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노마 할머니의 마지막

by 최한주 목사 posted Dec 09,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노마 할머니의 마지막


  지난 주간에 미국에서 한 할머니의 아름다운 죽음이 시민들의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주었다. 그 할머니의 이름이 “노마”이고 91세의 나이로 인생여정을 마친 분이다. 그러나 단순히 91세의 나이에 죽음을 맞이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다가 죽음을 맞이하였다.


  노마 할머니의 죽음에는 이런 사연이 있다.

  지난 해 노마 할머니는 큰 시련을 당했다. 자신이 자궁암 판정을 받은 것도 충격인 데, 평생 함께 생의 길을 걷던 남편을 잃은 것이다. 충격으로 드러누워 생을 보랠 수도 있었지만 그는 수술과 항암 치료를 거부했다. 그리고 평소 하고 싶었던 미국 전역을 여행하면서 생을 마치기로 결심한 것이다. 만 90세의 나이로 항암치료 대신 자동차로 미국 대륙횡단 여행에 나섰다. 이것은 참 아름다운 용기다.


  혼자 다니기가 힘든 나이여서 아들 내외와 애완견을 데리고 길을 나섰다. 지난 해 8월 커다란 자동차에 침대 등을 마련해 놓은 자동차를 타고 여행을 나섰는데. 이들은 미국 동부 미시간주 할머니 집을 떠나 모두 32개 주 75개 도시를 여행하였다. 할머니의 마지막 여행지는 서부 워싱턴 주에 있는 산후안 섬이었다.


  이들이 여행에 나선 지 13개월 만에 여행길에서 91세를 일기로 영원한 곳으로 떠났다. 미국 CBS 방송은 이 소식을 전하면서 “노마 할머니가 ‘인생에 있어서 하고 싶은 것이 있을 때에는 언제라도 늦지 않았다’는 소중한 교훈을 세상에 남겨놓고 우리 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노마 할머니의 가족도 지난 1일 할머니의 여행기를 담은 페이스북인 “Driving Miss Norma”에 할머니의 사망 소식을 공개했다. 페이스북에 13세기 한 시인의 말인 “인생이란 붙잡아두는 것과 놓아주는 것 사이의 균형”이란 글과 함께 “우리 가족에게 오늘은 놓아주는 날이 됐다”면서 할머니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외신들은 할머니의 사망 소식을 안타까워하면서도 “나이 90세에 이런 행복한 모험과 재미를 누릴 수 있으리라고 상상이나 할 수 있었겠는가?”라며 할머니의 여행 결심에 찬사를 보냈다. 이와 같이 아름다운 끝을 맺기란 쉽지 않는 일이지만 그러나 세상적인 것에 매이지 않으면 할 수도 있는 일인데 우리는 뭔가 쫓기듯이 인생을 마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노마 할머니의 마지막은 이런 우리의 현실을 돌아보는 것이므로 잔잔한 감동이 있다.


  덴마크의 철학자 스피노자는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온다 하더라도 오늘 나는 나무 한 그루를 심겠다”고 하였다. 인생의 마지막을 “자신이 하고 싶은 일” 아니면 “자신이 해야만 하는 일”을 하면서 끝을 맺는다면 그보다 더 아름다울 수 없다. 노마 할머니와 꼭 같이 멋진 차에 아름다운 곳을 다니며 맞이하는 마지막을 생각할 필요는 없다. 각자에게는 주어진 환경과 삶이 있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다가오는 마지막을 그냥 바라만 보다가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채 맞는 폐쇄적인 것보다 나의 위치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맞이하는 능동적이어야 한다는 뜻이다.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7bDbn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6947 설교 주여 우리 눈 뜨기를 원하나이다. 2017.12.10 39 궁극이
106946 설교 감사를 표현하는 방법 2017.12.09 23 이한규 목사
106945 설교 복 있는 자와 화 있는 자 2017.12.09 14 이한규 목사
106944 설교 유월절 제도 규례 2017.12.09 17 이한규 목사
106943 설교 생명 가치를 중시하십시오 2017.12.09 11 이한규 목사
106942 예화 칼빈의 개혁과 교육 2017.12.09 19 최한주 목사
» 예화 노마 할머니의 마지막 2017.12.09 23 최한주 목사
106940 예화 높은 산일수록 내려올 때가 힘들다 2017.12.09 24 최한주 목사
106939 예화 온유한 마음 2017.12.09 36 김장환 목사
106938 설교 기도하는 자 2017.12.06 37 강승호목사
106937 예화 치명적인 키스 “바다는 갈매기가 자신에게 하루에도 수백 번씩 키스를 한다고 믿는다. 키스의 황홀함에 취해 물고기를 도둑맞고 있다는 것을 눈치 채지 못한다.” 정철이 지은 ‘... 2017.12.05 40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6936 예화 사랑의 낭비 십자가는 그 무엇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고귀한 사랑의 낭비입니다. 죽어 마땅한 죄인들을 위해 독생자를 내어주신 성부 하나님의 낭비요, 한없이 비천한 자들을... 2017.12.05 31 김석년 목사(서초성결교회)
106935 예화 100세 시대의 삶과 교회 오늘날 한국사회는 100세 시대를 향해 급속도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명의 변화는 삶의 변화를 가져옵니다. 수명에 따라 삶에 대한 마음가짐이 크게 달라지기 ... 2017.12.05 29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106934 예화 권리 포기 1620년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온 102명의 청교도가 보스턴 남쪽에 상륙해 삶의 터전을 형성한 것이 뉴잉글랜드의 기원입니다. 당시 뉴잉글랜드는 철저한 청교도 ... 2017.12.05 32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106933 예화 잊을 수 없는 금요일 새해 달력을 받아든 우리는 빨간 펜을 들고 1년 365일 중에서 기념의 날들을 체크합니다. 명절과 결혼기념일을 비롯해 국경일과 가족생일 등. 이 중 한국 사람이... 2017.12.05 20 안성국 익산 평안교회 목사
106932 예화 봄에는 사뿐 사뿐 걸어라 인디언들은 봄이 되면 이런 말을 한다고 합니다. “모두들 뒤꿈치를 들고 사뿐사뿐 걸어라. 땅 밑에 이제 막 봄의 씨앗들이 올라오니 그걸 짓밟지 말라.” 우리의 ... 2017.12.05 15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6931 설교 그리스도의 신앙으로 기뻐하라 2017.12.05 32 강승호목사
106930 설교 가야 할 것은 가게 하십시오 2017.12.04 36 이한규 목사
106929 설교 일체의 비결을 가지는 길 2017.12.04 32 이한규 목사
106928 설교 하나님 안에 거하십시오 2017.12.04 30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5398 Next
/ 5398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