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7.12.05 22:25

사랑의 낭비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0412.jpg

십자가는 그 무엇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고귀한 사랑의 낭비입니다. 죽어 마땅한 죄인들을 위해 독생자를 내어주신 성부 하나님의 낭비요, 한없이 비천한 자들을 위해 송두리 채 자신을 바친 성자 예수님의 낭비입니다. 
1956년 미국 사회를 발칵 뒤집어놓은 사건이 있었습니다. 명문 휘튼대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한 짐 엘리엇과 그 동료들이 남미의 아우카 부족에게 복음을 전하러 갔다가 몰살당한 것입니다. 당시 한 언론은 이렇게 대서특필했습니다. “이 무슨 낭비인가.” 그도 그럴 것이 전도유망한 청년들이 너무도 허망한 죽음을 당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엘리엇의 아내는 달랐습니다. 그녀는 기자들에게 남편의 일기장을 보여주며 반박했습니다.  
“영원한 것을 위해 영원하지 못한 것을 버리는 사람을 어리석다고 하지 마십시오. 나는 오래 살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오직 주님만을 위해 풍성한 삶을 살기 원합니다.”(짐 엘리엇)
기독교 역사는 십자가 은혜에 가슴 겨워 이렇듯 사랑의 낭비를 하는 사람들이 면면히 이어온 역사입니다. 그 사랑의 낭비가 사람을 살리고 교회를 살리고 세상을 살린 것입니다. 아, 이 십자가와 부활의 계절에 유난히 사랑의 낭비를 하는 그 사람이 보고 싶습니다. 아니, “고요히 내 혼에 불을 놓아 꽃으로 피워내는 뜨거운 바람”이 되고 싶습니다. 
글=김석년 목사(서초성결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yyvbf7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6951 설교 생명 가치를 중시하십시오 2017.12.09 30 이한규 목사
106950 예화 칼빈의 개혁과 교육 2017.12.09 33 최한주 목사
106949 예화 노마 할머니의 마지막 2017.12.09 65 최한주 목사
106948 예화 높은 산일수록 내려올 때가 힘들다 2017.12.09 45 최한주 목사
106947 예화 온유한 마음 2017.12.09 102 김장환 목사
106946 설교 기도하는 자 2017.12.06 94 강승호목사
106945 예화 치명적인 키스 2017.12.05 63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 예화 사랑의 낭비 십자가는 그 무엇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고귀한 사랑의 낭비입니다. 죽어 마땅한 죄인들을 위해 독생자를 내어주신 성부 하나님의 낭비요, 한없이 비천한 자들을 ... 2017.12.05 89 김석년 목사(서초성결교회)
106943 예화 100세 시대의 삶과 교회 2017.12.05 58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106942 예화 권리 포기 2017.12.05 83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106941 예화 잊을 수 없는 금요일 2017.12.05 59 안성국 익산 평안교회 목사
106940 예화 봄에는 사뿐 사뿐 걸어라 2017.12.05 52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6939 설교 그리스도의 신앙으로 기뻐하라 2017.12.05 58 강승호목사
106938 설교 가야 할 것은 가게 하십시오 2017.12.04 66 이한규 목사
106937 설교 일체의 비결을 가지는 길 2017.12.04 76 이한규 목사
106936 설교 하나님 안에 거하십시오 2017.12.04 49 이한규 목사
106935 설교 회복의 은혜를 입는 길 2017.12.04 67 이한규 목사
106934 설교 아멘의 삶을 사십시오 2017.12.04 65 이한규 목사
106933 설교 하나님이 심판하는 이유 2017.12.04 55 이한규 목사
106932 설교 밤을 이기는 4대 지혜 2017.12.04 83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163 ... 5506 Next
/ 55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