 2015.11.27 114 최한주 목사
102936 예화 아름다운 마음(beautiful mind) file 2015.11.27 98 최한주 목사
102935 예화 피로사회와 케노시스 file 2015.11.25 147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102934 예화 할리우드 file 2015.11.25 152 한별 총장(순복음대학원대학교)
102933 예화 두려움을 이기는 신앙 file 2015.11.25 183 김성태 목사(삼척 큰빛교회)
102932 예화 살면서 가장 힘든 것이 무엇인가 file 2015.11.25 228 정영교 목사(산본양문교회)
102931 예화 끝까지 file 2015.11.25 142 최종천 목사(분당중앙교회)
102930 예화 여전히 ‘마라’인 이유 file 2015.11.25 133 고일호 목사(서울 영은교회)
102929 예화 제목주 안에서 누리는 절대적인 기쁨 file 2015.11.25 106 이인선 목사(열림교회)
102928 예화 복된 아내의 성품 file 2015.11.25 209 새벽기도
102927 예화 가치 있는 것 중 고통 없이 얻어지는 것은 없다 file 2015.11.25 279 영혼의 정원
102926 예화 닉 부이치치 file 2015.11.21 444 최한주 목사
» 예화 열 두 제자들의 이름과 순서 file 2015.11.21 1282 최한주 목사
102924 예화 미켈란젤로의 진품(眞品) 발견 file 2015.11.21 219 최한주 목사
102923 예화 종교개혁(宗敎改革) file 2015.11.21 111 최한주 목사
102922 예화 기부문화 file 2015.11.21 97 최한주 목사
102921 예화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할 일 file 2015.11.21 446 최한주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326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335 ... 5477 Next
/ 54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