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2월 4일]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아계신 예수님

by 운영자 posted Feb 0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2030004_23110923895162_1.jpg
찬송 : ‘하나님의 나팔 소리’ 180장(통 16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10∼20절

말씀 : 요한은 성령에 감동된 뒤, 등 뒤에서 들려오는 나팔 소리 같은 큰 음성을 들었습니다(10절). 그는 큰 음성의 주인공을 보기 위해 소리 나는 쪽으로 몸을 돌렸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께서 찬란하고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임재해 계심을 봤습니다. 모든 기록된 성경을 계시하신 분이시며 무엇보다도 예배 받으시는 분이신 예수님을 직접 목격한 것입니다.

요한은 임재하신 예수님의 옷과 몸(외양)을 세밀하게 기록합니다. 예수님은 발에 끌리는 옷을 입고, 가슴에는 금띠를 띠고 계셨습니다. 주님의 머리카락과 털은 흰 양털과 눈 같았고, 눈은 불꽃 같았으며, 얼굴은 해가 힘 있게 비치는 것 같았습니다. 요한이 본 주님의 오른손에는 일곱 별이 들려 있었고, 주님의 발도 주석처럼 빛났습니다.

요한이 목격한 예수님은 눈을 뜰 수 없을 만큼 찬란한 ‘빛’으로 가득했습니다. 태양빛 같은 얼굴, 불꽃 같은 눈빛, 별빛 같은 손, 빛난 주석 같은 발. 주님의 옷과 몸은 구석구석 빠짐없이 찬란하게 빛나고 있었고, 감히 고개 들어 쳐다볼 수 없을 만큼 영광스러웠습니다.

밧모섬에 임재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에는 아주 중요한 특징이 있습니다. 제자들을 포함해 지상 그 누구도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모습이라는 특징입니다.

사도 요한은 공생애 내내 예수님과 동고동락하며 주님의 민낯을 보았던 사람이고, 주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모습을 목격한 유일한 제자입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부활하신 주님도 여러 차례 만나봤고, 주님께서 승천하시는 장면도 두 눈으로 똑똑히 목격했습니다. 그는 지상에서 살았던 모든 사람들 중 예수님을 가장 잘 알고 똑부러지게 식별할 수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요한조차 이토록 영광스러운 주님의 모습은 전혀 본 적이 없던 것이었습니다. 온통 빛으로 찬란하게 빛나는 주님 모습을 처음 목격하고 있습니다. 요한은 갈릴리를 거니시던 주님,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 부활하신 주님, 승천하시던 주님이 아니라 상상도 하지 못했던 전혀 다른 모습의 주님을 만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밧모섬에 임재하신 예수님은 승천하셔서 하나님 보좌 우편에 영광 가운데 좌정해 계십니다. 하나님 나라에서 하나님과 동일한 영광을 받고 계십니다. 우리는 바로 이 예수님께 예배드립니다. 우리는 갈릴리를 거니시던 주님, 십자가에 달려계신 주님, 부활하신 주님이 아니라 그 모든 과정을 거치시고 지금은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아계신 바로 이 영광스러운 예수님께 예배드립니다. 우리 모두 예수님은 하나님 보좌 우편에 영광스럽게 좌정해 계심을 항상 기억하면서 바로 그 예수님께 예배드리도록 합시다. 하나님 나라를 생각하고 소망하며 예배드리도록 합시다.

기도 : 주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셨고,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고, 3일 만에 부활하신 것을 감사합니다. 또한 주님께서 지금은 하나님 보좌 우편에 영광스럽게 좌정해 계심을 믿음 가운데 바라봅니다. 우리 모두 날마다 주님을 찬양하며 예배드리는 성도들이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조호진 목사(서울 언약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U72Y9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383 예화 결코 무너지지 않는 인생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 김훈은 올해 초 자신의 아홉 번째 장편소설 ‘공터에서’를 펴냈습니다. 지난 연말 광화문이라는 공터에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것을 보고, ... 2018.02.03 20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382 예화 천국 본향의 환영 찰스 린드버그는 1927년 최초로 뉴욕에서 파리까지 대서양 횡단 무착륙 단독비행을 했습니다. 그가 뉴욕으로 돌아올 때 성대한 환영행사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 2018.02.03 21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381 예화 이런 스승이 되게 하소서 미국 달라스신학교 총장을 지낸 찰스 스윈돌 목사님은 2006년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가 선정한 ‘가장 큰 영향을 끼친 25명의 설교자’ 중 한 분입니다. 스윈돌 ... 2018.02.03 20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380 예화 존재의 의미 2018.02.03 17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379 설교 회개 세례와 성령 세례 2018.02.03 17 정용섭 목사
107378 설교 종의 삶과 아들의 삶 2018.02.03 22 정용섭 목사
107377 설교 구원의 바위 2018.02.03 20 정용섭 목사
107376 설교 예수 그리스도는 다시 오신다! 2018.02.03 12 정용섭 목사
107375 설교 내 백성을 위로하라!" 2018.02.03 25 정용섭 목사
107374 설교 깨어 있으라! 2018.02.03 29 정용섭 목사
107373 설교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2018.02.03 33 정용섭 목사
107372 설교 믿음이 구원이다 2018.02.03 22 정용섭 목사
107371 설교 복음을 전하므로 2018.02.03 25 강승호목사
» 설교 [가정예배 365-2월 4일]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아계신 예수님 찬송 : ‘하나님의 나팔 소리’ 180장(통 16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10∼20절 말씀 : 요한은 성령에 감동된 뒤, 등 뒤에서 들려오는 나팔 ... 2018.02.03 25 운영자
107369 설교 [가정예배 365-2월 3일] 오직 성령님이 예배를 시작케 하십니다 찬송 : ‘빈들에 마른 풀 같이’ 183장(통36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9∼10절 말씀 : 우리는 어제 말씀을 통해 예배는 성도가 주님께서 임재... 2018.02.03 25 운영자
107368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5·끝> 손주들과 읽는 사랑章… 신앙·음악 속에서 행복 아내 이명원 권사는 연세대 음대 성악과 58학번이다. 난 1년 선배로 같은 대학에서 작곡을 전공했다. 우리가 만나게 된 것도 음악 때문이었다. 대학 3학년 때 기... 2018.02.02 10 운영자
107367 설교 [가정예배 365-2월 2일] 우리를 예배자로 부르신 하나님 찬송 : ‘내 기도하는 그 시간’ 364장(통48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1장 9∼10절 말씀 : 구약성경에는 이스라엘 백성이 성전에서 제사 드리는 ... 2018.02.02 20 운영자
107366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4> 마음을 모으는 합창… 남북이 함께할 수 있다면 나는 1938년생으로 올해 여든이다. 중앙대 음대 교수를 은퇴한 게 어느새 10년 전 일이다. 남들은 은퇴하면 여행 다니고 손주들 재롱 보며 산다지만 난 여전히 ... 2018.02.01 12 운영자
107365 설교 [가정예배 365-2월 1일] 주님만이 우리 복이 되십니다 찬송 : ‘어저께나 오늘이나’ 135장(통 13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계시록 1장 1∼8절 말씀 : 2월에는 성경 마지막에 있는 요한계시록 말씀을 함께 나... 2018.02.01 27 운영자
107364 예화 마음과 생각의 중요성 2018.01.31 50 한태완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