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나다나엘의 만남

by 강승호목사 posted Jan 1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제목: 나다나엘의 만남(1:43-51)

<우리의 만남은>

1우리의 만남은 주님의 은혜라오 / 우리의 모임은 주님의 축복이라오 / 우리는 하나님 영광 위해 지음 받았으니 / 우리를 하나님 나라 위해 충성되게 하소서

후렴 : 오 주여 나의 소명 / 항상 인도하소서

우 주여 우리 소명 / 항상 인도하소서

2우리의 모든 것 주여 인도 하소서 /우리의 모든 것 주님께 바치옵니다 /오 나의 하나님 아버지여 당신의 뜻대로 / 오 나의 하나님 아버지여 따라 살게 하소서....

 

만남이 중요 합니다.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인생이 죽고 삽니다. 오늘 우리는 나다나엘의 만남을 통하여 은혜 받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43이튿날 예수께서 갈릴리로 나가려 하시다가 빌립을 만나 이르시되 나를 따르라 하시니 44빌립이 안드레와 베드로와 한 동네 벳새다 사람이라 45빌립이 나다나엘을 찾아 이르되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였고 여러 선지자가 기록한 그이를 우리가 만났으니 요셉의 아들 나사렛 예수니라

 

여기 빌립이 예수를 만나고 나를 따르라 했을 때 빌립은 서슴치 않고 주님을 따르라 했을 때 빌립은 나다나엘을 찾아 나사렛 예수를 전합니다.

46나다나엘이 이르되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 빌립이 이르되 와서 보라 하시라

나사렛은 작은 동네 였기에 나다나엘이 의문하기를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 반문하지만 빌립은 와서 보라 합니다.

빌립의 전도 방법입니다. 와서 보라.....

14장 큰 잔치 비유에 보면

15하나님의 나라에서 떡을 먹는 자는 복되도다 하니 16이르시되 어떤 사람이 큰 잔치를 베풀고 많은 사람을 청하였더니 17잔치할 시각에 그 청하였던 자들에게 종을 보내어 이르되 오소서 모든 것이 준비되었나이다 하매 18다 일치하게 사양하여 한 사람은 이르되 나는 밭을 샀으매 아무래도 나가 보아야 하겠으니 청컨대 나를 양해하도록 하라 하고 19또 한 사람은 이르되 나는 소 다섯 겨리를 샀으매 시험하러 가니 청컨대 나를 양해하도록 하라 하고 20또 한 사람은 이르되 나는 장가들었으니 그러므로 가지 못하겠노라 하는지라 21종이 돌아와 주인에게 그대로 고하니 이에 집주인이 노하여 그 종에게 이르되 빨리 시내의 거리와 골목으로 나가서 가난한 자들과 몸 불편한 자들과 맹인들과 저는 자들을 데려오라 하니라

 

22종이 이르되 주인이여 명하신 대로 하였으되 아직도 자리가 있나이다 23주인이 종에게 이르되 길과 산울타리 가로 나가서 사람을 강권하여 데려다가 내 집을 채우라

우리도 강권하여 데려다가 내 집을 채워야 할 줄 믿으시길 바랍니다.

여기 나다나엘이 무슨 나사렛에서 선한 것이 나오것느냐 할 때 빌립은 강권하여 와서 보라! 전도합니다.

47예수께서 나다나엘이 자기에게 오는 것을 보시고 그를 가리켜 이르시되 보라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 48나다나엘이 이르되 어떻게 나를 아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보았노라

(예수님의 투시에 눌린 나다나엘)

49나다나엘이 대답하되 랍비여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시오 당신은 이스라엘의 임금이로소이다

50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너를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보았다 하므로 믿느냐 이보다 더 큰 일을 보리라

할렐루야! 우리는 강권하여 예수를 만나게 할 때 나다나엘에게 나타난 역사가 일어날 줄 믿으며, 더 큰 하나님의 일을 보게 될 줄 믿습니다. 51또 이르시되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늘이 열리고 하나님의 사자들이 인자 위에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을 보리라 하시니라

28:10야곱이 브엘세바에서 떠나 하란으로 향하여 가더니 11한 곳에 이르러는 해가 진지라 거기서 유숙하려고 그곳의 한 돌을 가져다가 베게로 삼고 거기 누워자더니 12꿈에 본즉 사닥다리가 땅 위에 서있는데 그 꼭대기가 하늘에 닿았고 또 본즉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위에서 오르락내리락하고 16야곱이 잠이 깨어 이르되 여호와께서 과연 여기 계시거늘 내가 알지 못하였도다

 

하나님이신 예수님은 나다나엘에게 보여 주신 투시보다 더 위대하셔서

영원 자존하신 분(유일하신 하나님) 3:14하나님이 모세에게 이르시되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

영원 불변하신 분 약1:17온갖 좋은 은사와 온전한 선물이 다 위로부터 빛들의 아버지께로부터 내려오나니 그는 변함도 없으시고

영원 무한하신 분 시102:12여호와여 주는 영원히 계시고 주에 대한 기억은 대대에 이르시이다

무소 부재하신 분 시1397내가 주의 영을 떠나 어디로 가며 주의 앞에서 어디로 피하리이까 8내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 계시며 스올에 내 자리를 펼지라도 거기 계시니이다 9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가서 거주할지라도 10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붙드시리이다

전지 전능하신 분 사9:6그의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우리도 나다나엘에게 보여주신 체험적인 만남이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이신 예수님을 만나는 역사가 임하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xjq8A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96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어릴 때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갔다. 음반이 귀하던 시절, 들을 수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다녔다. 연세대 음대를 졸업한 뒤 첫 ... 2018.01.15 18 운영자
107295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어릴 때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갔다. 음반이 귀하던 시절, 들을 수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다녔다. 연세대 음대를 졸업한 뒤 첫 ... 2018.01.15 15 운영자
107294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5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겸손한 사람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5장 5∼6절 말씀 : 겸손은 공동체 생활을 통해 드러납니다. 겸손은 하나... 2018.01.15 32 운영자
107293 설교 은사대로 봉사하라      주제 은사대로 봉사하라 롬12:6-13 ‘6. 우리에게 주신 은혜대로 받은 은사가 각각 다르니 혹 예언이면 믿음의 분수대로, 7.혹 섬기는 일이면 섬기는 일로, ... 2018.01.14 50 강종수
107292 설교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2018.01.14 53 궁극이
107291 설교 저희는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2018.01.14 21 궁극이
107290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46 새벽기도
107289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37 새벽기도
107288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26 새벽기도
107287 예화 dlgks http://john316.or.kr/ 2018.01.14 24 새벽기도
» 설교 나다나엘의 만남 2018.01.13 49 강승호목사
107285 예화 진짜 좋은 것은 친절이다 2018.01.13 47 김용호
107284 예화 천대에 이르러 복을 받자 2018.01.13 43 김용호
107283 예화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마라 2018.01.13 65 김용호
107282 예화 수통 하나의 기적 2018.01.13 28 김용호
107281 예화 불과 1미터 2018.01.13 36 김용호
107280 예화 거미의 사랑 2018.01.13 45 김용호
107279 예화 내가 원한 것은 황금이 아닙니다 2018.01.13 29 김용호
107278 예화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2018.01.13 41 김용호
107277 예화 이곳이 바로 그 지옥이지요 2018.01.13 25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5421 Next
/ 5421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