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7.07.06 19:40

성만찬과 하나님 나라

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주제별 누가복음

성만찬과 하나님 나라                  

눅22:14-20


최후의 만찬


오늘 본문은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 식사를 나누시는 장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유월절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애굽에서 구원하신 것을 기념하기 위한 절기였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유월절을 지킴으로 하나님께서 놀랍고 위대하신 능력으로 그들을 애굽에서 구원해내신 것과 홍해를 갈라 건너게 하신 것을 잊지 말고 기억하게 하셨습니다. 유월절은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기억하며 감사하는 절기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만찬석상에서 성찬식을 제정하셨습니다. 성찬식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피 흘려 죽으심으로 우리를 구원해주신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성찬식을 제정하심으로 유월절 만찬은 여기서 끝이 나고, 그 후부터 유월절은 성찬식으로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주님께서는 성찬식을 제정하신 자리에서 이 성만찬에 중요한 의미를 부여하셨습니다. 그리고 이제 주님을 믿는 사람들은 주님께서 재림하실 때까지 이 성만찬을 통하여 주님의 죽으심을 기념하라고 분부하셨습니다.


    우리를 위해 대속의 죽음을 죽으신 주님


  주님께서는 이 성만찬석상에서 주님께서 우리를 위해 대속의 죽음을 죽으실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이 성만찬의 떡과 포도주는 바로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죽으신 주님 자신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바와 같이 성만찬의 떡은 우리를 위해 찢기신 주님의 살을 나타내며, 포도주는 우리를 위해 흘리신 주님의 피를 나타냅니다.


  “또 떡을 가져 감사 기도하시고 떼어 그들에게 주시며 이르시되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너희가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저녁 먹은 후에 잔도 그와 같이 하여 이르시되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19-20절)


  성만찬석상에서 주님께서는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나누어 주셨습니다. 이 떡은 바로 주님 자신을 의미합니다. 주님께서는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자신의 몸을 십자가에 내어주고자 하셨던 것입니다. 이 떡을 받아먹는 사람들에게는 그것을 먹는 것이 예수님과 하나가 되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마치 우리가 음식을 섭취하면 그 음식이 우리 안에서 소화되어 우리 몸의 일부가 되는 것처럼, 주님의 살을 상징하는 이 떡을 먹는 사람들은 주님과 하나가 되는 것을 의미했던 것입니다.
 
    주님과 하나 된다는 것


  주님과 하나가 된다는 것은 우리가 어떻게 구원을 받게 되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우리는 죄로 인해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는 죄인들입니다. 그런데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구원을 받았습니다. 이렇게 주님을 믿을 때 우리는 주님과 연합됩니다. 주님과 연합됨으로써 주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신 것이 내가 죽은 것으로 간주됩니다. 그렇게 해서 우리의 죄가 해결된 것입니다. 또 주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신 후 사흘 만에 부활하셨는데, 우리가 주님과 하나가 됨으로 우리도 역시 새 사람으로 다시 산 것으로 간주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살을 의미하는 떡을 먹음으로써 주님과 연합된다는 것은 곧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죄의 문제를 해결 받고 구원받은 새사람이 된 것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무릇 그리스도 예수와 합하여 세례를 받은 우리는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은 줄을 알지 못하느냐 그러므로 우리가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 아버지의 영광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로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라 만일 우리가 그의 죽으심과 같은 모양으로 연합한 자가 되었으면 또한 그의 부활과 같은 모양으로 연합한 자도 되리라”(롬6:3-5)


  뿐만 아니라 우리가 주님과 하나가 되었다는 것은 이제 우리가 주님과 일치된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도 바울이 갈2:20에서 말한 것이 바로 이것입니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산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성찬식에 참여하면서 우리는 우리가 주님과 하나로 연합된 것을 다시 기억해야 합니다. 이렇게 해서 우리가 구원을 받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우리는 이제 주님께서 사셨던 것처럼 살아야 합니다. 주님을 본받으며, 주님께 온전히 복종함으로 주님께서 나를 주관하시는 삶을 살아가는 성도가 되시기 바랍니다.


    성만찬과 하나님 나라


  주님께서는 성찬식을 제정하시면서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유월절이 하나님의 나라에서 이루기까지 다시 먹지 아니하리라”(16절)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이제부터 하나님 나라가 임할 때까지 포도나무에서 난 것을 다시 마시지 아니하리라”(18절)


  유월절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애굽에서 구원해내신 것을 기념하는 절기였습니다. 이 구원이 오늘 우리에게 이루어졌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유월절 어린양이 되셔서 십자가에서 우리를 위하여 희생을 당하셨고, 우리는 구원을 받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이 구원은 하나님 나라에서 최종적으로 완성될 것입니다. 주님께서 최후의 만찬석상에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유월절이 하나님 나라에서 이루기까지 다시 먹지 아니하리라”고 말씀하셨는데,, 이 말씀은 이 유월절이 의미하는 구원이 이제 하나님 나라에서 성취될 것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하나님 나라가 완성될 그 날을 기대하면서 이 성찬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18절 말씀은 우리가 성찬식에 참여하는 것은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는 것임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하나님 나라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이 성찬식은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이 떡에 떼어지고, 이포도주가 나누어지는 곳에서는 하나님 나라가 실현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 시간에 우리는 함께 떡을 떼며 함께 포도주를 나누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형식으로 끝나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이 떡과 포도주를 나눔으로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며, 하나님 나라를 이루어가야 합니다.


  하나님 나라가 무엇입니까? 그것은 단순한 낙원이 아닙니다. 하나님 나라는 하나님의 통치입니다. 하나님께서 다스리시는 곳이 하나님 나라입니다. 하나님의 통치가 온전히 이루어지는 곳이 바로 하나님 나라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통치에 온전히 복종하는 곳에 하나님 나라가 이루어집니다. 그러므로 오늘 이 성찬식에 참여하는 성도는 하나님의 통치에 온전히 복종할 것을 다시금 굳게 결단해야 합니다.


  더 나아가서 하나님 나라는 우리가 주님의 보혈과 성령을 힘입어 죄를 이기고, 주님과 일치된 삶을 살아감으로써 이루어집니다. 이 성찬식에 참여하는 성도들은 영원한 천국에 들어갈 때까지 이 땅에서 하나님 나라를 이루어가는 사람들이 되어야만 합니다. 그것이 없다면 오늘 우리가 이 거룩하고 복된 성찬식에 참여하는 것은 무의미한 일이 되고 말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오늘 우리가 성찬에 참여하는 바로 이 자리에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우리는 여기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께 우리가 천국에 들어가기까지 이 세상에 사는 동안에 하나님 나라를 이루어갈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주시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동시에 우리는 하나님의 통치에 온전히 복종하며, 고통당하는 형제를 돌보며, 주님과 일치되는 삶을 살기로 결단해야 합니다.


  이 시간 주님의 만찬에 참여함으로써 우리와 함께 계시는 주님을 체험하기 바랍니다. 이 시간 이후로 주님께 온전히 복종함으로써 하나님 나라를 맛보며 살게 되길 바랍니다. 이제 주님과 연합되었음을 기억하고 주님과 일치되는 삶을 힘써 살아가는 성도가 되시기 바랍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6Xb2Ar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6573 설교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 file 2017.07.10 88 강종수
106572 설교 천국은 마치 바다에 치고 각종 물고기를 모으는 그물과 같으니. file 2017.07.09 111 궁극이
106571 설교 천국은 마치 좋은 잔주를 구하는 장사와 같으니. file 2017.07.09 120 궁극이
106570 예화 이기심을 버리자 file 2017.07.09 89 한태완 목사
106569 예화 카잘스의 소망 file 2017.07.09 55 한태완 목사
106568 예화 소망은 생명 file 2017.07.09 57 한태완 목사
106567 설교 주님의 은총을 바라는 신앙 file 2017.07.08 72 빌립
106566 설교 영적 욕심 file 2017.07.08 81 강승호목사
106565 설교 통곡하는 요셉 file 2017.07.06 71 이정원 목사
106564 설교 염려하지 말라 file 2017.07.06 84 이정원 목사
» 설교 성만찬과 하나님 나라 file 2017.07.06 78 이정원 목사
106562 설교 보물을 하늘에 쌓아두라 file 2017.07.06 98 이정원 목사
106561 설교 베냐민을 위한 유다의 탄원 file 2017.07.06 65 이정원 목사
106560 설교 시험 file 2017.07.06 57 이정원 목사
106559 설교 온전한 화목과 연합을 향하여 file 2017.07.06 64 이정원 목사
106558 설교 이정원 목사 file 2017.07.06 29 이정원 목사
106557 설교 하나님은 누군가? file 2017.07.05 63 정용섭 목사
106556 설교 믿음과 희망 file 2017.07.05 77 정용섭 목사
106555 설교 순교 영성 file 2017.07.05 37 정용섭 목사
106554 설교 생명의 깊이 file 2017.07.05 25 정용섭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121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