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1.13 06:08

거미의 사랑

조회 수 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거미의 사랑

옛날 어느 숲 속에 거미가 살았는데, 그 거미는 흉측한 얼굴 때문에
친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외로웠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에 거미에게 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그 손님의 눈엔 거미가 너무도 예쁘게 보였고,

그 손님은 그만 거미에게 첫눈에 반하고 말았답니다.
그래서 손님은 거미집 한 가운데 조심스레 앉았습니다.
그 손님은 다름 아닌 아침의 이슬방울이었습니다.

물방울을 발견한 거미는 너무나도 반가워서 살금살금 다가가서
말을 붙였습니다.

"저 이름이 뭐예요?"
"물방울이에요. 물방울~"

"당신은 어디서 왔죠?"
"난 당신이 볼 순 없지만 볼 수 있고, 느낄 순 있지만 느낄 수 없는
곳에서 왔어요."

물방울의 말에 거미는 도무지 이해할 순 없었지만 너무나도 외로웠던
거미는 물방울의 방문이 너무도 반가웠습니다.
"물방울아 저기 나의 친구가 되어 줄 수 없겠니?"

그러자 물방울도 기다렸다는 듯이 말했습니다.
"친구? 좋아 내가 너의 친구가 되어줄게! 대신 한 가지 약속을 해야 돼!
절대로 날 안거나 만져서는 안 돼 절대로 알았니?"

"좋아 네가 나의 친구가 되어준다니 난 너무 행복해."

그렇게 해서 둘은 친구가 되었고, 이제 거미는 물방울 없는 생활은
상상할 수 없을 행복한 하루 하루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거미는 갑자기 사랑스런 물방울이 안아보고 싶었습니다.

"있잖아 너 한 번만 안아보면 안되겠니?"
"그건 안 돼! 절대로 내가 너의 부탁을 들어 주었듯이 너도 약속을 지켜 줘."

물방울이 너무도 단호하게 말을 하자 거미는 그냥 물러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거미는 물방울을 안아보고 싶어
물방울에게 애원했습니다.

"나, 딱 한 번만 널 안아볼게, 응?"
"거미야? 넌 날 사랑하니?"

"그걸 말이라고 하니?"
거미가 어이없다는 듯 반문하자 물방울이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럼 만약 내가 너의 곁을 떠난다 해도, 날 잊지 않을 거지?
날 잊지 말아 줘"

"당연한 거지 내가 널 어떻게 잊어?
아마 네가 날 떠나면 나의 행복은 사라질 지도 몰라."

"좋아. 그럼 날 만져도 좋아."

물방울은 두 눈을 살며시 감고 몸을 앞으로 내밀었습니다.
거미는 너무도 기뻤습니다.
얼굴에 가득 함박웃음을 머금고 물방울을 힘껏 안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입니까?
한순간에, 그녀를 느낄 수도 없는 빠른 시간에 물방울은
눈앞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거미는 후회했지만, 후회해도 때는 이미 너무 늦어버렸습니다.
사랑은 절대 소유가 아닙니다.
아끼는 마음, 베푸는 마음 그리고 이해하는 마음 그것이 사랑입니다.
욕심이 맘속에 자리 잡는 순간부터 사랑은 집착으로 변해갑니다.
사랑하기에 상대방의 또 다른 행복을 아파하며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은 서로가 울타리가 되어 주는 것입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fNNN2s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91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2018.01.15 15 운영자
107290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2018.01.15 18 운영자
107289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2018.01.15 20 운영자
107288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5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겸손한 사람 2018.01.15 48 운영자
107287 설교 은사대로 봉사하라 2018.01.14 65 강종수
107286 설교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2018.01.14 68 궁극이
107285 설교 저희는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2018.01.14 23 궁극이
107284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52 새벽기도
107283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45 새벽기도
107282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33 새벽기도
107281 예화 dlgks 2018.01.14 26 새벽기도
107280 설교 나다나엘의 만남 2018.01.13 58 강승호목사
107279 예화 진짜 좋은 것은 친절이다 2018.01.13 53 김용호
107278 예화 천대에 이르러 복을 받자 2018.01.13 54 김용호
107277 예화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마라 2018.01.13 93 김용호
107276 예화 수통 하나의 기적 2018.01.13 32 김용호
107275 예화 불과 1미터 2018.01.13 37 김용호
» 예화 거미의 사랑 2018.01.13 50 김용호
107273 예화 내가 원한 것은 황금이 아닙니다 2018.01.13 38 김용호
107272 예화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2018.01.13 75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 5438 Next
/ 543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