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1월 7일] 새 계명에 따라 서로 사랑하라

by 운영자 posted Jan 0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1060003_23110923878959_1.jpg
찬송 : ‘사랑하는 주님 앞에’ 220장(통 27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복음 13장 34∼35절

말씀 : 이 말씀의 장면은 주님의 마지막 만찬입니다. 잠시 후면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돌아가셔야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님은 제자들에게 “서로 사랑하라.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내 제자인 줄 알리라”고 당부하십니다. 서로 사랑하라는 계명에 ‘새 계명’을 준다는 단서를 붙이고 있습니다.

사실 ‘사랑하라’는 계명은 이미 구약 율법에 있습니다. 레위기 19장 18절을 보면 “원수를 갚지 말며 동포를 원망하지 말며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나는 여호와이니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 장면에서 주께서는 “율법에서 말하는 것 같이” 또는 “내가 전에 말하였던 것 같이” 너희는 “서로 사랑하라”고 하시면 자연스럽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주님께서 당부하시는 ‘사랑하라’는 계명은 왜 새 계명입니까.

성경을 좀 더 자세히 보면 성경은 주님께서 주신 새 계명을 ‘그의 계명’이라고 부르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요한일서 3장 23절을 보면 “그의 계명은 이것이니 곧 그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믿고 그가 우리에게 주신 계명대로 서로 사랑할 것이니라”고 말합니다.

그러면 왜 이 계명은 ‘새 계명’ 또는 ‘그의 계명’일까요. 34절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라는 단서가 주님의 사랑의 계명을 새 계명으로 만드는 것이며, 이전의 사랑의 계명과 차별되고 있는 것입니다. 즉,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라는 단서 때문에 사랑하라는 계명은 새 계명이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기 전까지는 아무도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를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 주님이 오셔서 제자들을 사랑하시니, 제자들은 주의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됐습니다. 따라서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따라서 예수님께서 요구하신 사랑의 새 계명은 기준이 있습니다. 그 기준은 십자가에서 피를 쏟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그 사랑입니다. 이러한 사랑을 하라고 주께서는 죽음 직전에 새 계명을 주셨던 것입니다.

우리 예수님은 우리로 하여금 새 계명대로 살도록 하기 위해 우리를 택하시고 우리를 위하여 목숨을 버리셨고 나아가 성령을 부어주셨습니다. 이는 우리가 십자가의 사랑으로 서로 사랑하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도록’ 십자가에서 보혈을 흘리시고 나아가 그러한 사랑을 할 수 있는 생명을 성령을 통해 부어주셨던 것입니다.

기도 :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은 예수님께서 나를 사랑하심 같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임을 알게 하신 것을 감사합니다. 이러한 사랑은 사람의 힘으로 가능하지 않으니 주의 성령으로 충만하게 해 주셔서 십자가의 사랑으로 모든 사람을 사랑하게 해 주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스데반 황 목사 (그리스도의보혈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ppcH28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38 예화 이 목자를 아십니까 시편 23편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시입니다. 서구에서는 종종 축하연에서 이 시편이 낭송되곤 합니다. 한번은 당대 최고 배우가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공연... 2018.01.08 28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237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7> 텐트 아래서 시작한 ‘탄다일’ 800여명에 ‘밥퍼’ 오랜 세월 아프리카대륙에서 나눔을 실천하겠다는 비전을 마음에 품고 기도했다. 주민들이 땡볕에서 하루 종일 돌을 깨는 빈민촌 채석장 마을이 있다는 소식을 ... 2018.01.08 13 운영자
107236 설교 [가정예배 365-1월 8일] 거룩한 땅과 거룩한 백성 찬송 :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 8장(통 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레위기 25장 1∼13절 말씀 : 하나님은 땅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 이유는 땅은 ... 2018.01.08 17 운영자
107235 설교 너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2018.01.07 32 궁극이
107234 설교 하나님은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니요 산 자의 하나님이라. 2018.01.07 33 궁극이
107233 설교 공동체 의식      주제 공동체 의식 롬12:1-5‘1.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 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 2018.01.07 26 강종수
107232 예화 믿음이 주는 10대 축복 믿음이 주는 10대 축복 1.보호의 축복 2.인도의 축복 3.물질의 축복 4.치유의 축복 5.번성의 축복 6.장수의 축복 7.능력의 축복 8.승리의 축복 9.고난의 축복 10.... 2018.01.06 45 새벽기도
107231 예화 하나님이 받으시는 마음 하나님이 받으시는 마음 신앙생활에서 편리함의 추구는영적인 삶을 죽인다. 그래서 하나님을 편리하게 섬기는 쉬운 길은 저주의 길로 들어서기 쉬운 길이다. 신앙... 2018.01.06 33 새벽기도
107230 예화 안식법의 3가지 깊은 의미 안식법의 3가지 깊은 의미 안식년은 타자를 배려하는 삶의 훈련에도 좋은 제도다. 사실상 희년과 관련된 율법도 타자를 배려하는 삶을 위해 제정된 율법이다. 바... 2018.01.06 27 새벽기도
107229 예화 사랑을 바탕화면으로 깔라 사랑을 바탕화면으로 깔라 정의를 앞세워 질서와 평화를 깨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 정의는 사랑에 잠겨 있을 때에만 참된 힘을 발휘한다. 옳다는 생각이 다 ... 2018.01.06 40 새벽기도
107228 설교 참된 삶을 여는 빛 2018.01.06 43 강승호목사
» 설교 [가정예배 365-1월 7일] 새 계명에 따라 서로 사랑하라 찬송 : ‘사랑하는 주님 앞에’ 220장(통 27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복음 13장 34∼35절 말씀 : 이 말씀의 장면은 주님의 마지막 만찬입니다. 잠시 후... 2018.01.06 38 운영자
107226 설교 [가정예배 365-1월 6일] 하나님을 감동시키는 성도 찬송 : ‘주 예수 이름 소리 높여’ 356장(통 396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2장 18∼25절 말씀 : 성경의 ‘하나님 앞에서 아름답다’는 표현은 하나... 2018.01.06 40 운영자
107225 예화 3가지에 휘둘리지 말라 3가지에 휘둘리지 말라 1.풍설에 휘둘리지 말라. 누군가 거짓된 말로 매장하려고 해도 끝까지 비전을 향해 달리겠다고 다짐하라. 유언비어는 진실한 성도의 힘을 ... 2018.01.05 39 새벽기도
107224 예화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사람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사람 금 그릇이라도 더러우면 하나님이 쓰실 수 없지만 돌그릇이라도 깨끗하면 하나님이 반드시 쓰신다. 삶에 은혜 체험이 없고 능력과 변... 2018.01.05 33 새벽기도
107223 예화 소외된 사람들을 살펴주라 소외된 사람들을 살펴주라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상은 다양성에 기초하고 있다. 인종, 피부색, 출신지, 국적, 그리고 종교의 차이를 넘어 서로를 소중한 인간으로 ... 2018.01.05 20 새벽기도
107222 예화 한 사람을 찾으시는 하나님 한 사람을 찾으시는 하나님 오늘날 영적으로 홍해를 건넌 성도들 중에도 속칭 예수 점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나님은 예수 점을 치는 사람들을 그냥 점치는... 2018.01.05 45 새벽기도
107221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6> 청량리 ‘밥퍼’ 어르신들이 낸 100원으로 세운 필다일 필리핀 다일공동체(필다일)는 청량리 밥퍼에서 식사하는 노숙인들과 무의탁 어르신들이 식사하며 ‘자존심 유지비’로 낸 동전 100원짜리 수백만 개가 모여 세워진... 2018.01.05 21 운영자
107220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6> 청량리 ‘밥퍼’ 어르신들이 낸 100원으로 세운 필다일 필리핀 다일공동체(필다일)는 청량리 밥퍼에서 식사하는 노숙인들과 무의탁 어르신들이 식사하며 ‘자존심 유지비’로 낸 동전 100원짜리 수백만 개가 모여 세워진... 2018.01.05 12 운영자
107219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6> 청량리 ‘밥퍼’ 어르신들이 낸 100원으로 세운 필다일 필리핀 다일공동체(필다일)는 청량리 밥퍼에서 식사하는 노숙인들과 무의탁 어르신들이 식사하며 ‘자존심 유지비’로 낸 동전 100원짜리 수백만 개가 모여 세워진... 2018.01.05 12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 5435 Next
/ 5435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