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1월 8일] 거룩한 땅과 거룩한 백성

by 운영자 posted Jan 0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1080004_23110923879596_1.jpg
찬송 :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 8장(통 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레위기 25장 1∼13절

말씀 : 하나님은 땅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 이유는 땅은 하나님의 자녀가 세세토록 살 곳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란 하나님의 통치를 바탕으로 ‘이 땅’에 세워지는 나라를 말합니다. 인자, 즉 완전한 분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주의 통치가 이 땅에 이루어지는 것을 뜻합니다. 예수님의 재림과 함께 임할 ‘새 하늘’과 ‘새 땅’은 죽임을 당하신 어린양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의 통치가 온 우주에 영원토록 서는 상태를 말합니다.

구약을 보면 하나님께서는 죄로 가득한 세상 가운데 가나안 땅을 정해 거룩한 땅으로 만드셨습니다. 그리고 그 땅에 사는 이들을 몰아내고 하나님이 택하신 이스라엘 민족을 그 땅에 거하게 하셨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께서는 그 땅은 거룩한 땅이니 너희 백성은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거룩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거룩하게 구별하신 가나안 땅에 머물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 이스라엘 민족과 맺은 언약의 내용엔 그들의 불순종이 극에 달할 때 취하는 조치가 담겨 있습니다. 바로 이스라엘 민족이 다른 나라에 포로로 잡혀 가는 것입니다. 이는 거룩한 땅에서는 거룩함을 잃은 주의 백성이 머물 수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는 내용입니다.

안타깝게도 이스라엘 백성은 거룩함을 잃었습니다. 그래서 바벨론 포로로 잡혀갔습니다. 그런데 레위기 26장 34절은 “너희가 원수의 땅에 살 동안에 너희의 본토가 황무할 것이므로 땅이 안식을 누릴 것이라”고 말합니다. 포로가 된 이스라엘 민족으로 인해 거룩한 땅이 안식하는 내용입니다.

거룩한 땅이 황폐해져 방치되고 이것을 거듭하면 매년 안식년이 됩니다. 그리고 안식년이 일곱 번 지나면 희년이 되는데, 그 희년에는 하나님의 백성이 자기들이 잃은 땅을 다시 찾게 되는 내용이 언약 안에 담겨 있었습니다.

이 희년의 언약 및 70년의 황폐한 기간은 거듭난 하나님의 자녀는 언제라도 죄악을 회개하고 우리의 대제사장 되시는 주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해 다시 하나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아갈 수 있는 ‘복음의 희망’을 상징합니다.

하나님은 거룩하신 하나님이십니다. 그러기에 하나님은 우리가 거룩하기를 원하십니다. 만일 우리가 거룩하지 않은 삶을 고집하면 하나님은 우리를 거룩한 땅에서 쫓아내십니다. 그때 우리의 삶은 비참 고통 슬픔 저주 가운데 떨어지게 돼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비참한 상황에 있을 때 하나님은 안식하는 땅을 보십니다. 즉, 하나님은 언제나 십자가를 바라보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회개하고 십자가의 그리스도만을 의지하기를 기다리십니다. 이것이 바로 복음 안에서 나타나는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기도 : 이 세상의 타락한 풍습을 본받지 않기를 원합니다. 우리를 사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 거룩한 백성이 되게 하소서. 날마다 하나님의 사랑을 알아 거룩에 힘쓰는 주의 백성 되기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스데반 황 목사(그리스도의보혈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eJEsj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46 설교 이한규 목사 2018.01.08 17 이한규 목사
107245 예화 고추장 맛과 된장 맛 고추장과 된장은 맛을 내는 데 없어서는 안 될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우리가 먹는 음식은 허기진 배를 채울 뿐 아니라 정신적인 면에서도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 2018.01.08 45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244 예화 부부, 두부, 부두 “왜 부부는 나란히 서야 한다고 할까. 부부, 지아비(夫)와 지어미(婦)가 나란히 서 있는 상태.…지아비가 몇 걸음 앞으로 가면 부부는 두부가 된... 2018.01.08 27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243 예화 오직 믿음으로 살리라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이 물음 앞에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하나님의 긍휼과 사랑으로 산다’고 답했습니다.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사람들의 마음에 ... 2018.01.08 34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242 예화 위대한 문화를 이어가는 정신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는 안토니오 가우디의 위대한 건축물들이 있습니다. 특히 가우디가 마지막으로 건축하다 완공을 보지 못하고 숨을 거둔 ‘사그라다 파밀리... 2018.01.08 14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241 예화 자유와 차별의 웃픈 싸움 최근 미국 대통령이 ‘종교 자유 보호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불현듯 궁금해졌지요. 그렇다면 지금껏 미국은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지... 2018.01.08 18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240 예화 가정에서 맛이 만들어집니다 제가 30여년 전 결혼했을 때 아내는 콩나물국을 끓여주었습니다.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맛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아버지가 경상도 분이라 어머니는 매콤하고 짭짤... 2018.01.08 28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239 예화 얘들아, 멋진 거북이가 되거라 어린이날을 맞은 얘들아. 멋진 거북이가 되거라. 토끼와 거북이의 경주 이야기를 잘 알지. 잠든 토끼를 보고 씨익 웃으면서 달려가 깃발을 꽂은 거북이는 1등 거... 2018.01.08 22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238 예화 이 목자를 아십니까 시편 23편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시입니다. 서구에서는 종종 축하연에서 이 시편이 낭송되곤 합니다. 한번은 당대 최고 배우가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공연... 2018.01.08 28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237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7> 텐트 아래서 시작한 ‘탄다일’ 800여명에 ‘밥퍼’ 오랜 세월 아프리카대륙에서 나눔을 실천하겠다는 비전을 마음에 품고 기도했다. 주민들이 땡볕에서 하루 종일 돌을 깨는 빈민촌 채석장 마을이 있다는 소식을 ... 2018.01.08 13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1월 8일] 거룩한 땅과 거룩한 백성 찬송 :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 8장(통 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레위기 25장 1∼13절 말씀 : 하나님은 땅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 이유는 땅은 ... 2018.01.08 17 운영자
107235 설교 너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2018.01.07 32 궁극이
107234 설교 하나님은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니요 산 자의 하나님이라. 2018.01.07 33 궁극이
107233 설교 공동체 의식      주제 공동체 의식 롬12:1-5‘1.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 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물로 드... 2018.01.07 26 강종수
107232 예화 믿음이 주는 10대 축복 믿음이 주는 10대 축복 1.보호의 축복 2.인도의 축복 3.물질의 축복 4.치유의 축복 5.번성의 축복 6.장수의 축복 7.능력의 축복 8.승리의 축복 9.고난의 축복 10.... 2018.01.06 45 새벽기도
107231 예화 하나님이 받으시는 마음 하나님이 받으시는 마음 신앙생활에서 편리함의 추구는영적인 삶을 죽인다. 그래서 하나님을 편리하게 섬기는 쉬운 길은 저주의 길로 들어서기 쉬운 길이다. 신앙... 2018.01.06 33 새벽기도
107230 예화 안식법의 3가지 깊은 의미 안식법의 3가지 깊은 의미 안식년은 타자를 배려하는 삶의 훈련에도 좋은 제도다. 사실상 희년과 관련된 율법도 타자를 배려하는 삶을 위해 제정된 율법이다. 바... 2018.01.06 27 새벽기도
107229 예화 사랑을 바탕화면으로 깔라 사랑을 바탕화면으로 깔라 정의를 앞세워 질서와 평화를 깨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 정의는 사랑에 잠겨 있을 때에만 참된 힘을 발휘한다. 옳다는 생각이 다 ... 2018.01.06 40 새벽기도
107228 설교 참된 삶을 여는 빛 2018.01.06 43 강승호목사
107227 설교 [가정예배 365-1월 7일] 새 계명에 따라 서로 사랑하라 찬송 : ‘사랑하는 주님 앞에’ 220장(통 27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복음 13장 34∼35절 말씀 : 이 말씀의 장면은 주님의 마지막 만찬입니다. 잠시 후... 2018.01.06 3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 5436 Next
/ 5436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