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02:38

왕의 자녀

조회 수 1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프랑스 혁명 때의 일이다.
루이 16세와 왕비가 시민광장에서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졌을 때 흥분한 군중들은
"이제 왕자도 끌어내라, 죽여야 한다!" 하고 소리쳤다.

두려움에 떠는 어린 왕자는 여섯 살밖에 안 된 꼬마였다.
군중들은 "왕족의 씨를 말려야 한다"고 했다.

그때 한 사람이 제안했다.
"왕자를 죽이는 것이 능사가 아닙니다. 그것은 왕자를 천국에 보내는 것밖에 안 됩니다.
차라리 왕자를 더러운 뒷골목 늙은 마녀에게 주어 더러운 말과 행동을 배우게 합시다.
그러면 왕자가 죽어서도 지옥에 갈 것입니다."

뒷골목의 악녀는 왕자에게 더러운 말을 가르쳤다.
그 때 어린 왕자는 주먹을 불끈 쥐고 이렇게 외쳤다.

"나는 그런 말을 하지 않겠어요. 그따위 더러운 말은 할 수 없어요."

왕자의 신분에 어긋나는, 왕가의 법도에 어울리지 않는 더러운 말이나 행동을 할 수는 없다는 여섯 살 어린 왕자의 당당한 자세를 보라.

우리는 만왕의 왕이신 하나님의 자녀들이다.
그 하나님과 자녀 된 우리들은 십자가로 말미암는 사랑으로 연결되어 있다.
왕의 자녀들이 왕국의 법도를 따라 행하듯, 하나님의 자녀들은 하나님 나라의 법도를 따라 행한다.
편하고 쉽게 환경에 순응하면서 살아가라는 세상의 유혹이 있다.
그러나 십자가로 말미암는 사랑이 그 길을 굳건히 걸어갈 수 있도록 한다.
이것이 십자가로 말미암는 그리스도인들의 능력이다.

- (http://www.biblei.com)

짧은주소 : https://goo.gl/P2tE8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7657 예화 내가 웃으면 거울도 웃습니다. file 2011.05.26 137 운영자
47656 간증 파룬궁 신도가 하나님을 찾게 되기까지 file 2011.05.26 44 운영자
47655 예화 지도자는 지휘자다 file 2011.05.26 133 운영자
47654 간증 종양을 제거해 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립니다 file 2011.05.26 16 운영자
47653 칼럼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는 한기총 되길 file 2011.05.26 171 운영자
47652 예화 우리 어머니 file 2011.05.26 111 운영자
47651 간증 기도로 뇌수막염을 고침받았어요 file 2011.05.26 34 운영자
» 예화 왕의 자녀 file 2011.05.26 193 운영자
47649 간증 아버지 목회자 이끈 딸 외시 합격 ‘경사’ file 2011.05.26 21 운영자
47648 예화 행복한 사람 file 2011.05.26 155 운영자
47647 간증 가정을 회복시키신 하나님 file 2011.05.26 27 운영자
47646 예화 타다 남은 나무 토막 file 2011.05.26 129 운영자
47645 간증 최선은 나의 몫, 결과는 주님의 뜻 file 2011.05.26 17 운영자
47644 칼럼 오른팔 없는 구두장이 file 2011.05.26 231 운영자
47643 예화 크게 자란 나무의 비결 file 2011.05.26 152 운영자
47642 간증 우리 가정을 돌보시는 주님 file 2011.05.26 1 운영자
47641 간증 사법시험 앞두고 주님 영접 file 2011.05.26 6 운영자
47640 예화 죽음을 맞이하며 깨달은 진실 file 2011.05.26 113 운영자
47639 간증 이젠 뉴스 대신 하나님 말씀 전합니다 file 2011.05.26 18 운영자
47638 예화 황무지에도 꽃은 핍니다. file 2011.05.26 173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096 3097 3098 3099 3100 3101 3102 3103 3104 3105 ... 5483 Next
/ 548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