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거미의 사랑

by 김용호 posted Jan 1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거미의 사랑

옛날 어느 숲 속에 거미가 살았는데, 그 거미는 흉측한 얼굴 때문에
친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외로웠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에 거미에게 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그 손님의 눈엔 거미가 너무도 예쁘게 보였고,

그 손님은 그만 거미에게 첫눈에 반하고 말았답니다.
그래서 손님은 거미집 한 가운데 조심스레 앉았습니다.
그 손님은 다름 아닌 아침의 이슬방울이었습니다.

물방울을 발견한 거미는 너무나도 반가워서 살금살금 다가가서
말을 붙였습니다.

"저 이름이 뭐예요?"
"물방울이에요. 물방울~"

"당신은 어디서 왔죠?"
"난 당신이 볼 순 없지만 볼 수 있고, 느낄 순 있지만 느낄 수 없는
곳에서 왔어요."

물방울의 말에 거미는 도무지 이해할 순 없었지만 너무나도 외로웠던
거미는 물방울의 방문이 너무도 반가웠습니다.
"물방울아 저기 나의 친구가 되어 줄 수 없겠니?"

그러자 물방울도 기다렸다는 듯이 말했습니다.
"친구? 좋아 내가 너의 친구가 되어줄게! 대신 한 가지 약속을 해야 돼!
절대로 날 안거나 만져서는 안 돼 절대로 알았니?"

"좋아 네가 나의 친구가 되어준다니 난 너무 행복해."

그렇게 해서 둘은 친구가 되었고, 이제 거미는 물방울 없는 생활은
상상할 수 없을 행복한 하루 하루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거미는 갑자기 사랑스런 물방울이 안아보고 싶었습니다.

"있잖아 너 한 번만 안아보면 안되겠니?"
"그건 안 돼! 절대로 내가 너의 부탁을 들어 주었듯이 너도 약속을 지켜 줘."

물방울이 너무도 단호하게 말을 하자 거미는 그냥 물러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거미는 물방울을 안아보고 싶어
물방울에게 애원했습니다.

"나, 딱 한 번만 널 안아볼게, 응?"
"거미야? 넌 날 사랑하니?"

"그걸 말이라고 하니?"
거미가 어이없다는 듯 반문하자 물방울이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럼 만약 내가 너의 곁을 떠난다 해도, 날 잊지 않을 거지?
날 잊지 말아 줘"

"당연한 거지 내가 널 어떻게 잊어?
아마 네가 날 떠나면 나의 행복은 사라질 지도 몰라."

"좋아. 그럼 날 만져도 좋아."

물방울은 두 눈을 살며시 감고 몸을 앞으로 내밀었습니다.
거미는 너무도 기뻤습니다.
얼굴에 가득 함박웃음을 머금고 물방울을 힘껏 안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입니까?
한순간에, 그녀를 느낄 수도 없는 빠른 시간에 물방울은
눈앞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거미는 후회했지만, 후회해도 때는 이미 너무 늦어버렸습니다.
사랑은 절대 소유가 아닙니다.
아끼는 마음, 베푸는 마음 그리고 이해하는 마음 그것이 사랑입니다.
욕심이 맘속에 자리 잡는 순간부터 사랑은 집착으로 변해갑니다.
사랑하기에 상대방의 또 다른 행복을 아파하며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은 서로가 울타리가 되어 주는 것입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fNNN2s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88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26 새벽기도
107287 예화 dlgks http://john316.or.kr/ 2018.01.14 24 새벽기도
107286 설교 나다나엘의 만남 2018.01.13 49 강승호목사
107285 예화 진짜 좋은 것은 친절이다 2018.01.13 47 김용호
107284 예화 천대에 이르러 복을 받자 2018.01.13 43 김용호
107283 예화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마라 2018.01.13 65 김용호
107282 예화 수통 하나의 기적 2018.01.13 28 김용호
107281 예화 불과 1미터 2018.01.13 36 김용호
» 예화 거미의 사랑 2018.01.13 45 김용호
107279 예화 내가 원한 것은 황금이 아닙니다 2018.01.13 29 김용호
107278 예화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2018.01.13 42 김용호
107277 예화 이곳이 바로 그 지옥이지요 2018.01.13 25 김용호
107276 예화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 2018.01.13 32 김용호
107275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4일] 롯의 처를 기억하라 찬송 :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94장(통 10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누가복음 17장 32절 말씀 : 성경은 “롯의 아내는 뒤를 돌아보았으므로 소... 2018.01.13 29 운영자
107274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3일] 너희도 온전하라 찬송 : ‘하나님의 크신 사랑’ 15장(통 5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마태복음 5장 43∼48절 말씀 : 예수님의 산상수훈은 일반 사람이 지킬 수 없는 교훈입니... 2018.01.13 31 운영자
107273 설교 하나님께 영광 돌려라 2018.01.12 35 강승호목사
107272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31·끝> 역경도 은총임을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나라 안팎을 다니며 강연이나 언론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수많은 사람에게 했던 말과 행동을 반추해 보니 부끄러움이 앞선다. 여러 가지로 함량 미달이고 자랑... 2018.01.12 21 운영자
107271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2일] 감당치 못할 시험 허락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찬송 : ‘너 시험을 당해’ 342장(통 39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고린도전서 10장 1∼14절 말씀 : 바울은 고린도 교인들에게 구약의 조상들이 광야에서 멸... 2018.01.12 28 운영자
107270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30> 북녘땅과 지구촌 빈민을 위해… 지금도 밥 지을 때 굶주린 한 사람을 위해 한 그릇의 밥을 퍼드렸던 작은 섬김이 올해로 30년이 됐다. 그동안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퍼드린 밥그릇 수만도 1000만 그릇이 넘었다. 하... 2018.01.11 18 운영자
107269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1일] 귀먹고 말 더듬는 자를 고치시는 메시아 예수님 찬송 : ‘주여 나의 병든 몸을’ 471장 (통 52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마가복음 7장 31∼37절 말씀 : 32절의 ‘귀먹고 말 더듬는 자’라는 표현은 신약성경 ... 2018.01.11 1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5422 Next
/ 5422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