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공동체 의식

by 강종수 posted Jan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DNq49KeU8AAdiil.jpg

     주제 공동체 의식


롬12:1-5‘1.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 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리라 이는 너희가 드릴 영적 예배니라 2.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 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 3. 내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너희 각 사람 에게 말하노니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말고 오 직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나누어 주신 믿음의 분량대로 지 혜롭게 생각하라 4. 우리가 한 몸에 많은 지체를 가졌으나 모 든 지체가 같은 기능을 가진 것이 아니니 5. 이와 같이 우리 많은 사람이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이 되어 서로 지체가 되 었느니라 - 아멘’



‘그러므로’ 라는 말은 1-11장까지 하나님이 우리로 자녀 삼으 신 바를 들었으니, 라는 말입니다.12장부터는 하나님의 백성 된 자로서 살아갈 내용들을 교훈하고 있습니다. 그 첫 번째로 그리스도인은 개인주의가 아니라 공동체 의식을 가져야 한다 는 점을 말합니다. [공동체 의식]이란 주제로 듣고자 합니다.


1. 삶의 신령한 제사


바울은 죄인을 구원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1장에서 11장까지 길게 설명을 한 후, 그러므로 이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어떤 중심으로 삶을 살아야 하는지를 말해주는데, 우리의 삶이 전 적으로 예배적 삶이 되라는 것입니다.

본문 1절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 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리라 이는 너희가 드릴 영적 예배니라’고 했습니 다. 너희 몸이라 하는 몸의 단어 쏘마(σῶμα)는 육체를 말하는 언 어이나 뜻은 사람의 인격 전부를 의미합니다. 예배 시간에 합 당한 태도만 아니라 생활 전반에서 하나님의 백성답게 사는 것을 하나님이 받으신다는 말입니다. 예배의 중심은 구약과 신약이 동일합니다. 

 형식이 바뀌었을 뿐입니다. 구약시대는 제물을 드리는 일로 하나님께 제사하였고 신약시 대는 그 제물 대신 성자 예수님의 희생의 피가 영원한 제물이 되셨습니다. 히10:12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 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비록 구약시대에는 제물을 드리는 제사를 통하여 백성들을 만 나주시고 응답하셨지만 신앙 양심도 없이 드리는 형식적인 제 사는 받으시지 않으셨습니다. 삼상15:22 ‘사무엘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번제와 다른 제사를 그의 목소리를 청종하는 것을 좋아하심 같이 좋아하시겠나이 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나으니’ 신약의 백성으로서 말씀을 중심으로 하는 영적 제사인 예배도 형식화 될 우려가 많습니다.

때문에 예배를 온전히 드리기 위 해서는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제대로 예배를 드릴 줄 알아야 하고 하나님이 그 예배를 받으시므로 우리가 은총을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엡5:17 ‘그러므로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말고 오직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고 했습니다.

본문 2절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 하도록 하라’ 분별의 단어, 도키마죠(δοκιμάζω)는 ‘정밀 조사하여 분별 한 다’는 말입니다. 그러니까 대략 순종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의 뜻대로 따르란 말입니다.이 악한 세상을 본받지 않도록 하 여 하나님이 받으실만한 옳은 심령으로 예배해야 합니다. 성 도는 주의 뜻을 항상 살펴서 악은 모양도 닮지 않아야 합니다. 살전5:22 ‘악은 어떤 모양이라도 버리라’


2. 믿음의 분량대로 봉사


하나님께서 모든 만물을 주시고 그 만물의 특색을 따라 서로 합력으로 완성을 이루도록 하셨습니다. 사람에게도 각양 그 역량을 달리 주셨고 믿음을 가진 이후에 주시는 은사도 각각 다릅니다. 본문 3절 ‘내게 주신 은혜로 말미암아 너희 각 사람에게 말하 노니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말고 오직 하나님 께서 각 사람에게 나누어 주신 믿음의 분량대로 지혜롭게 생 각하라’고 했습니다. 분량이라는 메트론(μέτρον)은 물리적인 것이 아니라 특징 적인 한계를 말합니다. 그러니까 분야별로 각양 달리 봉사할 기능들을 주셨다는 말입니다. 

 그 역량은 스스로 인내하고 훈 련하는 가운데서 강해지겠지만 그 분야는 서로 다르다는 것 입니다. 지혜롭게 생각한다는 지혜의 소프로네오(σωφρονέω)란 겸 손하게 생각한다는 뜻입니다. 본래 술 취하지 않은 맑은 정신 으로 절제를 한다는 말입니다. 그러니까 허둥대거나 자기를 높이 평가하거나 남의 능력을 흉내 내고 싶어 하거나 하는 언 행이 없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3. 신령한 공동체 의식


예수를 믿으면 첫 번째 사회적 관계 의식이 개인주의에서 공 동체 의식을 갖게 됩니다. 교회는 다녀도 아무와도 교제 없이 개인적으로 왕래하기만 하다면 그는 성령님을 모신 자가 아 닙니다. 성령님은 하나 되게 하신다고 했습니다.

엡4:3 ‘평안 의 매는 줄로 성령이 하나 되게 하신 것을 힘써 지키라’ 본문 4-5절 ‘4. 우리가 한 몸에 많은 지체를 가졌으나 모든 지 체가 같은 기능을 가진 것이 아니니 5.이와 같이 우리 많은 사 람이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이 되어 서로 지체가 되었느니라’ 우리는 그리스도 예수님을 머리로 하는 한 지체들이라는 공동 체로서 한 몸으로 서로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공동 체로서의 지체 의식이 없으면 아무리 홀로 뭘 잘한다고 해도 하나님이 기뻐하시지 않으십니다. 교회는 서로가 형제애를 다하여 서로 겸손히 섬기는 마음으로 한 가족의 심정이 되어야 합니다. 교회에서 따로 따로 끼리 문 화를 가지는 것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교회가 아닙니다. 그 렇게 살면 개인에게도 성령님의 감화가 없어집니다. 

반드시 모든 지체들과 함께 살아가는 마음으로 삶을 살아내려고 해 야 합니다. 새해에는 공동체를 위한 삶으로 지체 의식을 가지고 살기를 원하며, 세상과 구별된 삶으로서 하나님께 신령한 제사를 드 리는 생활이 되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주님을 높여드리며 은 총을 받는 한 해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

출처:사이버신학교

짧은주소 : https://goo.gl/DorJJ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27 예화 부부, 두부, 부두 “왜 부부는 나란히 서야 한다고 할까. 부부, 지아비(夫)와 지어미(婦)가 나란히 서 있는 상태.…지아비가 몇 걸음 앞으로 가면 부부는 두부가 된... 2018.01.08 21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226 예화 오직 믿음으로 살리라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이 물음 앞에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하나님의 긍휼과 사랑으로 산다’고 답했습니다.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사람들의 마음에 ... 2018.01.08 28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225 예화 위대한 문화를 이어가는 정신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는 안토니오 가우디의 위대한 건축물들이 있습니다. 특히 가우디가 마지막으로 건축하다 완공을 보지 못하고 숨을 거둔 ‘사그라다 파밀리... 2018.01.08 14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224 예화 자유와 차별의 웃픈 싸움 최근 미국 대통령이 ‘종교 자유 보호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불현듯 궁금해졌지요. 그렇다면 지금껏 미국은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지... 2018.01.08 13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223 예화 가정에서 맛이 만들어집니다 제가 30여년 전 결혼했을 때 아내는 콩나물국을 끓여주었습니다.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맛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아버지가 경상도 분이라 어머니는 매콤하고 짭짤... 2018.01.08 21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222 예화 얘들아, 멋진 거북이가 되거라 어린이날을 맞은 얘들아. 멋진 거북이가 되거라. 토끼와 거북이의 경주 이야기를 잘 알지. 잠든 토끼를 보고 씨익 웃으면서 달려가 깃발을 꽂은 거북이는 1등 거... 2018.01.08 20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221 예화 이 목자를 아십니까 시편 23편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시입니다. 서구에서는 종종 축하연에서 이 시편이 낭송되곤 합니다. 한번은 당대 최고 배우가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공연... 2018.01.08 27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220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7> 텐트 아래서 시작한 ‘탄다일’ 800여명에 ‘밥퍼’ 오랜 세월 아프리카대륙에서 나눔을 실천하겠다는 비전을 마음에 품고 기도했다. 주민들이 땡볕에서 하루 종일 돌을 깨는 빈민촌 채석장 마을이 있다는 소식을 ... 2018.01.08 8 운영자
107219 설교 [가정예배 365-1월 8일] 거룩한 땅과 거룩한 백성 찬송 :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 8장(통 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레위기 25장 1∼13절 말씀 : 하나님은 땅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 이유는 땅은 ... 2018.01.08 16 운영자
107218 설교 너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2018.01.07 28 궁극이
107217 설교 하나님은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니요 산 자의 하나님이라. 2018.01.07 29 궁극이
» 설교 공동체 의식      주제 공동체 의식 롬12:1-5‘1.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 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 2018.01.07 19 강종수
107215 예화 믿음이 주는 10대 축복 믿음이 주는 10대 축복 1.보호의 축복 2.인도의 축복 3.물질의 축복 4.치유의 축복 5.번성의 축복 6.장수의 축복 7.능력의 축복 8.승리의 축복 9.고난의 축복 10.... 2018.01.06 36 새벽기도
107214 예화 하나님이 받으시는 마음 하나님이 받으시는 마음 신앙생활에서 편리함의 추구는영적인 삶을 죽인다. 그래서 하나님을 편리하게 섬기는 쉬운 길은 저주의 길로 들어서기 쉬운 길이다. 신앙... 2018.01.06 30 새벽기도
107213 예화 안식법의 3가지 깊은 의미 안식법의 3가지 깊은 의미 안식년은 타자를 배려하는 삶의 훈련에도 좋은 제도다. 사실상 희년과 관련된 율법도 타자를 배려하는 삶을 위해 제정된 율법이다. 바... 2018.01.06 25 새벽기도
107212 예화 사랑을 바탕화면으로 깔라 사랑을 바탕화면으로 깔라 정의를 앞세워 질서와 평화를 깨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 정의는 사랑에 잠겨 있을 때에만 참된 힘을 발휘한다. 옳다는 생각이 다 ... 2018.01.06 35 새벽기도
107211 설교 참된 삶을 여는 빛 2018.01.06 42 강승호목사
107210 설교 [가정예배 365-1월 7일] 새 계명에 따라 서로 사랑하라 찬송 : ‘사랑하는 주님 앞에’ 220장(통 27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복음 13장 34∼35절 말씀 : 이 말씀의 장면은 주님의 마지막 만찬입니다. 잠시 후... 2018.01.06 31 운영자
107209 설교 [가정예배 365-1월 6일] 하나님을 감동시키는 성도 찬송 : ‘주 예수 이름 소리 높여’ 356장(통 396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2장 18∼25절 말씀 : 성경의 ‘하나님 앞에서 아름답다’는 표현은 하나... 2018.01.06 38 운영자
107208 예화 3가지에 휘둘리지 말라 3가지에 휘둘리지 말라 1.풍설에 휘둘리지 말라. 누군가 거짓된 말로 매장하려고 해도 끝까지 비전을 향해 달리겠다고 다짐하라. 유언비어는 진실한 성도의 힘을 ... 2018.01.05 36 새벽기도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5398 Next
/ 5398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