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2월 3일] 오직 성령님이 예배를 시작케 하십니다

by 운영자 posted Feb 0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2030000_23110923895163_1.jpg
찬송 : ‘빈들에 마른 풀 같이’ 183장(통36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9∼10절

말씀 : 우리는 어제 말씀을 통해 예배는 성도가 주님께서 임재하시는 모든 곳에서 언제나 드리는 것임을 살펴보았습니다. 구약 제사는 유대인 남성들이 특정한 성소에 나아가 안식일과 절기 등에만 드렸지만, 예배는 제사와 본질적으로 다릅니다.

하지만 이런 외적 조건들이 충족된다고 예배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이보다 더 중요하고 본질적인 요소가 반드시 갖추어져야 합니다. 계시록 1장은 요한이 밧모섬으로 찾아오신 예수님을 만나는 장면, 예배를 시작하는 장면을 이렇게 기록합니다.

‘내가 성령에 감동되어(1:10).’ 요한은 ‘성령님께 감동’되었습니다. 그런 뒤 등 뒤에서 들려오는 나팔소리 같은 주님의 큰 음성을 들었습니다. 다시 말씀드립니다. 요한은 ‘성령님께 감동’되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예배의 자리로 들어서기 시작했습니다. 예배는 바로 이런 영적 변화를 누리면서 시작됩니다.

어떤 교회는 성가대의 찬양으로 예배를 시작하고, 어떤 교회는 예배 인도자의 선언으로 예배를 시작합니다. 혹은 사도신경으로 예배를 시작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진정한 예배의 시작은 성령님께서 찾아오시고 역사하시고 감동케 하시는 것을 통해서만 시작됩니다. 예배는 사람의 정성을 통해 시작되는 것도 아니고, 기도나 찬양이나 묵상 등 예배순서를 통해 시작되는 것도 아닙니다. 예배는 오직 성령님께서 예배자에게 은혜 베푸시는 것을 통해 시작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배를 시작할 때마다, “성령님, 지금 우리에게 임하셔서 우리 영혼과 마음과 몸이 성령님으로 충만하게 하시고, 우리 예배가 온전한 예배가 되게 해 주십시오”라고 가난한 심령으로 간구해야 합니다.

종종 우리는 세상 염려, 근심, 짜증 섞인 모습으로 예배를 시작하기도 합니다. 성령의 감동과 정반대 모습으로 예배당에 우두커니 앉아 예배를 시작하기도 합니다. 이것은 결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예배모습이 아닙니다. 아니, 성령님께서 주장하시지 않는 모습으로 예배당에 앉아있는 것은, 그저 시간만 허비하는 것에 불과할 뿐입니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라도 예배드리러 나오면 하나님께서 은혜를 채워주시지만, 이는 바람직한 모습이 아닙니다.

다시 한 번 더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성령에 감동’되는 것이 예배를 시작케 합니다. 예배를 정성껏 잘 드리면 그 결과 예배 끝자락에 가서 ‘성령에 감동’되는 것이 아닙니다. 예배자는 성령님께서 베푸시는 은혜를 받아 누리며 예배를 시작하고, 예배를 마칠 무렵에는 풍성하게 차고 넘치는 성령 충만을 누리고 만끽할 수 있습니다. 오직 성령님 한분만이 예배를 시작케 하시고 주관하십니다. 이 사실을 잘 기억하고, 모든 예배 때마다 성령님을 붙듭시다.

기도 : 우리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드리는 예배를 기뻐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우리가 예배드릴 때마다 성령님께서 항상 함께하시고 역사케 하셔서, 우리가 드리는 모든 예배가 하나님께 영광이 되고 우리에게 한없는 은혜가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조호진 목사(서울 언약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Yis9V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383 예화 결코 무너지지 않는 인생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 김훈은 올해 초 자신의 아홉 번째 장편소설 ‘공터에서’를 펴냈습니다. 지난 연말 광화문이라는 공터에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것을 보고, ... 2018.02.03 20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382 예화 천국 본향의 환영 찰스 린드버그는 1927년 최초로 뉴욕에서 파리까지 대서양 횡단 무착륙 단독비행을 했습니다. 그가 뉴욕으로 돌아올 때 성대한 환영행사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 2018.02.03 21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381 예화 이런 스승이 되게 하소서 미국 달라스신학교 총장을 지낸 찰스 스윈돌 목사님은 2006년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가 선정한 ‘가장 큰 영향을 끼친 25명의 설교자’ 중 한 분입니다. 스윈돌 ... 2018.02.03 20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380 예화 존재의 의미 2018.02.03 17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379 설교 회개 세례와 성령 세례 2018.02.03 17 정용섭 목사
107378 설교 종의 삶과 아들의 삶 2018.02.03 22 정용섭 목사
107377 설교 구원의 바위 2018.02.03 20 정용섭 목사
107376 설교 예수 그리스도는 다시 오신다! 2018.02.03 12 정용섭 목사
107375 설교 내 백성을 위로하라!" 2018.02.03 25 정용섭 목사
107374 설교 깨어 있으라! 2018.02.03 29 정용섭 목사
107373 설교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2018.02.03 33 정용섭 목사
107372 설교 믿음이 구원이다 2018.02.03 22 정용섭 목사
107371 설교 복음을 전하므로 2018.02.03 25 강승호목사
107370 설교 [가정예배 365-2월 4일]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아계신 예수님 찬송 : ‘하나님의 나팔 소리’ 180장(통 16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10∼20절 말씀 : 요한은 성령에 감동된 뒤, 등 뒤에서 들려오는 나팔 ... 2018.02.03 25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2월 3일] 오직 성령님이 예배를 시작케 하십니다 찬송 : ‘빈들에 마른 풀 같이’ 183장(통36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9∼10절 말씀 : 우리는 어제 말씀을 통해 예배는 성도가 주님께서 임재... 2018.02.03 25 운영자
107368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5·끝> 손주들과 읽는 사랑章… 신앙·음악 속에서 행복 아내 이명원 권사는 연세대 음대 성악과 58학번이다. 난 1년 선배로 같은 대학에서 작곡을 전공했다. 우리가 만나게 된 것도 음악 때문이었다. 대학 3학년 때 기... 2018.02.02 10 운영자
107367 설교 [가정예배 365-2월 2일] 우리를 예배자로 부르신 하나님 찬송 : ‘내 기도하는 그 시간’ 364장(통48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9∼10절 말씀 : 구약성경에는 이스라엘 백성이 성전에서 제사 드리는 ... 2018.02.02 20 운영자
107366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4> 마음을 모으는 합창… 남북이 함께할 수 있다면 나는 1938년생으로 올해 여든이다. 중앙대 음대 교수를 은퇴한 게 어느새 10년 전 일이다. 남들은 은퇴하면 여행 다니고 손주들 재롱 보며 산다지만 난 여전히 ... 2018.02.01 12 운영자
107365 설교 [가정예배 365-2월 1일] 주님만이 우리 복이 되십니다 찬송 : ‘어저께나 오늘이나’ 135장(통 13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계시록 1장 1∼8절 말씀 : 2월에는 성경 마지막에 있는 요한계시록 말씀을 함께 나... 2018.02.01 27 운영자
107364 예화 마음과 생각의 중요성 2018.01.31 50 한태완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