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1.13 06:01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

하루는 어떤 부인이 성빈첸시오 페러를 찾아왔습니다.
부인은 더 이상 신경질적인 남편을 참을 수 없다며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그리고는 가정이 평화로워질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달라고 했습니다.

성빈첸시오는 부인을 자신의 수도원으로 보내며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수도원에 당도하여 문지기를 만나거든 내가 수도원 우물의 물을
퍼주라고 했다고 말하십시오.
그 물을 가지고 집으로 가 남편이 돌아오거든 부인은 그 물을 즉시
한 모금 마시십시오.
단 삼켜서는 안됩니다.
물을 입에 물고 있으면 반드시 놀라운 일이 생길 것입니다."

부인은 성빈첸시오가 시키는 대로했습니다.
남편은 늘 그랬던 것처럼 저녁에 집으로 들어서자마자 악담과
불평을 늘어놓기 시작했습니다.
부인은 성빈첸시오가 일러준 대로 즉시 물 한 모금을 입에 물었습니다.
그리고는 물이 새어나오지 않도록 입을 꼭 다물었습니다.

그러자 얼마 지나지 않아 남편이 이내 조용해졌습니다.
예전 같으면 부인이 악다구니로 덤볐을 터이고, 그래서 늘 싸움이
끊이지 않았던 것이었는데, 부인이 아무 대꾸를 하지 않자 제풀에
조용해지고 말았던 것이었습니다.

부인은 성빈첸시오가 일러준 그 비밀의 물을 여러 번 사용해 보았고,
때마다 놀라운 효과를 볼 수가 있었습니다.
아무리 화를 내도 아무 대꾸를 하지 않는 부인 앞에서 남편은
조금씩 변해갔습니다.
점차 부인의 말에 상냥스럽게 대답을 하기 시작했고, 나중에는 부인의
인내와 고상함을 칭찬하기까지 했습니다.
부인은 남편이 달라진 것에 매우 만족을 하여 서둘러 성빈첸시오를
찾아가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기적을 일으킨 것은 수도원의 물이 아니었소."
성빈첸시오가 웃으며 설명을 하였습니다.

"전에는 꼬박꼬박 대꾸하는 당신의 말대답이 남편을 화나게 했지만,
이제는 당신의 침묵이 남편을 부드럽게 만든 것이라오."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라는 스페인의 격언은
그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엎질러진 물'보다 더 거둬들이기 힘든 것은 '툭 뱉은 말'일 것입니다.
생각 없이 툭 뱉은 말 때문에 싸움이 생기고 갈등이 생기고 사랑하는
사람이 상처를 입고 갈라설 때가 있습니다.

특히 상대방의 말을 듣고 감정이 상해 되받아 치는 말들은 극단적인
말이기 쉽습니다.
남의 나라 속담이기는 하지만 마음속에 새겨두고 마음으로라도
입안에 물을 머금을 수 있다면, 우리는 소중한 관계를 훨씬 더
잘 지켜갈 수 있지 않을까요?

짧은주소 : https://goo.gl/KesX8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71 예화 이곳이 바로 그 지옥이지요 2018.01.13 31 김용호
» 예화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 2018.01.13 39 김용호
107269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4일] 롯의 처를 기억하라 2018.01.13 35 운영자
107268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3일] 너희도 온전하라 2018.01.13 34 운영자
107267 설교 하나님께 영광 돌려라 2018.01.12 51 강승호목사
107266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31·끝> 역경도 은총임을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2018.01.12 23 운영자
107265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2일] 감당치 못할 시험 허락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2018.01.12 30 운영자
107264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30> 북녘땅과 지구촌 빈민을 위해… 지금도 밥 지을 때 2018.01.11 34 운영자
107263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1일] 귀먹고 말 더듬는 자를 고치시는 메시아 예수님 2018.01.11 19 운영자
107262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1일] 귀먹고 말 더듬는 자를 고치시는 메시아 예수님 2018.01.11 27 운영자
107261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_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심 (2018-01-07, 이찬수 목사) 2018.01.10 75 분당우리교회
107260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9> 미국 집회 갔다가 안수집사라는 이들에게 폭행당해 2018.01.10 34 운영자
107259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0일] 꺼지지 않는 불이 붙은 가시떨기나무 2018.01.10 40 운영자
107258 예화 나는 벌써 용서하였는데 2018.01.09 39 이주연 목사
107257 예화 회개 자체가 참된 기도 2018.01.09 39 이주연 목사
107256 예화 믿는다는 것이 간단한 일 2018.01.09 21 이주연 목사
107255 유틸 구라제거기 2.8 file 2018.01.09 310 운영자
107254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28> “밥이 답이다”… 우간다서도 밥으로 예수님 전해 2018.01.09 16 운영자
107253 설교 [가정예배 365-1월 9일] 마지막 때를 준비하라 2018.01.09 22 운영자
107252 설교 내일의 에스더를 키워내십시오 2018.01.08 70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 5438 Next
/ 543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