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월드컵 축구 송종국  선수 간증

'히딩크의 황태자'
그런 말을 들으면 괜히 쑥스럽고 낯선 느낌이 든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한번도 근사한 집에서 살아본 적도, 자랑할 만한 것도 내세울 만한 경력도 없는 내가 '황태자'라니 어울리지 않는 소리다.

나는 충청북도 단양군 적성면 대가리라는 작은 산골 마을에서 태어났다. '대가리'라는 이름처럼 우리 집은 산꼭대기에 있었다. 얼마나 높은 곳이었는지 나는 집에 가려면 매번 웃옷이 흠뻑 젖을 정도로 땀을 뻘뻘 흘리며 올라가야 했다. 그래도 나는 그 곳이 좋았다. 동네 아이들과 마음껏 산과 개울로 뛰어다니기도 하고, 겨울이면 내리막길을 따라 신나게 눈썰매를 탈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 생각해 보면, 힘들게 오르던 대가리의 우리 집 덕분에 축구선수가 되는 오르막길을 한 걸음, 한 걸음 포기하지 않고 내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처음 내가 축구를 하게 된 건 중학교 1학년 때였다.
"송종국! 너 축구부에 들어와라!"
우리 학교 축구부였던 진섭이 형(박진섭)의 제안이었다. 그 시절 나는 한창 동네 친구들과 어울려 공놀이하는 재미에 푹 빠져 있었던 때였다. 그래서 학교의 특활 시간에도 축구를 하고 싶어서 축구부에 들어갔다. 그런데 그 때가 바로 축구를 향한 오르막길의 첫걸음이 될 줄은 몰랐다. 처음 축구화를 신었을 때의 그 감격이란, 아직도 그 날을 생각하면 가슴이 설레인다. 마치 축구화에 날개라도 달린 것 마냥 나는 그날 온종일 하늘을 붕붕 떠 다녔다. 축구화를 신고, 유니폼을 입은 모습을 내가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랑하고 싶었다. 내 머리 속에서 이미 나는 그 유명한 '데이빗 베컴'(내가 제일 좋아하는 잉글랜드의 축구선수)이 되어 있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연세대에 들어올 때까지 나는 별 어려움 없이 축구 선수의 길을 걸어왔다. 하지만 대학에 들어온 후 축구는 내가 생각했던 것처럼 만만 한 게 아니었다. "야! 송 땜방, 얼른 일어나!"
나는 말 그대로 땜방이었다. 부상선수가 생겨야만 불리워 지는 내 이름, 축구장에서 아주 가끔 내 이름이 불리면 나는 두 무릎을 툭툭 털고 일어섰다. 정해진 포지션도 없이 빈곳만 메워야 하는 땜방, 스위퍼, 중앙수비, 오른쪽 윙백에다 플레이 메이커까지 안 해 본 게 없을 정도였다. 마치 이집 저집 넘나들며 셋방살이를 하는 기분이었다. 그 누구도 내 이름을 불러주지 않았다. 처음 가졌던 축구선수에 대한 커다란 기대와 꿈은 차츰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청소년 대표 시절, 경기가 끝나면 수많은 기자단이 운동장으로 몰려들었다. 플래시가 번쩍이고 운동장은 삽시간에 인터뷰 장이 되었다. 그들을 뒤로하고 나는 조용히 경기장을 빠져 나와 숙소로 걸어갔지만 아무도 나를 알아보는 사람이 없었다. 고개를 푹 수그리고 쓸쓸히 걸어가는 동안, '앞으로 축구를 계속해야 하나?'
'나는 원래 실력이 없는 것은 아닐까?' 하는 고민에 빠져들었다. 가끔 친구들이 "종국아, 너는 언제 경기에 나와? 너 축구 선수 맞아?" 하고 농담처럼 이야기할 때면 나는 아무런 말도 못한 채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다. 유니폼을 입고 있는 내 모습이 한없이 부끄럽고 초라하게 느껴지는 나날이었다.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청소년대표였지만, 다른 선수들에 비해 나는 알아주는 기자도 관객도 없는 무명선수일 뿐이었다.

하지만 나에게도 기회는 왔다. 화려한 플레이도, 눈에 띄는 실력발휘도 없었지만 94년 배재고시절, 대통령배 고교축구대회에서 우승을 한 경력 덕분에 당시 국가대표팀감독이었던 허정무감독의 주목을 받아 올림픽 대표선수로도 선발되었다. 오랜만에 대표선수로서 멋진 플레이를 펼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전날 연습경기에서 혼신을 다해 그라운드를 달렸다. 한 시간쯤 지났을 때, 나는 더 이상 한발자국도 뛰지 못하고, '휘청'하고 비틀거리면서 바닥에 주저앉고 말았다. 마치 송곳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 내 무릎을 파고들었다. 어릴 적부터 약했던 무릎은 축구를 하는 내게 있어서 치명적인 약점이 되었다. 그 시절 나는 축구를 향해 단 한 걸음도 내딛을 수 없었고, 오히려 뒷걸음질치는 것 같았다.

하지만 내리막이 있으면 오르막도 있다고 했던가? 휴식과 꾸준한 치료로 재작년 말부터 무릎통증은 점차 회복되기 시작했고, 나의 가능성을 믿어준 감독님 덕분에 월드컵국가대표팀에 합류하게 되었다.

지난해 2월,아랍에미리트 전을 하루 앞 둔 날이었다. 자체 연습경기를 하고 있는데, 히딩크 감독님께서 내게 호통을 치시며 다가 오셨다. "Do not play fucking gallery game(그 따위 보여주기 위한 플레이는 하지 마라)!" 감독님은 단도직입적으로 내 플레이에 대해서 심하게 꾸짖으셨다. 그 때 얼마나 부끄러웠던지 고개를 들 수가 없었다. 전날 심하게 야단을 맞은 나는 잔뜩 움츠러든 마음으로 경기에 나가는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었다. 히딩크 감독님께서 급하게 나를 부르시더니 "종국아, 이번 경기에 한 번 나가 볼래?" 하고 물으셨다. 부상선수를 대신해서 내가 뛰게 된 것이었다.

태극마크를 달던 순간! 내 온몸은 터질 것 같은 흥분과 기쁨으로 휩싸였다. 나는 어제의 실수를 만회하고 싶은 마음에 전력을 다해 달렸다. 그러나 전반 24분, 우리 팀은 아랍에미리트의 주마에게 첫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렇게 질 수는 없다!' 나는 한 순간도 공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몸을 부딪혀 가며 상대선수를 피해 볼을 몰아갔다. 그때마다 상대선수도 필사적으로 따라 붙었다. 종료 시간이 임박해 오자, 선수들은 점점 더 급박하고 빠른 스피드로 달리기 시작했다. 치열한 대결이었다. 전반 종료 1분을 남기고 있는 찰나, 짧은 틈이 있었고, 나는 거의 각도가 없어 보이는 골문을 향해 강슛을 날려버렸다.

"골인!!!"
관중들은 천둥같은 함성을 지르며 일어났다. 동점골이었다. 목이 메이고 가슴이 뭉클해져왔다. 아무도 없는 어두운 운동장에서 내 발자국 소리를 들으며 외롭게 뛰던 시간이 떠올랐다. '땜방인 내가 골을 넣다니... .' 그 순간 나는 그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으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날 저녁, 감독님은 내게 잊을 수 없는 말을 해 주었다.
"종국아, 전지훈련에서 나는 너에게 많은 감동을 받았다. 그래서 기대를 했고, 결국 너는 해냈구나!"
처음 대표팀에 뽑히고, 쟁쟁한 선배들 틈에서 기가 죽어있는 나를 감독님은 멀리서 지켜보고 계셨던 것이다. 그리고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무명시절, 땜방 역할을 하면서 익혀 두었던 다양한 플레이가 히딩크 감독의 관심을 끌게 될 줄은 몰랐다.

나는 지금 월드컵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월드컵이 축구를 향한 오르막 길의 정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오르막 길의 한 지점이고, 나는 그 곳을 향해 힘껏 나아가고 있을 뿐이다. 힘들 때 마다 나와 함께 걸어 주셨던 그 분, 아무도 내 이름을 불러 주지 않았을 때 도 나와 함께 하셨던 그 분께 감사드리고 싶다.

-송종국은 현재 월드컵 국가대표 선수이며, 부산 아이콘스 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백상 체육 대상 최우수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짧은주소 : https://goo.gl/BnJHn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6181 간증 세상을 향해 복음의 빛 전하는 가수가 되고 싶습니다 file 2011.05.26 51 운영자
46180 예화 하나님을 소유하라 file 2011.05.26 526 운영자
46179 칼럼 파송의 개념 이해를 돕는다 file 2011.05.26 235 운영자
46178 간증 나는 사랑의 하나님이라 file 2011.05.26 22 운영자
46177 예화 산은 절반만 올라라 file 2011.05.26 196 운영자
» 간증 2002월드컵 축구 송종국 선수 간증 file 2011.05.26 106 운영자
46175 예화 좋은 설교자의 열가지 조건 file 2011.05.26 270 운영자
46174 간증 주를 위해 살고자 합니다 file 2011.05.26 29 운영자
46173 예화 찢어진 종이로 얻은 구원 file 2011.05.26 225 운영자
46172 간증 늘 찬양하는 어부가 되기까지 ... - 복음성가 가수 - file 2011.05.26 81 운영자
46171 예화 노 수도사의 겸손 file 2011.05.26 224 운영자
46170 칼럼 왜 두려워합니까 file 2011.05.26 158 운영자
46169 간증 다시 찾은 영생의 기쁨 file 2011.05.26 19 운영자
46168 예화 하나님의 신유의 은혜 file 2011.05.26 390 운영자
46167 간증 [보도] 한국서 ‘베드로 기적’ 이… file 2011.05.26 108 운영자
46166 예화 예수님의 구유 file 2011.05.26 198 운영자
46165 간증 어렵고 힘들때마다 새 힘을 부어주신 하나님 file 2011.05.26 52 운영자
46164 예화 어느 소경의 감사 file 2011.05.26 194 운영자
46163 간증 백혈병 투병중 24일간 천국갔다온 아이 이야기,,실화!!! file 2011.05.26 126 운영자
46162 예화 열정이 있는 사람 file 2011.05.26 18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205 3206 3207 3208 3209 3210 3211 3212 3213 3214 ... 5519 Next
/ 551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