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높은 산일수록 내려올 때가 힘들다


  히말라야 등반에 관한 기록들을 보면 올라갈 때보다 내려 울 때가 훨씬 더 조난 사고가 많았다. 그만큼 올라갈 때보다 내려 올 때 더 조심해야 한다는 뜻이다. 사실 낮은 언덕이야 어린아이들도 뛰놀 수 있다. 별다른 준비가 없어도 얼마든지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산이 높을수록 체력이나 장비나 경험에서 준비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자신에게 해가 될 뿐 아니라 가족이나 주변사람들에게 고통을 준다.


  우리의 인생도 마찬가지다. 사회적인 지위가 높을수록 끝을 아름답게 맺기가 힘들다. 이는 앞서 거처 간 우리나라 전직 대통령들의 경우를 보아도 쉽게 알 수 있다. 하나같이 ‘못난이’들 같은 끝을 맺었다. 그들이 기업이나 군대나 정당의 장으로 끝났더라면 별 문제가 없었을 것이다. 오히려 칭찬을 들었을 수 있었을 지도 모른다. 그러나 더 높은 곳에 올라가서 잘못 내려왔기 때문에 가족이나 국민들에게 고통과 수치를 주는 ‘못난이’들이 된 것이다. 차라리 오르지 않은 것만 못한 결과였다.


  근래에 기독교계에서 정점에 있는 분들이 끝마무리를 잘못하여 교계에 상처를 주고 불신자들에게서 비난을 듣는 일들이 더러 있었다. 이 때문에 많은 젊은 청년들과 뭔가를 찾으려 순례 길에 동참했던 사람들의 발길을 다른 곳으로 향하게 만들었다. 그들이 한국 교회에 끼친 공도 있겠지만 그에 못지않게 화도 크다.


  높은 산에 오를수록 내려오기가 힘들 듯이 정점에 있는 사람일수록 끝을 잘 마무리하기가 힘들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의 내면에 자신을 알리고 싶은 명예심이 있고, 물질과 세상 것에 대한 탐욕의 마음이 있는 데, 정점에 있을수록 그 단위가 커기 때문이다. 이런 명예와 욕심을 버리지 않으면 결국 주변 사람들에게 더 큰 고통을 준다. 지도층에 있는 자들의 비리를 보면서 더 크게 분노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사회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각양 비리’의 줄기를 걷다보니 정점에 있는 자들이 오히려 국민의 피를 빠는 것을 볼 수 있다. 대한 변협이 퇴임하는 대법관의 변호사 개업을 막는 것이 개인의 직업선택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반론도 있지만 대법관이라는 최고의 정점에 올라갔으면 그만큼 스스로 잘 내려와야 한다는 내면의 소리다. 교계의 정점에 있는 분들은 어떻게 내려와야 하는지 그 길을 잘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정점에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그 사회가 달라진다. 높은 자리에 있을 때 품위를 내세우는 것은 쉽지만 내려오면서 품위를 지키는 것은 그만큼 힘들다. 그러나 바꾸어 말하면 그만큼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책임을 다한다면 더 큰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를 바라보며 따라오는 후진들이 많기 때문이다.


  기독교는 끝이 아름다운 종교다. 세상 사람들의 잔치의 포도주는 처음에는 그럴 듯한 것을 내지만 술이 취하면 아무것이나 낸다. 그러나 예수님이 물로 만드신 가나 혼인잔치의 포도주는 처음보다 훨씬 더 나은 것이었다. 빛과 소금으로서의 삶을 통해 끝을 아름답게 맺어야 할 것이다.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WCtc5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예화 높은 산일수록 내려올 때가 힘들다 2017.12.09 28 최한주 목사
106956 예화 온유한 마음 2017.12.09 75 김장환 목사
106955 설교 기도하는 자 2017.12.06 52 강승호목사
106954 예화 치명적인 키스 2017.12.05 48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6953 예화 사랑의 낭비 2017.12.05 56 김석년 목사(서초성결교회)
106952 예화 100세 시대의 삶과 교회 2017.12.05 34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106951 예화 권리 포기 2017.12.05 43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106950 예화 잊을 수 없는 금요일 2017.12.05 39 안성국 익산 평안교회 목사
106949 예화 봄에는 사뿐 사뿐 걸어라 2017.12.05 31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6948 설교 그리스도의 신앙으로 기뻐하라 2017.12.05 42 강승호목사
106947 설교 가야 할 것은 가게 하십시오 2017.12.04 47 이한규 목사
106946 설교 일체의 비결을 가지는 길 2017.12.04 45 이한규 목사
106945 설교 하나님 안에 거하십시오 2017.12.04 35 이한규 목사
106944 설교 회복의 은혜를 입는 길 2017.12.04 53 이한규 목사
106943 설교 아멘의 삶을 사십시오 2017.12.04 50 이한규 목사
106942 설교 하나님이 심판하는 이유 2017.12.04 32 이한규 목사
106941 설교 밤을 이기는 4대 지혜 2017.12.04 63 이한규 목사
106940 유틸 안드로이드용 베들레헴 1.33 6 2017.12.04 586 임재수
106939 설교 예수는 율법의 환성자 2017.12.03 28 강종수
106938 설교 죄 사함 2017.12.03 32 강종수
Board Pagination Prev 1 ... 92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 5444 Next
/ 544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