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02:38

왕의 자녀

조회 수 2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프랑스 혁명 때의 일이다.
루이 16세와 왕비가 시민광장에서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졌을 때 흥분한 군중들은
"이제 왕자도 끌어내라, 죽여야 한다!" 하고 소리쳤다.

두려움에 떠는 어린 왕자는 여섯 살밖에 안 된 꼬마였다.
군중들은 "왕족의 씨를 말려야 한다"고 했다.

그때 한 사람이 제안했다.
"왕자를 죽이는 것이 능사가 아닙니다. 그것은 왕자를 천국에 보내는 것밖에 안 됩니다.
차라리 왕자를 더러운 뒷골목 늙은 마녀에게 주어 더러운 말과 행동을 배우게 합시다.
그러면 왕자가 죽어서도 지옥에 갈 것입니다."

뒷골목의 악녀는 왕자에게 더러운 말을 가르쳤다.
그 때 어린 왕자는 주먹을 불끈 쥐고 이렇게 외쳤다.

"나는 그런 말을 하지 않겠어요. 그따위 더러운 말은 할 수 없어요."

왕자의 신분에 어긋나는, 왕가의 법도에 어울리지 않는 더러운 말이나 행동을 할 수는 없다는 여섯 살 어린 왕자의 당당한 자세를 보라.

우리는 만왕의 왕이신 하나님의 자녀들이다.
그 하나님과 자녀 된 우리들은 십자가로 말미암는 사랑으로 연결되어 있다.
왕의 자녀들이 왕국의 법도를 따라 행하듯, 하나님의 자녀들은 하나님 나라의 법도를 따라 행한다.
편하고 쉽게 환경에 순응하면서 살아가라는 세상의 유혹이 있다.
그러나 십자가로 말미암는 사랑이 그 길을 굳건히 걸어갈 수 있도록 한다.
이것이 십자가로 말미암는 그리스도인들의 능력이다.

- (http://www.biblei.com)

짧은주소 : https://goo.gl/P2tE8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7668 간증 민족·통일문제 연구는 주님이 인도 file 2011.05.26 11 운영자
47667 예화 거미줄과 지옥 file 2011.05.26 205 운영자
47666 간증 이웃사랑축제에서 만난 주님 file 2011.05.26 9 운영자
47665 예화 나의 피가 용납하지 않는다 file 2011.05.26 332 운영자
47664 간증 프로골퍼 최경주, “찬송가 부르며 긴장 풀어요” file 2011.05.26 6 운영자
47663 예화 해볼 만한 가치가 있는 것 file 2011.05.26 140 운영자
47662 간증 주께서 불어넣으시는 생기로 file 2011.05.26 12 운영자
47661 예화 실명과 건축 file 2011.05.26 206 운영자
47660 간증 한국 대표지성 이어령 전 장관, 성령을 품다 file 2011.05.26 21 운영자
47659 예화 위대한 과학자, 조지 워싱턴 file 2011.05.26 193 운영자
47658 간증 멈추지 않던 하혈을 치료받았습니다 file 2011.05.26 13 운영자
47657 예화 내가 웃으면 거울도 웃습니다. file 2011.05.26 139 운영자
47656 간증 파룬궁 신도가 하나님을 찾게 되기까지 file 2011.05.26 51 운영자
47655 예화 지도자는 지휘자다 file 2011.05.26 137 운영자
47654 간증 종양을 제거해 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립니다 file 2011.05.26 27 운영자
47653 칼럼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는 한기총 되길 file 2011.05.26 171 운영자
47652 예화 우리 어머니 file 2011.05.26 111 운영자
47651 간증 기도로 뇌수막염을 고침받았어요 file 2011.05.26 39 운영자
» 예화 왕의 자녀 file 2011.05.26 205 운영자
47649 간증 아버지 목회자 이끈 딸 외시 합격 ‘경사’ file 2011.05.26 2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103 3104 3105 3106 3107 3108 3109 3110 3111 3112 ... 5491 Next
/ 549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