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7.05.26 20:28

단추를 눌러주세요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201612292056.jpg

‘내가 단추를 눌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라디오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단추를 눌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다가와서 전파가 되었다.’ 시인 장정일의 ‘라디오와 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이라는 제목의 시입니다. 김춘수의 시 ‘꽃’을 패러디한 것입니다.
한 가전회사의 광고엔 이런 글귀가 있습니다. ‘음악은 세 번 태어납니다. 베토벤이 작곡했을 때 태어나고 번스타인이 지휘했을 때 태어나고 당신이 들을 때 태어납니다.’
이름을 불러 줄 때 상대방은 꽃이 됩니다. 단추를 눌러 줄 때 사각 입면체인 라디오는 전파를 보냅니다. 마음으로 들어 줄 때 음악은 다시 태어납니다. 전도하고 선교하는 것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고 단추를 눌러 주는 것입니다. 그가 하늘나라의 꽃으로 피어나도록 하는 거룩한 행위입니다. 지금도 누군가는 자신의 단추를 눌러 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단추를 눌러 주십시오. 잡음과 소음, 절규로 가득하던 그가 하늘의 노래를 부를 것입니다. 하늘 전파가 되어 다른 이들의 가슴에도 꽃으로 필 것입니다. 하늘나라에서 최고의 시인은 전도하는 시인입니다. 그의 단추를 눌러 주는 시인입니다.  
“그런즉 그들이 믿지 아니하는 이를 어찌 부르리요 듣지도 못한 이를 어찌 믿으리요 전파하는 자가 없이 어찌 들으리요.”(롬 10:14)

<글=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USSz89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6301 설교 가장 축복받은 사람 file 2017.05.26 103 이한규 목사
106300 설교 하나님의 손에 맡기십시오 file 2017.05.26 171 이한규 목사
106299 설교 부활을 믿는 성도의 삶 file 2017.05.26 106 이한규 목사
106298 설교 은혜 받은 자에게 있는 것 file 2017.05.26 105 이한규 목사
106297 설교 영혼의 치료약 file 2017.05.26 138 이한규 목사
106296 설교 대인관계 관련 십계명 file 2017.05.26 94 이한규 목사
106295 설교 주일성수의 축복과 개념 file 2017.05.26 91 이한규 목사
106294 설교 십계명의 3계명 말씀 file 2017.05.26 96 이한규 목사
106293 예화 실패의 기억을 주님께 file 2017.05.26 61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 예화 단추를 눌러주세요 ‘내가 단추를 눌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라디오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단추를 눌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다가와서 전파가 되었다.’ 시인 장정... file 2017.05.26 80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6291 예화 예 하게 하소서 file 2017.05.26 49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106290 예화 복음의 새로움 file 2017.05.26 49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106289 예화 가지 못한 길과 가지 않은 길 file 2017.05.26 98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6288 예화 오늘이란 선물 file 2017.05.26 64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106287 예화 감찰하시는 하나님 file 2017.05.26 113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106286 예화 아인슈타인 조수의 믿음 file 2017.05.26 66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106285 예화 목적과 수단 file 2017.05.25 142 한태완 목사
106284 예화 실패와 기회 file 2017.05.25 72 한태완 목사
106283 예화 성공에 이르는 길 file 2017.05.25 58 한태완 목사
106282 예화 꿈은 반드시 이뤄진다 file 2017.05.25 85 한태완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 5519 Next
/ 551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