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수통 하나의 기적

by 김용호 posted Jan 1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수통 하나의 기적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군 1개 소대가
벌판 한가운데서 적에게 포위당해 있었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부대원들은 무더위와 갈증에 허덕이고 있었습니다.
이들에게 남아 있는 물이라곤 소대장 허리춤에 있는
수통 1개가 전부였습니다.

소대장은 비장한 마음으로 수통을 열었습니다.
그리고는 자기의 수통을 부대원들에게 건네주었습니다.
부대원들은 수통을 돌려가며 저마다 물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수통이 다시 돌아왔을 때 소대장은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수통 안의 물이 반 이상이나 남아있었기 때문입니다.
다음에 마실 전우를 생각하느라 입만 적셨던 것이었습니다.

여전히 찰랑거리는 수통은 부대원들에게 새로운 힘을 줬습니다.
서로를 이렇듯 위하는 마음이라면, 적들이 밀려와도 두려울 것이 없고
고통을 나눌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끝까지 버티며 지원군이 올 때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ahZGsC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96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어릴 때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갔다. 음반이 귀하던 시절, 들을 수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다녔다. 연세대 음대를 졸업한 뒤 첫 ... 2018.01.15 18 운영자
107295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어릴 때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갔다. 음반이 귀하던 시절, 들을 수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다녔다. 연세대 음대를 졸업한 뒤 첫 ... 2018.01.15 15 운영자
107294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5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겸손한 사람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5장 5∼6절 말씀 : 겸손은 공동체 생활을 통해 드러납니다. 겸손은 하나... 2018.01.15 32 운영자
107293 설교 은사대로 봉사하라      주제 은사대로 봉사하라 롬12:6-13 ‘6. 우리에게 주신 은혜대로 받은 은사가 각각 다르니 혹 예언이면 믿음의 분수대로, 7.혹 섬기는 일이면 섬기는 일로, ... 2018.01.14 50 강종수
107292 설교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2018.01.14 53 궁극이
107291 설교 저희는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2018.01.14 21 궁극이
107290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46 새벽기도
107289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37 새벽기도
107288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26 새벽기도
107287 예화 dlgks http://john316.or.kr/ 2018.01.14 24 새벽기도
107286 설교 나다나엘의 만남 2018.01.13 49 강승호목사
107285 예화 진짜 좋은 것은 친절이다 2018.01.13 47 김용호
107284 예화 천대에 이르러 복을 받자 2018.01.13 43 김용호
107283 예화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마라 2018.01.13 65 김용호
» 예화 수통 하나의 기적 2018.01.13 28 김용호
107281 예화 불과 1미터 2018.01.13 36 김용호
107280 예화 거미의 사랑 2018.01.13 45 김용호
107279 예화 내가 원한 것은 황금이 아닙니다 2018.01.13 29 김용호
107278 예화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2018.01.13 41 김용호
107277 예화 이곳이 바로 그 지옥이지요 2018.01.13 25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5421 Next
/ 5421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