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02:53

빗나간 모정

조회 수 1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1990년대 초 텍사스에서 아주 기이한 살인 미수 사건이 있었습니다.
완다 할라웨이(Wanda Holloway)라는 백인 여성이 살인 청부업자를 고용해서 자기 딸의 친구를 죽이려고 음모를 꾸몄습니다. 완다는 사춘기 시절 치어리더가 되려고 했지만 아버지의 반대에 부딪혀 좌절되고 말았습니다.

결혼한 뒤 완다는 자기가 이루지 못한 꿈을 딸 샤나(Shannna)를 통해서 이루고자 했습니다.
자신이 치어리더가 되지 못한 것이 두고두고 한이 되었던 완다는 자기 딸에게 가혹하다 싶을 정도로 무용이며 체조 훈련을 시켰습니다.

그런데 바로 옆집에 사는 완다의 절친한 친구인 버나 히쓰(Verna Heath) 역시 자기 딸 엠버(Amber)를 치어리더로 만들기 위해서 여간 열심히 아니었습니다. 버나는 완다와 달리 대학 시절에 치어리더로 이름을 날린 적이 있었기에 자연스럽게 자기 딸 역시 훌륭한 치어리더로 키울 비전을 품었습니다. 완다의 딸 샤나와 버나의 딸 엠버는 나이가 같은 데다가 엄마들과 마찬가지로 베스트 프렌드가 되었습니다.

이렇게 베스트 프렌드 사이라고는 하지만 보이지 않는 라이벌 의식이 있었던 차에 그 지역 중학교에서 치어리더를 뽑는 선발 시험에 나란히 지원을 했습니다. 문제는 입단 테스트에서 버나의 딸 엠버는 남이 보아란 듯이 좋은 성적으로 합격했는데, 완다의 딸 샤나는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완다의 마음 속에 시기심과 분노가 불일 듯 일어났습니다. 바로 이웃집에 사는 베스트 프렌드 버나와 그녀의 딸 엠버가 기뻐하고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마침내 두 집 사이의 우정이 깨졌습니다. 완다가 샤나에게 엠버와의 교제를 끊으라고 윽박질렀기 때문이었습니다.

완다는 샤나의 숙제며 모든 뒤치다꺼리를 다해주면서 다음 번 선발 시험을 기대했지만 결과는 자기 뜻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는 사이 엠버는 치어리더 팀의 주장 자리까지 올라갔지만 샤나는 두 번째 테스트에서도 떨어져 연거푸 고배를 마셔야만 했습니다. 이제 완다의 질투심은 활활 타올라 폭발 일보 직전이 되었습니다. 너무 뛰어난 엠버가 바로 옆집에 사는 까닭에 샤나가 자신감을 잃어서 두 번씩이나 낙방했다고 믿었습니다. 

결국 완다는 유명한 청부 살인업자 테리(Terry)를 고용해서 엠버를 없애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피도 눈물도 없는 살인자라고 할지라도 13세된 소녀를 죽이라는 말에는 양심이 괴로웠습니다. 그리하여 테리는 거꾸로 완다같은 사람은 사회에서 영원히 매장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굳힌 나머지 죽여달라는 상대방 엠버가 아니라 죽여달라는 고객 완다를 잡기로 결심했습니다. 테리는 녹음기를 몰래 숨겨서 완다와 나눈 살해 음모 일체를 남김 없이 녹취했습니다. 테리는 살인 음모에 관해 완다와 나눈 녹음 테이프를 경찰에 보냈고 완다는 즉시 체포되었습니다. 재판에 회부된 완다는 살인미수죄로 1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지만 배심원 중에 한 사람이 집행 유예 중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 6개월간 교도소 생활을 하다가 출소했습니다. TV 드라마와 영화로도 제작된 아주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Zy82R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8791 예화 믿음의 실제 file 2011.05.26 196 운영자
48790 예화 이웃사랑의 실천 file 2011.05.26 677 운영자
48789 예화 소 대신 예배 file 2011.05.26 204 운영자
48788 예화 하나님의 마무리 손질 file 2011.05.26 216 운영자
48787 예화 여호와 라파 file 2011.05.26 462 운영자
48786 예화 사람을 살립시다 file 2011.05.26 129 운영자
48785 예화 하나님의 백성 file 2011.05.26 268 운영자
48784 예화 산이 거기 있기 때문에 그냥 갑니다 file 2011.05.26 634 운영자
48783 예화 성인아동증 file 2011.05.26 159 운영자
48782 예화 근심을 이기는 길 file 2011.05.26 143 운영자
48781 예화 현대인의 정신병 file 2011.05.26 317 운영자
48780 예화 그라운드 제로(Ground Zero) file 2011.05.26 164 운영자
48779 예화 치유의 원천 : 긍휼의 마음 file 2011.05.26 487 운영자
48778 예화 이반 일리치의 죽음 file 2011.05.26 392 운영자
» 예화 빗나간 모정 file 2011.05.26 186 운영자
48776 예화 본연의 위치로 돌아가자 file 2011.05.26 239 운영자
48775 예화 내 몸 하나도 절제하지 못하면 file 2011.05.26 220 운영자
48774 예화 신앙의 리모델링 file 2011.05.26 264 운영자
48773 예화 참된 자유 file 2011.05.26 200 운영자
48772 예화 구별될 수 없는가 file 2011.05.26 29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062 3063 3064 3065 3066 3067 3068 3069 3070 3071 ... 5506 Next
/ 55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